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Press

홈리스 관련 언론보도 내용입니다.
조회 수 : 7
2021.10.14 (10:37:18)

동자동 주민들은 현재의 주거환경이 얼마나 열악한지 설명하며, 공공주택사업이 조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호태 동자동 주민의 방 네 귀퉁이에는 도랑이 있다. 여름에 물이 자꾸 새서 집주인에게 방수공사를 요구했지만, 결국 수리해주지 않아 도랑을 사방에 파놓을 수밖에 없었다. 김 씨는 “쪽방은 스무 가구가 화장실 한두 개를 나눠 써야 하고, 샤워실이 없는 곳도 있다. 겨울에는 추워서 오돌오돌 떨며 자야 하고, 여름에는 비가 새서 방이 한강이 되어버린다. 출입구가 하나밖에 없어서 까딱하면 모두 불타 죽을 수 있다”라고 걱정했다. 

기사 전문

https://www.beminor.com/news/articleView.html?idxno=22103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026 청소년부터 성년까지 이어진 홈리스 생활
홈리스행동
2 2021-10-14
Selected 동자동 쪽방 주민들이 세종시에 찾아간 이유
홈리스행동
7 2021-10-14
1024 지방은 노숙인 접종률 0%...백신 접종 ‘취약’ 모바일
홈리스행동
17 2021-09-16
1023 학습효과 없었다…가장 절실한 사람은 못받는 국민지원금 (경향신문 2021년 9월 5일자)
홈리스행동
67 2021-09-06
1022 기금 고갈 이유로 ‘주거취약계층 보증금’ 지원 중단한 국토부
홈리스행동
14 2021-08-23
1021 코로나19로 갈곳없는 가정밖 청소년 "오늘도 건물 옥상에서 자야 해요"
홈리스행동
23 2021-08-09
1020 하반기 공공임대,분양 7만5000가구 입주자 모집
홈리스행동
14 2021-08-06
1019 폭염 속 숨진 노부부의 집엔 '체납고지서'만 쌓여 있었다
홈리스행동
79 2021-07-30
1018 서울 중구청, 서울역 홈리스 물건 ‘싹쓸이’ 폐기처분
홈리스행동
89 2021-07-26
1017 노숙인 주거권 보장이 코로나 확산 막는 지름길
홈리스행동
37 2021-07-15
1016 “노숙인 밥·잠자리 챙겨라” 인권위 권고…서울시 “대책 준비”
홈리스행동
64 2021-06-03
1015 사업 부도나자 '상습절도범' 된 60대…집유 받은 이유는
홈리스행동
33 2021-06-03
1014 하늘 길 막혀 노숙하게 된 외국인... 도와줄 법이 없다
홈리스행동
88 2021-06-02
1013 서울시 인권위 “노숙인에 코로나19 위험 없는 숙소 제공해야”···서울시장에 권고
홈리스행동
154 2021-05-19
1012 동자동쪽방 소유주 “아름다운 민간개발”하겠다… 가능할까?
홈리스행동
75 2021-05-13
1011 동자동 쪽방촌 주민 “공공주택사업, 생존 위해 필수”
홈리스행동
23 2021-05-13
1010 동자동 공공개발 위한 ‘진짜 주민’ 간담회가 열렸다
홈리스행동
14 2021-05-13
1009 [숨]서울 양동 쪽방촌 이야기
홈리스행동
18 2021-05-13
1008 LH 사태 그후… ‘공공 실패, 민간 만능’?
홈리스행동
13 2021-05-07
1007 [노숙인 인권①] '밥 한끼의 차별' 노숙인이니까 매주 검사?
홈리스행동
63 2021-05-0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