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리스 뉴스

Homeless NEWS

홈리스뉴스 소식지 입니다.

[추모와 애도의 권리]   

 

이름 없는 삶과 죽음은 없다, 홈리스의 죽음을 기억하라!

 

<황성철 / 홈리스행동>

 

1.JPG

9월 23일 저녁, 서울역 광장에서 진행된 ‘안전과 지원체계의 사각에서 사망한 여성 홈리스 추모문화제’ <사진=홈리스행동>

 

매년 홈리스추모제를 준비하면서 거리나 쪽방 등지에서 돌아가신 분들에 대한 기억을 모으는 ‘홈리스 사망자 기억 모으기(이하 기억 모으기)’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 활동의 필요성을 절실히 느꼈던 사건이 있다. 올해 3월, 서부역 인근에서 한 여성 홈리스가 폭행으로 사망하였다. 소문과 억측으로 부풀려진 여성 홈리스의 죽음. 죽음의 진실을 추적하는 데 있어, 고인을 향한 동료들의 기억과 증언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그 과정에서 여성 홈리스를 둘러싼 사회구조적인 문제 역시도 대면할 수 있었다. 동료들의 기억은 적극적인 성평등에 기초한 여성 홈리스 지원체계의 필요를 설명하는 중요한 근거이기도 했다.

 

하지만 기억 모으기 활동만으로 고인에 관한 모든 것들을 알 수 있는 건 아니다. 무엇보다 고인이 사망에 이르게 된 직접적인 원인과 구체적인 과정은 주변 동료와 지인의 기억만으로는 파악하기 어렵다. 홈리스의 죽음은 이 사회가 만들어낸 가난과 차별의 결과이기에, 죽음의 의미를 이해하고 그것에 이름을 붙이는 일은 추모를 위해 필수적이다. 언제, 어떻게, 어디에서 사망했는지를 알 수 없다면 방지책 또한 마련할 수 없다. 하지만 이와 관련한 국가 통계는 여전히 존재하지 않는다. 정부는 홈리스의 사망과 관련한 데이터를 수집하고 축적하며 평가하는 일을 시작해야만 한다. 그것이 주목받지 못한 삶을 살다, 그 죽음조차 알려지지 않은 채 세상을 떠나는 수많은 홈리스들의 생명을 구하는 출발점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

올해 홈리스추모제는 서울시 무연고 사망자 중 거리나 쪽방 등지에서 사망한 이들과 한 해 동안 떠난 400여 명의 홈리스들을 추모하고, 기억할 것이다. 나아가 홈리스가 마주하고 있는 주거, 의료, 노동, 그리고 죽음과 장례와 관련한 홈리스의 열악한 인권실태를 알리며 사회적인 대책을 요구할 것이다. 

 


 

[당사자 추모글]

 

여행간 님들

 

로즈마리 / 아랫마을홈리스야학 학생

 

개똥에 굴러도 이승이 낫다는데

보따리도 챙기지 못하고 여행을 떠난 많은 님들을 떠나보내며,

채 식지도 않은 뜨거운 재를 뿌리며,

허망하기도, 안타깝기도 했지만,

부디 그곳에선 행복하소서.

편히 쉬소서.

못다 이룬 것,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합니다.

고이 잠드소서.

 

[추신]

지켜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당신을 기억합니다. 

이름 없는 꽃이지만 향기는 있던 꽃이었다고 생각합니다.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044 <홈리스뉴스 121호> 특집 - 2024년, 홈리스를 둘러싼 현실과 전망 파일
홈리스행동
5 2024-02-24
1043 <홈리스뉴스 121호> 진단 Ⅰ - 여전히 ‘거리노숙 근절책’에 머무는 서울시 노숙인 임시주거지원 사업 파일
홈리스행동
4 2024-02-24
1042 <홈리스뉴스 121호> 세계의 홈리스 - 국제금융도시 홍콩의 거리 아웃리치 이야기 (下) 파일
홈리스행동
2 2024-02-24
1041 <홈리스뉴스 121호> 진단 Ⅱ - 노숙인진료시설 지정제도, 올해도 존치 파일
홈리스행동
7 2024-02-24
1040 <홈리스뉴스 120호> 특집 Ⅰ - “말해지지 않는 이들의 죽음, 홈리스의 목소리를 들어라!” 파일
홈리스행동
34 2024-02-06
1039 <홈리스뉴스 120호> 특집Ⅱ - 세상을 떠난 동료를 추모하며 파일
홈리스행동
18 2024-02-06
1038 <홈리스뉴스 120호> 진단 Ⅰ - 쪽방, 장애인이 살 수 없지만, 많은 장애인이 살고 있는 곳 파일
홈리스행동
24 2024-02-06
1037 <홈리스뉴스 120호> 세계의 홈리스 - 국제금융도시 홍콩의 거리 아웃리치 이야기 (上) 파일
홈리스행동
26 2024-02-05
1036 <홈리스뉴스 120호> 똑똑똑 - "동아줄을 꼬는 마음으로" 파일
홈리스행동
22 2024-02-05
1035 <홈리스뉴스 120호> 진단 Ⅱ - 차별적인 복지가 불러온 서울역 외국인 홈리스의 죽음 파일
홈리스행동
22 2024-02-05
1034 편집위원이 꼽은 '2023년 홈리스 인권 10대 뉴스' 파일
홈리스행동
57 2023-12-30
1033 <홈리스뉴스 119호 - 홈리스추모제 특별판> 주거권 - 홈리스를 위한 적정 주거, 지금 당장! 파일
홈리스행동
75 2023-12-04
1032 <홈리스뉴스 119호 - 홈리스추모제 특별판> 공존할 권리 - 홈리스가 편한 곳이 모두에게 편한 곳이다 파일
홈리스행동
59 2023-12-04
Selected <홈리스뉴스 119호 - 홈리스추모제 특별판> 추모와 애도의 권리 - 이름 없는 삶과 죽음은 없다, 홈리스의 죽음을 기억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91 2023-12-04
1030 <홈리스뉴스 118호> 특집 - ‘빈대 대책’ 말고 ‘빈곤 대책’ 마련해야 파일
홈리스행동
86 2023-11-27
1029 <홈리스뉴스 118호> 진단 Ⅰ - 국일고시원 화재의 진짜 원인은 열악한 비적정 주거환경! 파일
홈리스행동
63 2023-11-27
1028 <홈리스뉴스 118호> 진단 Ⅱ - “우리는 무료진료소에 모욕과 질책을 받으러 가는 게 아니다” 파일
홈리스행동
62 2023-11-27
1027 <홈리스뉴스 118호> 현장스케치 - SH공사에 매입임대주택 공급 계획 이행을 요구하는 기자회견 열려 파일
홈리스행동
40 2023-11-27
1026 <홈리스뉴스 118호> 편집위원의 시선 - 홈리스를 쫓아내는 공존의 가치 파일
홈리스행동
45 2023-11-27
1025 <홈리스뉴스 118호> 세계의 홈리스 - 홈리스 인구 증가하는 유럽, 해법은 있는가 파일
홈리스행동
58 2023-11-2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