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포천 이주여성노동자의 죽음을 추모하며,

이주노동자 주거권 보장하라!


‘집 아닌 집’이 삶을 삼켰다. 지난주(12/20) 경기도 포천의 농장에서 일하던 서른 살 이주여성노동자가, 영하 20도에 이르는 한파 경보가 발령된 혹한의 날씨에 난방조차 작동하지 않는 비닐하우스 내 숙소에서 잠을 자다 사망했다. 경찰은 간경화로 인한 합병증 때문이라는 1차 부검 소견을 발표했지만, 추위를 피할 수 없었던 ‘집 아닌 집’, 비닐하우스의 열악한 숙소 환경이, 젊은 이주여성노동자를 죽음에 이르게 한 원인의 하나라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


이주노동자들의 열악한 주거문제가 제기 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고용된 노동의 형태와 장소적 특성으로, 이주노동자들은 주거 선택의 자유 자체를 보장받지 못하거나, 주거선택의 자유를 보장받는다 해도, 최저임금 수준으로 우리나라의 높은 보증금과 주거비를 감당하기 어려워, 비주거용 시설이나 열악한 주거를 선택하게 된다. 그러나 그 실태조차 제대로 파악되지 않고 있다. 특히 농업노동에 종사하는 이주노동자들의 숙소는 농장에 설치된 비닐하우스나 컨테이너 같은 비주거용 시설이 대부분이다. 이러한 주거 시설은 일터와 주거가 분리되지 못하고, 사생활 침해 등 인권에 취약한 구조이다. 특히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최소한의 주거 조건을 규정한 ‘최저주거기준’ 이하일 뿐만 아니라 화재나 수해 등 재난・재해에 취약한 위험한 거처로, 잦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이주노동자들의 주거상태가 생명까지 위협하고 있지만, 주거권을 명시한 주거기본법이나 한국의 주거정책은 ‘국민’을 주체로 규정하고 있어, 이주노동자의 주거권을 전혀 보장하지 못하고 있다. 이주노동자는 한국 정부의 필요에 따라 정부가 정한 절차에 의해 입국해 상당 기간 동안 거주하며 일정한 생활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최소한 그들이 거주하는 동안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인정받으며 생활할 수 있는 수단으로의 안정된 주거를 선택하거나 제공받을 수 있어야 한다. 이는 이주노동이나 주거와 관련한 국제 인권 규약에서도 강조하고 있는 내용이다.


이번 사망사건으로 정부(고용노동부)는 뒤늦게 농축산업 이주노동자 주거시설로 비닐하우스 내 컨테이너‧조립식패널 등을 숙소로 제공하는 경우에 고용허가를 불허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기존 비닐하우스 내 주거시설에 대한 대책은 없으며, 이주노동자들의 주거권 보장을 위한 근본적인 접근은 전혀 보이지 않고 있다.


주거・빈곤 시민단체 등은 사망한 포천 이주여성노동자를 추모하며, 사망의 원인을 개인의 건강 탓으로 돌리려 하지 말고, 철저히 규명할 것을 촉구한다. 무엇보다 유사한 비극의 재발을 막기 위해 이주노동자들의 주거권 보장을 촉구한다.


최소한 농축산업 이주노동자들에 대해서라도 전반적인 주거실태 조사와 함께 체류 기간 동안 적절한 주거를 보장받을 권리가 보장될 수 있도록 이주노동자에 대한 기존 주거복지 제도의 적용을 비롯한 정부와 지방정부 차원의 주거대책 수립을 촉구한다.


사망한 이주여성노동자는 다음 달이면 고국 캄보디아로 돌아가려고 비행기 표까지 사놓았다고 한다. 그녀가 따뜻한 고국의 하늘에서 편히 쉬기를 빌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끝>



2020년 12월 28일


주거권네트워크, 경의선공유지시민행동,교육공동체 느티나무공부방, 대구주거복지센터, 더함플러스협동조합, 동자동사랑방, 리슨투더시티, 민달팽이유니온, 민주노점상전국연합,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민생경제위원회, 빈곤사회연대, 빈민해방실천연대, 빌려쓰는 사람들, 사단법인 나눔과미래, 사회적협동조합 시흥주거복지센터, 생명안전  시민넷 , 서울세입자협회, 서울소셜스탠다드, 세상을바꾸는사회복지사, 아이부키, 안테나, 옥바라지선교센터, 용산참사진상규명및재개발제도개선위원회, 장애인차별금지추진연대, 전국공공운수사회서비스노조 사회복지지부, 전국세입자협회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전국주거복지센터협의회, 전국철거민연합, ,주거권실현을위한국민연합, 참여연대, 천주교 빈민사목위원회, 청계천을지로보존연대, 큐브디자인건축사사무소, 토지+자유연구소, 한국도시연구소, 한국장애포럼, 한국해비타트, 홈리스행동, (사)새로운사회를여는연구원, (사)원주주거복지센터, (사)한국사회주택협회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767 [논평] ‘홈리스의 급식공백’, 공공급식의 질적 전환 없이 종식될 수 없다
홈리스행동
2 2021-01-15
766 [보도자료] 혹한기 홈리스에 대한 긴급구제 신청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6 2021-01-11
765 [긴급성명] 단 한 사람도 추위 속에 버려두지 말라 : 혹한기 홈리스에 대한 긴급대응을 촉구한다 파일
홈리스행동
32 2021-01-08
764 [공동 성명]국가인권위원회의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의견표명을 환영하며, 정부와 국회가 생계·의료급여에서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를 위한 실천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
홈리스행동
9 2021-01-05
Selected [공동성명] 포천 이주여성노동자의 죽음을 추모하며, 이주노동자 주거권 보장하라!
홈리스행동
107 2020-12-28
762 홈리스주거팀>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에 대한 의견서 파일
홈리스행동
5 2020-12-23
761 [시민건강연구소_성명서] 정부와 지자체는 취약한 사람들의 건강권에 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 (2020.12.21)
홈리스행동
127 2020-12-23
760 국제 홈리스행동> 세계 홈리스 당사자들의 주거권 요구 영상 파일 [1]
홈리스행동
83 2020-12-18
759 [논평] 교묘한 해명으로 ‘홈리스 급식공백’의 책임을 덮으려 하는 서울시를 규탄한다 [1]
홈리스행동
69 2020-12-17
758 [카드뉴스] 서울시립 따스한채움터의 문제 2탄 : 전자회원증 도입? 파일 [1]
홈리스행동
21 2020-12-16
757 201216> [보도자료] 공공주도 순환형 쪽방대책 요구 및 쪽방 주민 의견조사 발표 기자회견 [1]
홈리스행동
55 2020-12-16
756 [보도자료] 서울시 홈리스 부실급식 규탄 및 당사자 요구 성명 발표 기자회견_201215 [1]
홈리스행동
20 2020-12-15
755 12.15. [취재요청서] 홈리스추모제 공동기획단_공공주도 순환형 쪽방대책 요구 및 쪽방 주민 의견조사 발표 기자회견 [1]
홈리스행동
35 2020-12-15
754 후속보도자료> 12.15.코로나19로 발생하는 건강권 침해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인권·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7 2020-12-15
753 [취재요청] 서울시 홈리스 부실급식 규탄 및 당사자 요구 성명 발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8 2020-12-14
752 [카드뉴스] 서울시립 따스한채움터의 문제 1탄 : 운영방식의 문제! 파일
홈리스행동
20 2020-12-14
751 [연대 성명] 부양의무자기준조차 폐지하지 못하는 국가에서 또 다시 사람이 죽었다. 방배동 김모씨의 명복을 빌며 부양의무자기준 즉각 폐지를 요구한다
홈리스행동
101 2020-12-14
750 [보도자료] 2020년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8 2020-12-14
749 2020 홈리스 추모주간 안내(카드뉴스) 파일
홈리스행동
655 2020-12-13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