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Press

홈리스 관련 언론보도 내용입니다.
조회 수 : 1092
2016.02.05 (18:07:28)

[신년 기획<종합>] 이슬 맞고 자는 사람을 생각하다

*기사 전체보기 http://economy.hankooki.com/lpage/society/201601/e20160105100049117920.htm


[신년 기획<종합>] 이슬 맞고 자는 사람을 생각하다

  • 노숙인 사망, '고인 물'처럼 갈수록 심각해져
    '의자 뺏기' 딜레마 갖힌 노숙인, 공간 부족해 누군가는 노숙해야
    전문가들 "기존 '관리' 중심 대책서 '주거 중심' 대책으로 전환해야

  • 글·그래픽=유병온기자 rocinante@sed.co.kr
    영상=이종호기자·정가람 인턴기자


    ‘이슬을 맞으며 잠을 자는 사람.’ 

    ‘노숙인’(露宿人)을 글자 그대로 풀면 이렇다. 얼핏 시처럼 들리지만 집 없이 이곳 저곳에 몸을 기대야 하는 이들의 삶은 전혀 시적이지 못하다. 요즘처럼 추위가 뼛 속을 파고드는 겨울이 오면 특히 그렇다.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겨울, 노숙인들은 오늘도 죽음의 공포를 온몸으로 견뎌내고 있다. 매년 그래왔던 것처럼. 




    △‘고인 물’처럼 심각해지는 노숙인 사망= ‘350여명’. 매해 거리 및 자활·재활·요양 시설 등에서 사망하는 노숙인들의 숫자다. 대략 하루에 한 명 가량의 노숙인이 외로운 죽음을 맞이하고 있는 셈이다. 

    이 수치는 거리에 내몰린 사람들이 급속히 늘어난 IMF 시절 이후 급증했다.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에 따르면 1998년 5명에 불과했던 노숙인 사망자는 2010년 142명, 2002년 273명 등으로 꾸준히 늘었고, 2005년 이후부턴 ‘300명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이동현 홈리스행동 상임활동가는 “300명을 처음 넘어선 2005년 이후 한해 노숙인 사망자수는 350 여명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노숙인의 사망은 입구는 있는데 출구는 없는 고인 물과 같아서 시간이 갈수록 더 늘어난다는 문제를 갖고 있다”고 전했다. 

    인구 10만명당 사망률을 의미하는 ‘표준화 사망비’로 보면 노숙인들의 사망률은 일반인에 비해 2배 이상 높다. 특히 질병으로 인한 사망 가능성이 낮은 20대 노숙인의 사망률은 같은 또래에 비해 최대 11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길거리에서 잠을 자는’ 환경 자체가 노숙인들 건강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증거다. 주영수 한림대 의과대학 교수는 “지난 1999년~2009년까지 사망 원인을 종합해 보면 다쳐서 사망하는 사례들이 가장 흔했고, 술과 관련한 간 질환이 그 다음이었다”라고 분석했다. 

    노숙인들은 “살아서도 존중받지 못한 인생인데 죽어서도 존중받지 못하다”고 토로한다. 연고자가 없거나 연고자가 사체 인수를 포기한 고립 사망자의 경우 장사법(장사 등에 관한 법률)에 규정된 시체 처리 규정 때문에 제대로 된 장례조차 치를 수 없기 때문이다.

    노숙인들을 포함해 이처럼 아무도 돌봐주지 못한 외로운 죽음들이 매해 1,000명에 이른다. 그 해 사망한 노숙인들을 추모하기 위해 매년 동짓날 열리는 ‘홈리스추모제‘의 공동기획단은 최근 기자회견을 통해 “법적 연고자가 없다는 이유만으로 노숙인들은 동료의 죽음을 애도할 기회마저 얻지 못하고 있다“며 “적절한 장례를 보장받기 위한 공영장례제도의 도입과 기초생활보장 장제급여의 현실화가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경계를 배회하는 노숙인들= 정부에 따르면 국내 노숙인 수는 지난해 기준 1만 2,000여명 정도로 추산된다. 이 가운데 자활·재활 시설 및 일시보호 시설 등에 임시적으로 생활하는 이들이 1만1,000여명 가량 된다.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946 제2의 노역장 사망 없게… 검사가 책임지고 입감자 건강 확인
    홈리스행동
    7852 2018-04-25
    945 "벌 받는 건 맞지만..심장병 수술환자 기다려줄 순 없었나요"
    홈리스행동
    7594 2018-04-25
    944 벌금 150만원 때문에..심부전 환자 '노역장' 이틀만에 숨져
    홈리스행동
    195 2018-04-25
    943 서울시 주거취약계층 매입임대주택이 비판받는 다섯가지 이유
    홈리스행동
    6791 2018-04-13
    942 서울시 주거취약계층 임대주택 파행운영, 우리도 할 말 있수다!
    홈리스행동
    7559 2018-04-05
    941 서울시 주거 취약계층 매입임대주택 파행운영을 비판한다
    홈리스행동
    138 2018-03-20
    940 서울시, 취약계층 위한 임대주택 보증금 인상하고 공가 장시간 방치해
    홈리스행동
    8643 2018-01-24
    939 [단독]서울시, 쪽방촌 주민·노숙인 위한 임대주택 60여가구 1년째 ‘빈집 방치’
    홈리스행동
    234 2018-01-18
    938 사람 쫓는 야박한 벤치, 온정 나누는 훈훈한 벤치
    홈리스행동
    280 2018-01-18
    937 ‘쓸쓸한 죽음에 최소한의 예우’…”장례지원 늘려야”
    홈리스행동
    238 2017-12-10
    936 3시간 빈소·40만원 장례비로 ‘가난한 죽음’ 막을 수 있을까
    홈리스행동
    206 2017-12-10
    935 [보건복지부]-보도자료-2016년 노숙인 등의 실태조사 결과 및 향후 대책(안)
    홈리스행동
    1148 2017-09-27
    934 [조선일보]"방까지 들어와 찰칵… 내 가난이 구경거리인가요?"
    홈리스행동
    392 2017-09-27
    933 [의협신문]병원 이중개설 A원장, 행정소송·형사재판 '희비'
    홈리스행동
    237 2017-09-27
    932 [메디파나뉴스] 노숙인 유인해 입원시킨 병원장‥행정소송 기각?
    홈리스행동
    188 2017-09-27
    931 [제주의소리] 야쿠자와 노숙자로 쇠락한 거리에 시민 커뮤니티 만든 女시인
    검치
    309 2017-07-28
    930 [노컷뉴스] '신용도' 있는 노숙자만 골라 합숙…대포통장 일당 기소
    검치
    219 2017-07-24
    929 [아시아경제] 노숙인 숙소가 특급호텔급으로 변신… 침대·소파 등 2300개 직접 배치해준 롯데호텔
    검치
    353 2017-07-13
    928 [금강일보] [원용철의 벧엘이야기] 국토교통부의 공공임대주택 확대 정책에 대한 단상
    검치
    165 2017-07-10
    927 [연합뉴스] [사라진 국민 46만명] ④'잊혀진 유권자'…투표율 0.1%대
    검치
    161 2017-07-10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