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리스행동의 소식과 행사일정을 알려드립니다.

글 수 796
  •  

210714_press.jpg

 

 

[성명]

 

문재인대통령 부양의무자기준 전면폐지는 뻥이요

 

오늘(2021.07.14.) 오전 정부에서 사회안전망 강화 방인이 담긴 <한국판 뉴딜 2.0>을 발표했다. 기조연설에 나선 문재인대통령은 부양의무자 기준 전면폐지 등을 통해 사회안전망을 더욱 튼튼히하겠다고 선언했다. 하지만 역시나 악마는 디테일에 있었다. 대통령이 선언한 전면 폐지는 작년(2020) 810<2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20~22)>(이하 <2차 종합계획>)에 담긴 생계급여에서 단계적 폐지계획을 앞당긴다는 내용이었다. 그것도 20221월 시행될 예정인 계획을 202110월로 두 달 앞당기는 것에 불과하다. 가난한 이들은 또 한 번 대통령의 선언에 기대를 품었지만 내용을 확인하곤 절망했다. 정부는 가난한 이들을 언제까지 기만할 셈인가. 우리는 정부의 거짓 선전과 빈곤문제 방치를 규탄하며 생계급여와 의료급여에서 부양의무자기준 전면 완전 폐지를 조속히 실시할 것을 촉구한다.

 

문재인대통령은 2017년 후보시절 부양의무자기준 전면폐지를 공약했다. 이후 201810월 주거급여에서 부양의무자기준이 폐지되었고, 2020년 발표될 <2차 종합계획>에 생계급여와 의료급여에서 완전폐지 계획을 수립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2020810일 발표된 <2차 종합계획>에는 2022년까지 생계급여에서 부양의무자기준 단계적 폐지 계획만 담겼다. 단계적 폐지라고 하지만, 실제 부양의무자의 소득(1억 이하)과 재산기준(9억 이하)을 현재보다 완화하는 내용으로, 단계적 완화라고 표기하는게 정확하다. 심지어 의료급여는 완화 계획에서 조차 제외되었다. <2차 종합계획>에 따라 완화된 부양의무자의 소득·재산기준이 2020년 중증장애인, 2021년 노인, 한부모 생계급여 신청자에게 적용되고 있다. 이번 <한국판 뉴딜 2.0>을 발표하며 선언한 전면 폐지2022년 전체 생계급여 신청자에게 적용 예정인 계획을 두 달 앞당겨 시행한다는 내용에 불과하다.

부양받지 않고 있지만 부양의무자의 소득·재산이 완화된 기준을 초과해 탈락하는 삶이 계속 발생하고 있다. 몇몇 지자체에서는 완화된 소득·재산기준을 근거로 가족관계해체를 인정받은 이들에게 보장한 비용을 부양의무자에게 구상권 청구하며, 수급자가 수급권을 포기하게 만들고 있다. 수급신청을 하게 되면 부양의무자에게 자신의 위치나 상황이 노출될 걱정에 수급신청을 포기하는 사람들이, 단 돈 만원이 없어 건강보험 체납을 반복하고 기초치료를 포기한 채 아픔을 견디며 살아가는 사람들이 여전히 존재한다. 지난 12월 서초구 방배동에서는 부양의무자기준 때문에 생계·의료급여를 신청하지 않고 살아가던 모자의 어머니 김씨가 숨진지 5개월 만에 발견되었다. 부양의무자기준조차 폐지하지 못하는 세계 10위권 경제대국 한국에서 가난한 이들이 스러져가고 있다. 현재의 계획에 그친다면 <뉴딜 2.0>의 코로나19로 인해 심화되는 불평등, 양극화 해소라는 목표는 절대 달성될 수 없을 것이다. 정부가 빈곤문제 해결에 진정 의지가 있다면 확대 하겠다는 40조의 재정을 통해 가장 먼저 생계급여와 의료급여에서 부양의무자기준 전면 완전 폐지를 조속히 실시해야 한다.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는 단순한 선정기준이 아니다. “빈곤 문제의 사회적 해결복지제도의 권리성이라는 기초생활보장제도가 시행 당시 선언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시작하기 위한 첫 걸음이다.

 

정부는 언제까지 가난한 이들이 기대와 절망을 반복하게 할 셈인가?

부끄럽지도 않은가? 가난한 이들에 대한 기만을 멈춰라!

생계급여·의료급여에서 부양의무자기준 전면 완전 폐지를 조속히 실시하라!

 

2021714

기초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장애인과가난한이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

 

성명문재인대통령의“부양의무자기준전면폐지”는뻥이요_20210714.hwp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796 행사 취재요청서> 2021 제5차 무연고사망자 합동 추모위령제 취재요청의 건 홈리스행동 5 2021-10-14
795 행사 [취재요청서] 동자동 공공주택사업 추진 촉구 쪽방 주민들의 국토부 앞 집회 취재 요청의 건 홈리스행동 12 2021-10-12
794 행사 10.5.14시, <「노숙인복지법」 제정 10년, 홈리스 지원체계 평가와 재편을 위한 토론회> 홈리스행동 19 2021-10-04
793 행사 2021 홈리스행동과 함께하는 추석명절나기! file 홈리스행동 89 2021-09-13
792 행사 「노숙인복지법」제정 10년, 홈리스 지원체계 평가와 재편을 위한 토론회 file 홈리스행동 73 2021-09-06
791 행사 홈리스행동 하계 휴무 안내 file 홈리스행동 24 2021-08-25
790 행사 "여기 존엄한 삶이 무너졌다, 더 이상 죽이지 말라!" <장애인과 가난한 이들의 합동 사회장> file 홈리스행동 24 2021-08-17
789 성명 및 입장 [기초법공동행동 성명] “중앙생활보장위원회” 2022년도 기준중위소득 인상률 5.02% 결정에 부쳐 file 홈리스행동 12 2021-08-02
788 행사 [기초법공동행동 보도자료] 2022년 기준중위소득 대폭인상!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가난한 이들의 민중생활보장위원회 file 홈리스행동 9 2021-07-28
787 행사 재중 한국인 L님이 무사히 본국으로 출발하셨습니다. file 홈리스행동 14 2021-07-28
786 성명 및 입장 [서울시장 양동 쪽방촌 방문] 오세훈 서울시장님, 주거 대책 없이는 폭염 대책도 없습니다 홈리스행동 8 2021-07-22
» 성명 및 입장 [기초법공동행동 성명] 문재인대통령 “부양의무자기준 전면폐지”는 뻥이요 file 홈리스행동 29 2021-07-14
784 행사 거리홈리스 지원을 위한 <여름 물품> 모아요!! file 홈리스행동 46 2021-07-05
783 행사 [취재요청] “퇴거 그만! 지키자 주거권! 우리는 연결되어 있다!” 내몰림 없는 도시, 누구도 쫓겨나지 않는 세상을 요구하는 2021년 반빈곤연대활동 기자회견 file 홈리스행동 78 2021-06-23
782 행사 [취재요청] ‘거리홈리스 코로나19 예방접종 실태조사’ 결과발표 및 백신 보장대책 요구 기자회견 file 홈리스행동 27 2021-06-15
781 행사 5.10~5.28, 한시 생계지원 신청 홈리스행동 62 2021-05-18
780 행사 공공주택사업을 환영하는 쪽방 사진전 <빛을 보고 싶다> file 홈리스행동 39 2021-05-10
779 행사 문화활동가 황현동지 투병지원 투병 치료 기금 마련 사업 file 홈리스행동 32 2021-04-28
778 행사 홈리스 지원 물품을 모읍니다_봄여름 물품 file 홈리스행동 404 2021-04-09
777 성명 및 입장 [규탄성명_용산참사진상규명위] 오세훈 후보가 용산참사 책임자다! 즉각 사퇴하라! 홈리스행동 54 2021-03-31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