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리스행동에서 발표한 성명과 논평입니다.
조회 수 : 32
2021.08.09 (10:15:18)

국가의 거주시설중심정책에 따른 인권침해는 40여년간 전생애주기에 걸쳐 계속 되었다. 

사람이 먼저라는 문재인정부는 시설이 먼저가 아닌, 

모든 사람을 위한 탈시설 지역사회환경 조성의 첫 단추, 

   

모두를 위한 ‘탈시설로드맵’ 제대로 시작하라! 

———————————————————————————————

 우리는 정부가 ‘사람이 먼저’여야 할 탈시설을 가장하고 ‘시설이 먼저’인 거주시설 변환중심 로드맵을 발표한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 

 

탈시설은 모든 사람이 집단수용시설에서 나와 지역사회에 통합되어 개인별주택에서 자립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받으며 자율적으로 살아가는 보편적인 권리이다. 

 

하지만 2021년 8월 2일, 문재인정부는 일제강점기부터 이어져 온  배제·수용의 시설의 역사를 종식하는 탈시설로드맵을 발표하는 대신 탈시설을 배제한 ‘거주시설 변환중심’ 로드맵을 발표하였다. 이는 과거사에 대한 반성 뿐 아니라 현재도  아동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 발생하는 시설인권침해에 대한 성찰이 없었기 때문이다. 

 

오히려 정부는 거주시설이 ‘주거서비스 제공기관’으로 명칭과 규모만 바꾸는 대대적인 거주시설 기능보강사업 및 전문가의 권한을 강화함으로써 시설 카르텔의 권한을 강화하는 형국을 초래하였다. 뿐만 아니라 아동, 노인, 의사표현이 어려운 사람에 대해서는 탈시설을 유예함으로써 탈시설-자립생활을 모든 사람의 기본 권리로 인정하지 않은 셈이다.

 

어제 발표된 탈시설로드맵에 따르면 어떤 사람은 남은 생애의 전부일 수도 있는 시간을 시설중심서비스를 소비하며 보내야 한다. 그럼에도 정치는 정권 말 탈시설정책이라는 허울좋은 껍데기 정책을 내세우며 법제화할 힘도 연구자나 시설주의 전문관료들에게 위임해버렸다. 

 

이에 따르면 우리는 20년 후인 2041년에도 장애나 빈곤, 또는 전문가들의 진단에 따라 시설에 가거나 사람들이 시설에서 집단적으로 생을 마감하는 것을 지켜봐야 한다. 시설사회 서비스를 선택하는 고객이 되는 것이 최상인 시대를 살아야할지 모른다. 

 

하지만 탈시설은 집단적 처우나 ‘시설적 문화’로 모든 사람의 꿈, 자존감, 자유와 권리를 상실하고 무기력해지도록 하는 ‘시설사회’를 철폐하기 위한 개념이다(유럽 탈시설화 공동기준, 2012) 

 

따라서 ‘탈시설 지역사회 정착환경 조성’은 정권을 마무리해가는 시점만이 아니라, 모든 사람이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갈 권리를 위한 첫 단추로서 책임성 있게 지속되어야 할 시대적 과제이다. 이에 장애계는 지난 2020년 12월 10일 세계인권선언일, 장애인탈시설지원법을 발의했다. 또한 탈시설로드맵을 통해 탈시설을 권리 및 지역사회 장애인의 지원체계를 구축할 것을 촉구하며 시민사회단체와 함께 여의도 국회 컨테이너 옥상 투쟁을 지속해왔다. 

 

 앞으로도 우리는 시설이 지역사회 삶을 대체할 수 있다는 시설수용사회 환상을 깨고 모든 사람이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갈 권리를 위해 함께 연대할 것이다. 또한 우리는 그 시작인 ‘장애인탈시설로드맵’이 실효적이고 인권적으로 구현될 수 있도록 보완되고 ‘장애인탈시설지원법 제정’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아래와 같이 정부의 책임을 촉구한다.

 

 

우리는 정부의‘거주시설 변환로드맵’을 우려하며

‘모두를 위한 탈시설로드맵’의 시작을 위해 아래와 같이 요구한다. 

 

 

하나, 정부는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 수용시설의 인권침해에 대해 반성하고,

장애인권리협약위원회에서 제시한 인권모델에 기반한 탈시설권리를 보장하라!

 

하나, 정부는 시설에 거주하고 있는 장애인을 시작으로, 

모든 사람을 위한 보편적인 탈시설 로드맵을 구상하라!

 

하나, 정부는 장애인탈시설지원법 제정에 동의하고 누구나 지역사회에서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사회보장 체계 로드맵도 함께 마련하라! 

 

 

2021. 8. 5.

 

 

광주인권지기 활짝, 구속노동자후원회, 국제민주연대, 다른세상을향한연대, 다산인권센터, 반도체노동자의 건강과 인권지킴이 반올림, 빈곤사회연대, 성적소수문화인권연대 연분홍치마, 움직이는청소년센터 EXIT, 인권교육센터 들, 인권기록센터 사이, 인권운동공간 활, 인권운동네트워크 바람, 인권운동사랑방, 인천인권영화제, 장애여성공감, 장애와인권발바닥행동,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동조합 사회복지지부,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사)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제주평화인권연구소왓, 전북평화와인권연대, 천주교인권위원회, 청소년인권운동연대 지음, 청소년인권행동 아수나로, 청소년자립팸 이상한나라, 충남인권교육활동가모임 부뜰, 탈시설협동조합 도약(준), 한국성적소수자문화인권센터,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홈리스행동 (총 31곳)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45 성명서> 홈리스 지원체계 통합 철회를 규탄한다
홈리스행동
5567 2010-05-17
44 거리 노숙인 안전 보호 대책 즉각 마련하라!
홈리스행동
2326 2010-07-18
43 성명>노숙인 특별자활근로 삭감, 서울시를 규탄한다!
홈리스행동
2776 2010-09-17
42 서울시 ‘노숙인 보호 및 자활지원’ 예산 요구안 파일
홈리스행동
2058 2010-12-28
41 성명서> 1.19 지하철 서울역 거리노숙인 사망 공공역사 중심의 거리노숙인 지원대책 즉각 마련하라!
홈리스행동
1970 2011-01-21
40 성명>쪽방화재, 현실적인 화재 복구 대책 / 재발 방지대책 마련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4364 2011-01-26
39 투쟁결의문> 3.3 홈리스지원법 제정 청원인 대회
홈리스행동
2314 2011-03-02
38 성명서> 홈리스들을 사지로 내모는 서울역 노숙인 강제퇴거 방침 즉각 철회하라!
홈리스행동
1944 2011-07-21
37 기자회견문> 거리홈리스를 사지로 내모는 서울역의 강제 퇴거조치 즉각 중단하라!
홈리스행동
2545 2011-07-24
36 투쟁결의문> 거리홈리스에 대한 공인된 폭력, 서울역 강제퇴거 조치 즉각 중단하라!
홈리스행동
2759 2011-07-31
35 서울역 노숙인퇴거 철회, 시민사회단체 릴레이 성명1> 지역복지운동단체네트워크
홈리스행동
3129 2011-08-30
34 서울역 노숙인퇴거 철회, 시민사회단체 릴레이 성명2> 사회진보연대
홈리스행동
3313 2011-08-30
33 서울역 노숙인 퇴거 철회, 시민사회단체 릴레이 성명3> 빈곤사회연대
홈리스행동
3202 2011-08-31
32 서울역 노숙인 퇴거 철회, 시민사회단체 릴레이 성명4> 민중의힘(준)
홈리스행동
3164 2011-08-31
31 서울역 노숙인 퇴거 철회, 시민사회단체 릴레이 성명5> 인권단체연석회의
홈리스행동
3094 2011-08-31
30 성명서>지하 주차장에 은신했던 거리홈리스 차에 치여 사망, 공공역사 거리 홈리스 퇴거 중단하고 사각지대 홈리스 대책 마련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2580 2011-10-16
29 성명서> 서울역 노숙인 퇴거조치 철회없는 서민생활 안정대책 기만이다!
홈리스행동
2263 2011-10-31
28 논평>「민관합동 노숙인 위기관리팀」전면 재 검토해야
홈리스행동
2555 2011-11-15
27 국가인권위는 서울역 노숙인 강제퇴거 조치 철회를 조속히 권고하라!
홈리스행동
1675 2012-01-20
26 성명서>정창영 철도공사사장은 KTX 민영화 시도 중단, 서울역 노숙 금지조치 철회를 즉각 실시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2901 2012-02-09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