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922
2018.05.31 (17:04:19)

서울시 복지본부가 추진한 ‘주거취약계층 주거지원사업’이 결국 파행을 맞았다. 복지본부는 2016년 11월부터 101호의 임대주택 물량을 확보해 공급했으나, 높은 보증금 책정과 쪽방상담소를 통해서만 입주신청을 받는다는 임의적 기준 때문에 입주인을 구하지 못해 상당수 물량을 공가(空家)로 방치해 왔다. 결국 민간단체에 복지서비스의 일환인 지원주택으로 전환하는 편법을 썼음에도, 여전히 5호의 물량은 주인을 찾지 못해 빈집으로 남아 있다. 


<아래 기사 전체>

http://beminor.com/detail.php?number=12242&thread=04r01r02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963 시민단체 “주거취약계층 지원 확대” vs 국토부 “6월 중 발표할 것”
홈리스행동
21 2019-06-17
962 '빈곤 비즈니스' 사슬 끊으려면 쪽방을 법제 안으로 가져와야
홈리스행동
57 2019-05-09
961 쪽방 가장 많은 종로구, 공공 쪽방 첫 제안
홈리스행동
25 2019-05-08
960 허술한 방 자물쇠ㆍ허름한 공용화장실… 폭력에 노출된 쪽방 여성들
홈리스행동
17 2019-05-08
959 화장실 없는 1.25평 쪽방… “햇볕 드는 집에서 살고 싶어요”
홈리스행동
11 2019-05-08
958 ‘집 아닌 집’ 쪽방… 각종 법 테두리서도 한참 밀려나
홈리스행동
8 2019-05-08
957 쪽방촌 뒤엔… 큰손 건물주의 ‘빈곤 비즈니스’
홈리스행동
10 2019-05-08
956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공공성 강화로 제기능 수행해야’
홈리스행동
37 2019-03-26
955 비주택 주거자 통합 대책 세워라
홈리스행동
45 2019-03-26
954 홈리스추모제기획기사 2> 여성홈리스에게 안전한 공간은 없다
홈리스행동
890 2018-12-12
953 홈리스추모제 기획기사> 가족 대신 장례, 혈연과 제도를 넘어 동행의 관계로
홈리스행동
913 2018-12-10
952 쪽방촌 빨래터…”여름나기 지원” vs “보여주기 행정”
홈리스행동
1127 2018-08-13
951 홈리스행동, 서울시 임대주택 공급 '주거취약계층 입장 반영못해'
홈리스행동
964 2018-05-31
Selected 서울시 복지본부의 독단… 취약계층 주거지원사업 결국 파행
홈리스행동
922 2018-05-31
949 "서울시 임대주택, 노숙인에 비싼 보증금..'체납할 것' 편견"
홈리스행동
176 2018-05-31
948 자활시설, ‘당일 퇴소하라’ 문자통보
홈리스행동
225 2018-05-31
947 강제퇴소 당한 여성홈리스, 인권위 진정 제기
홈리스행동
82 2018-05-31
946 제2의 노역장 사망 없게… 검사가 책임지고 입감자 건강 확인
홈리스행동
2728 2018-04-25
945 "벌 받는 건 맞지만..심장병 수술환자 기다려줄 순 없었나요"
홈리스행동
2556 2018-04-25
944 벌금 150만원 때문에..심부전 환자 '노역장' 이틀만에 숨져
홈리스행동
159 2018-04-25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