언론보도

Press

홈리스 관련 언론보도 내용입니다.

무연고 사망 30%가 노숙인…장례 아닌 ‘사체 처리’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21803.html

노숙자·무연고자 등 홀로 죽음을 맞은 이들의 장례를 돕는 나눔과나눔·서울노숙인시설협회 등 44개 노동사회복지단체로 꾸려진 ‘2015 홈리스 추모제 공동기획단’ 회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 5호선 안 지하보도에 올해 돌아가신 분들의 위폐를 만들어 안치했다. 김봉규기자bong9@hani.co.kr

죽음 뒤에도 서러운 노숙인들 
지난해 보건복지부가 집계한 무연고 사망자는 1008명. 이 가운데 노숙인이 300여명 정도로 추정된다. 가족, 친지도 외면한 이들 상당수는 ‘장례’를 치르는 대신 ‘사체 처리’된다. 밤이 가장 길어 노숙인들에겐 더 혹독한 날이 될 ‘동지’를 일주일 앞두고, 거리에서 숨진 이들을 기리기 위한 추모 주간이 시작됐다. 동짓날인 22일엔 서울역 광장에서 이들에게도 존엄한 죽음을 보장해줄 것을 요구하는 추모 문화제가 열린다.


'고이 잠드소서'…광화문역에 홈리스 시민추모관 개관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5/12/14/0200000000AKR20151214136000004.HTML?input=1179m

서울 광화문역사에 설치된 노숙인·무연고 사망자 추모관
서울 광화문역사에 설치된 노숙인·무연고 사망자 추모관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역사 내에 올해 사망한 노숙인·무연고 사망자 50명의 위패를 모신 추모관과 추모 제단이 마련돼 있다. 추모관과 제단은 '2015홈리스추모제공동기획단'이 설치해 동짓날인 22일까지 운영한다.
노숙인·무연고 사망자 50명 위패 모셔…동짓날인 22일까지 운영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김문경, 송인식, 무명남, 장몽수, 무명녀, 무명녀….



거리에서 죽어간 홈리스 추모하는 ‘시민추모관’, 20일까지 운영

http://beminor.com/news/view.html?section=1&category=3&no=9165


거리에서 죽어간 홈리스를 추모하는 시민추모관이 광화문역 내 장애등급제·부양의무제 폐지 농성장에 설치됐다.

2015 홈리스추모제공동기획단은 14일부터 22일 동짓날까지를 ‘홈리스 추모주간’으로 정하고 홈리스가 처한 상황을 알리며 무연고자 사망자를 추모하기 위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획단은 20일까지 시민추모관을 운영하는 것을 비롯해 기자회견, 결의대회, 사망한 홈리스의 생애가 담긴 생애기록집 배포, 영상 상영회, 추모제 등의 활동을 이어간다.

 


살아서도, 죽어서도 설 곳 없는 ‘홈리스’… 시민추모관 공개

http://www.welfarenews.net/news/articleView.html?idxno=54731

   

 

광화문 역 지하보도 내 시민추모관에서 ‘2015 홈리스 추모주간(이하 홈리스 추모주간)’이 오는 22일까지 진행된다.

지난 14일 44개 노동사회복지단체들이 ‘2015 홈리스 추모제 공동기획단(이하 공동기획단)’을 구성해 ‘2015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및 시민 추모관 개관 기자회견을’열었다.



매년 300명... 거리서 외롭게 죽어가는 노숙인

http://www.hankookilbo.com/v/fb4ab8f1b5574bc4ba0c5618b1b3fd44

빈곤, 질병에 시달리는 노숙인들 / 자연사 아닌 사망 해마다 증가세 / 무연고까지 합하면 1000명 넘어

/ 시민단체들 홈리스 추모관 개관 / “공영장례제도 도입 등 복지 시급”

40여개 시민단체·노동단체로 구성된 '2015홈리스추모제 공동기획단'이 14-22일을 노숙인과 무연고 사망자를 추모하는 주간으로 정한 가운데,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 해치광장 안 지하보도에 마련된 사망한 홈리스들을 추모하는 공간에 시민들이 노숙자들을 위해 기부한 목도리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서울역 지하대피소에서 노숙 생활을 하던 강모(47)씨의 일상은 단순했다. 새벽 일찍 일어나 아침은 구세군, 점심은 서울역 무료급식소에서 밥을 먹고 서울역 근처를 배회하다 저녁이면 지하대피소에서 잠을 청하곤 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946 제2의 노역장 사망 없게… 검사가 책임지고 입감자 건강 확인
홈리스행동
7852 2018-04-25
945 "벌 받는 건 맞지만..심장병 수술환자 기다려줄 순 없었나요"
홈리스행동
7594 2018-04-25
944 벌금 150만원 때문에..심부전 환자 '노역장' 이틀만에 숨져
홈리스행동
195 2018-04-25
943 서울시 주거취약계층 매입임대주택이 비판받는 다섯가지 이유
홈리스행동
6791 2018-04-13
942 서울시 주거취약계층 임대주택 파행운영, 우리도 할 말 있수다!
홈리스행동
7559 2018-04-05
941 서울시 주거 취약계층 매입임대주택 파행운영을 비판한다
홈리스행동
138 2018-03-20
940 서울시, 취약계층 위한 임대주택 보증금 인상하고 공가 장시간 방치해
홈리스행동
8643 2018-01-24
939 [단독]서울시, 쪽방촌 주민·노숙인 위한 임대주택 60여가구 1년째 ‘빈집 방치’
홈리스행동
234 2018-01-18
938 사람 쫓는 야박한 벤치, 온정 나누는 훈훈한 벤치
홈리스행동
280 2018-01-18
937 ‘쓸쓸한 죽음에 최소한의 예우’…”장례지원 늘려야”
홈리스행동
238 2017-12-10
936 3시간 빈소·40만원 장례비로 ‘가난한 죽음’ 막을 수 있을까
홈리스행동
206 2017-12-10
935 [보건복지부]-보도자료-2016년 노숙인 등의 실태조사 결과 및 향후 대책(안)
홈리스행동
1148 2017-09-27
934 [조선일보]"방까지 들어와 찰칵… 내 가난이 구경거리인가요?"
홈리스행동
392 2017-09-27
933 [의협신문]병원 이중개설 A원장, 행정소송·형사재판 '희비'
홈리스행동
237 2017-09-27
932 [메디파나뉴스] 노숙인 유인해 입원시킨 병원장‥행정소송 기각?
홈리스행동
188 2017-09-27
931 [제주의소리] 야쿠자와 노숙자로 쇠락한 거리에 시민 커뮤니티 만든 女시인
검치
309 2017-07-28
930 [노컷뉴스] '신용도' 있는 노숙자만 골라 합숙…대포통장 일당 기소
검치
219 2017-07-24
929 [아시아경제] 노숙인 숙소가 특급호텔급으로 변신… 침대·소파 등 2300개 직접 배치해준 롯데호텔
검치
353 2017-07-13
928 [금강일보] [원용철의 벧엘이야기] 국토교통부의 공공임대주택 확대 정책에 대한 단상
검치
165 2017-07-10
927 [연합뉴스] [사라진 국민 46만명] ④'잊혀진 유권자'…투표율 0.1%대
검치
161 2017-07-10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