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명 서


서울 용산구 원효로83길 28-1, 아랫마을/ 전화:02-2634-4331/ homelessact@gmail.com

발신

2019 홈리스주거팀

노숙인인권공동실천단, 돈의동주민협동회, 동자동사랑방, 빈곤사회연대, 서울주거복지센터협회, 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 참여연대사회복지위원회, 천주교서울대교구빈민사목위원회, 홈리스행동

수신

각 언론사 사회부


담당

이동현 <홈리스행동 상임활동가 / 010-8495-0283>

날짜

2019. 8. 20.

제목

<전주 여인숙 화재 희생자 추모 성명> 집이 삶을 삼키는 비극은 더 이상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



  1. 정론보도를 위해 노고가 많으십니다.


  1. <홈리스주거팀>은 거리노숙, 쪽방, 고시원 등 홈리스 상태를 살고 있는 이들의 주거권 보장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단체들의 연대체입니다. 매해 동짓날 즈음하여 개최되는 ‘홈리스추모제’를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고시원과 쪽방 등 비적정 주거 대책, 주거취약계층 주거지원사업 개선을 위한 활동 등을 함께 하고 있습니다.


  1. 어제(2019.8.19) 새벽, 전북 전주시 소재 한 여인숙에서 발생한 불로 세 명의 거주민이 사망하는 참사가 있었습니다. 희생자들은 낡고 오래된 해당 여인숙을 일시 숙박이 아닌 주거지로 삼고 살아온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따라서, <홈리스주거팀>은 이번 참사가 그동안 반복되어 온 불안정 주거 문제가 초래한 죽음이며, 이와 같은 현실을 바꿔내지 못하는 사회와 주거복지 정책이 책임져야 할 죽음이라 판단합니다.


  1. 이에, 첨부와 같이 성명을 발간하오니 귀 언론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끝)

<첨부>



집이 삶을 삼키는 비극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
- 전주 여인숙 화재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며 -


어제, 전주시 완산구의 한 여인숙에서 발생한 화재로 세 명의 거주자가 목숨을 잃었다. 노구의 몸에 고단한 노동과 열악한 주거를 감내하고, 끝내 그 고통의 총체였을 화마에 목숨을 잃은 고인들을 추모하며 영면을 빈다. 집 답지 못한 곳에 산다는 것이 이유가 된, 집이 삶을 삼키는 죽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작년 1월, 서울 종로구의 한 쪽방에서 난 불로 주민 한 명이 숨지고, 며칠 지나지 않아 같은 구의 여관에서 불이 나 여섯 명이 숨졌다. 같은 해 겨울에 발생한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는 일곱명이나 되는 인명을 집어 삼켰다. 쪽방, 여관, 고시원, 여인숙... 집이 가난한 이들에게 범접할 수 없는 상품이 된 이후 이런 ‘아류’ 집들은 가난한 이들을 노렸고, 열악한 것에 비례해 높은 임대료는 거주민들의 목숨값 마저 요구하고 있다. 


나름의 대책은 있다. 국토부는 여인숙, 고시원, 쪽방 등과 같은 비적정 주거 거주자들에게 매입 또는 전세임대주택을 제공하는 ‘주거취약계층 주거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그리고 ‘주거복지로드맵’(2017.11)과 ‘취약계층·고령자주거지원방안’(2018.10)을 통해 이를 활성화하기로 하였다. 그러나 입주대상의 확대와 생계·주거급여 수급자에 대한 보증금 면제를 제외하고는 아직 이렇다 할 개선이 이뤄지지 않았다. 입주신청시 병역과 결혼, 알코올과 질환에 대한 정보, 수입 대비 저축액 비율 등을 신청서 상에 빼곡히 써 넣도록 하는, 타 제도에는 유례없는 차별적 제도 운영의 문제는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 무엇보다 물량 자체가 태부족한 고질적 문제 역시 마찬가지다. 국토부 훈령은 “기존주택 매입임대·전세임대주택 공급물량의 15퍼센트 범위”로 물량을 정했으나, 집행에서는 아무런 준거가 되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2016년 이후 매해 1,000호 남짓한 물량을 공급하고 있는데 이는 전체 매입·전세임대주택 물량의 2.5% 수준에 불과하다. 특히, 올해 7월 훈령 개정으로 입주대상자가 확대되어 특단의 공급확대 계획이 없다면, 물량 부족 문제는 한층 심화할 수밖에 없다. 실제 참사가 난 전북지역의 경우 제도 시행 이후 현재까지 공급된 주거취약계층 매입·전세임대주택 총량은 고작 36호에 불과하다. 과연, 고인들이 생전에 이 제도를 신청했다면 선정될 수 있었을까? 이런 제도가 있다는 것을 알 수나 있었을까? 


전주시 완산구에 따르면 화재가 난 여인숙은 숙박업으로 신고돼 있었으나 건물은 주택으로 등록되었다 한다. 숙박시설 등 건축물의 용도를 정한 건축법 개정(1999.2.8) 전에 신고되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다. 또한 여인숙 운영자는 공중위생법이 정한 위생교육도 매년 수료하여, 해당 여인숙은 소방안전과 관리의 행정적 간섭에서 온전히 자유롭게 영업할 수 있었다. 복수의 언론에 따르면 7~80대의 고인들은 여인숙에서 월세를 내고, 폐지를 수집하며 생활하였다한다. 두평 밖에 되지 않는 오래된 목조 건물에서 공동화장실을 사용하고 방 안에서 취사생활을 해야 했다. 여인숙은 머물 뿐 떠날 수 없는 그들의 집이었다. 개정 공중위생관리법(2012.1.10)은 생활형 숙박업 조항을 신설, 이곳에 취사시설과 창문, 객실별 욕실 등을 설치하도록 하였다. “장기 투숙자를 대상으로 객실 내에 취사시설까지 갖추고 호텔보다 저렴한 가격에 숙박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형태의 숙박업”(공중위생관리법 시행령 개정문)을 제도 내 포섭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소위 ‘레지던스’라 불리는 생활형 숙박시설은 가난한 이들의 지불능력 훨씬 너머에 있다. 결국 주거취약계층은 열악하고 낡은 목조 슬라브조의 건물에 만족해야 하고, 일반 숙박시설의 방 안에 휴대용 버너를 들여야 한다.


집 답지 못한 곳에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목숨이 빼앗기는 일이 반복될 때 마다 우리는 모든 비적정 주거지에 공히 적용되는 주거기준을 마련하고, 적용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하라 요구해 왔다. 올해 서울시는 ‘서울형 고시원 주거기준’을 발표하였으나 정책 지향을 선언한 것에 불과하고, 국토부 역시 ‘다중생활시설 건축기준」(국토부 고시) 개정 논의를 하고 있으나, 이 역시 고시원에 한정된 대책으로 주거지로 이용되는 모든 비적정 거처를 아우르지 못한다. 영국의 다중주거시설에 대한 허가제도(무허가 시 무제한의 벌금 부과 등 제재), 미국의 SRO에 대한 건축 기준(주택바우처를 받기 위해서는 기준을 충족해야 함)등을 참고하여 모든 비적정 주거지에 최소한의 주거·안전 기준을 마련하고 준수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해야 한다. 건축법, 다중이용업소법, 공중위생법 등 기존 개별법들의 틀 안에서만 사고할 일이 아니다. 전국적으로 약 37만 가구(주택이외의 거처 주거실태조사, 2018)가 열악한 비주택에서 거주하고 있다.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사람이 목숨을 잃는 일이 없도록 그곳이 어디든 모든 비적정 주거지에 대한 주거·안전 기준은 속히 마련되어야 한다. 


<끝>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670 [명절나기] 올 추석, 홈리스행동과 함께해요~ 파일
홈리스행동
25 2019-09-05
669 가난때문에 세상을 떠난 관악구 모자의 명복을 빕니다. 파일
홈리스행동
10 2019-08-22
668 토론회> 폭염으로 인한 주거취약계층의 온열질환 현실과 건강권, 인권보장을 위한 정책토론회 파일
홈리스행동
16 2019-08-20
Selected 홈리스주거팀_<전주 여인숙 화재 희생자 추모 성명> 집이 삶을 삼키는 비극은 더 이상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
홈리스행동
363 2019-08-20
666 2019 홈리스야학 가을학기 자원교사 모집 파일
홈리스행동
112 2019-08-06
665 [성명] 문재인정부는 '포용국가' 입에 담을 자격도 없다 -중앙생활보장위원회의 2020년 기준중위소득 결정에 부쳐
홈리스행동
66 2019-07-31
664 보도자료_정부는 주거취약계층 주거지원사업의 고질적 문제인 매입임대주택 공급 부족 문제부터 해결해야
홈리스행동
66 2019-06-27
663 [부고 및 추모성명] 용산참사 생존 철거민 사망
홈리스행동
211 2019-06-24
662 [취재요청] 쫓겨나는 사람들의 세번째 수요일 강제퇴거 OUT! 세수문화제 - 쪽방 주민 주거권 보장을 위한 문화제-
홈리스행동
18 2019-06-18
661 세수문화제_쪽방 주민 주거권 보장을 위한 문화제 파일
홈리스행동
8825 2019-06-17
660 공동성명> 정부는 주거지원 가장 절실한 주거취약계층 지원사업 확대 계획부터 시급히 발표하라
홈리스행동
92 2019-06-13
659 [성명] 정부의 ‘가로주택정비사업 활성화 방안’ 철회 및 보완책 마련 촉구
홈리스행동
18 2019-06-11
658 성명서_저체온증 환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인천의료원을 규탄한다. 홈리스 의료-현장지원체계 개선으로 재발방지 대책 마련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176 2019-05-17
657 유엔 주거권 특보 권고안 이행을 위한 토론회 파일
홈리스행동
53 2019-05-07
656 취재요청서> 기초생활보장법 제정20년,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기초법 개정 촉구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24956 2019-04-30
655 공동성명] 서울시와 국회는 노량진 수산시장 갈등 해결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라
홈리스행동
26 2019-04-30
654 성명_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촉구한다
홈리스행동
87 2019-03-26
653 취재요청서> 서울시의 반쪽 짜리 고시원 대책 규탄, 비주택 주민 주거지원 개선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44 2019-03-19
652 한국 주거권 실태에 대한 UN주거권특별보고관의 최종권고안 평가를 위한 기자간담회 개최
홈리스행동
959 2019-03-12
651 2019 홈리스야학 봄학기 신입교사 모집 2탄! 파일
홈리스행동
1409 2019-02-13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