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리스행동에서 발표한 성명과 논평입니다.

추모행동 선포 기자회견 웹자보.jpg

 
 

“말해지지 않는 이들의 죽음, 홈리스의 목소리를 들어라!”

2023 홈리스 추모행동 선포 기자회견

 

일시 : 2023년 12월 4일(월) 오후 2시

장소 : 서울역 광장(신역사 측)

 

 

1. 공정한 보도를 위해 수고가 많으십니다.

 

2. ‘홈리스추모제공동기획단’(이하 ‘추모제기획단’)은 2001년부터 매년 동짓날을 즈음해 열리는 홈리스추모제를 준비하는 연대체로, 열악한 거처에서 삶을 마감한 홈리스 당사자를 추모하고 홈리스 복지 향상 및 권리보장을 요구하는 활동들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올해는 모두 47개 단체가 모여 ‘2023홈리스추모제’를 준비 중입니다.

 

3. 현재 한국에는 홈리스에 대한 공식적 사망 통계나 실태조사가 없습니다. 다만 홈리스와 비홈리스 간 건강 격차를 분석한 국외 실증 연구결과를 통해 유추해볼 수 있는데 홈리스의 표준화 사망률은 비홈리스에 비해 2~9배 높습니다. 최근 보건사회연구원 <노숙인 의료지원제도 개선방안 연구>에 따르면, 전체인구집단 사망률이 10만명 당 322.6명인데 비해, 노숙인 1종 의료급여 경험자의 연령표준화 사망률은 1348.8명으로 약 4.18배 많습니다(2018년 기준). 고령화와 건강 상태의 악화로 노숙인 1종 의료급여 경험자의 연간 사망률은 2013년 1천 명당 3.1명에서 매년 상승하여, 2021년에는 38명에 이르러 8년 간 10배 이상의 증가세를 보입니다. 노숙인 의료급여의 까다로운 선정기준, 절차 등으로 제도 밖에 놓인 노숙인 등이 통계에 포함되지 못한 한계를 고려할 때 실제 홈리스 사망율은 더 높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4. 많은 홈리스의 때 이른 죽음은 우리 사회의 열악한 홈리스의 복지와 인권 보장 수준을 드러냅니다. 거리와 쪽방, 고시원과 같은 열악한 거처는 그 자체로 신체·정신 건강에 큰 위해가 됩니다. 그렇기에 홈리스를 추모한다는 것은 홈리스를 둘러싼 제도, 정책, 사회의 대응을 점검하고 개선을 요구하는 움직임과 함께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5. 이에, ‘추모제기획단’은 12월 4일부터 추모문화제가 열리는 12월 22일(동짓날)까지, ‘2023홈리스추모행동’ 기간으로 정하고, 4일 오후 2시, 이를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하고자 합니다. 2023홈리스추모행동 기간에는 추모제기획단 내 각 팀(추모팀, 주거팀, 공존할권리팀)이 준비한 홈리스 인권 및 복지 강화를 위한 여러 활동이 진행될 예정입니다(첨부 참조). 

 

6. 홈리스의 인간다운 삶과 존엄한 마무리를 위한 2023홈리스추모주간 선포기자회견에 귀 언론의 많은 관심과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끝)

 
* 취재요청서 전문
https://bitly.ws/33RxX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67 [공동성명] 희망의 정치를 질식하는 민주-진보세력이라는 허명을 거부한다! 민주당 비례위성정당 정치야합을 중단하라!
홈리스행동
16 2024-02-19
166 [공동성명] '윤석열 심판'을 명분으로 신자유주의와 결탁하는 '연합정치'를 비판한다 체제전환운동의 정치를 시작하자 파일
홈리스행동
25 2024-02-16
165 [성명] 서울시는 노숙인 임시 주거지원 홍보 아닌 개선을 위해 노력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42 2024-02-08
164 [공동성명] 공공토지 매각과 기업의 이윤 놀음판,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계획(안) 철회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14 2024-02-06
163 [취재요청] “죽은 자들의 원망, 산 자들의 소망!” 동자동 공공주택사업 발표 3년, 신속한 지구지정 촉구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21 2024-02-01
162 [공동성명] 함께 살아야 하는 세상, 함께 준비하는 우리의 미래에는 이주노동자가 웃으며 행복한 세상도 당연히 존재해야 한다. 파일
홈리스행동
181 2024-01-19
161 [용산참사15주기 추모위원회 논평] “재개발·재건축 규제 확 풀겠다”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 용산참사를 불러온 15년 전 이명박식 살인개발의 반복인가 파일
홈리스행동
62 2024-01-11
160 [보도자료] 2023년 홈리스추모문화제
홈리스행동
38 2023-12-28
159 [취재요청] 2023 홈리스 추모 문화제
홈리스행동
32 2023-12-21
158 [전세사기 대책위] 전세사기 특별법 개정 촉구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16 2023-12-18
157 [시민사회단체 공동논평] 한국에도 위험한 인공지능을 금지하고 처벌하는 규제가 필요하다
홈리스행동
49 2023-12-13
156 [취재 요청] 사각지대 쪽방 실태파악 및 제도 개선을위한 토론회 파일
홈리스행동
39 2023-12-11
155 [취재요청] 가가호호 좌담회: 장애와 취약거처가 만났을 때 파일
홈리스행동
56 2023-12-05
154 [보도자료] 2023 홈리스 추모행동 선포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53 2023-12-04
Selected [취재요청/2023홈리스추모제공동기획단] 2023 홈리스 추모행동 선포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41 2023-12-01
152 [논평] 국회는 윤석열 정부의 공공임대주택 예산 삭감의 폭주를 막고, 공공임대주택 예산 대폭 증액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44 2023-11-16
151 [내놔라 공공임대_보도협조요청] 장기공공임대 예산 삭감 및 공급 실적 미달 규탄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36 2023-11-13
150 [추모성명] 국일고시원 화재참사 5주기, 더는 미룰 수 없다 파일
홈리스행동
37 2023-11-09
149 [1017 빈곤철폐의 날 조직위원회 보도자료] 1017 빈곤철폐의날 기자회견 개최 (기자회견문 포함) 파일
홈리스행동
35 2023-10-17
148 [후속 보도자료] 오래살자 임대주택 입주자 모임, 12일 대통령실 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매입임대주택 거주기간 확대 요구 파일
홈리스행동
38 2023-10-12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