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은 홈리스 대중의 삶과 밀접하게 관련된 정책, 제도들의 현황과 문제들을 살펴보는 꼭지


홈리스 결핵환자 치료성공률을 높이는 방법


<황성철 / 홈리스행동 상임활동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에 가입한 35개의 나라 중 결핵발병률 1위가 한국이라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복지부에 따르면, 매일 전국에서 약 72명의 결핵환자가 새로 발생하고 매일 약 5명이 사망하고 있고 대한결핵협회에 따르면 거리 홈리스 결핵 발병률이 5.8%로 일반 인구 집단(0.25%) 대비 약 23배 이상 높은 수준이라고 한다.


2018년 7월, 정부는 결핵 퇴치를 위해 ‘제2기 결핵관리종합계획(2018~2022)’을 수립했고, 이에 서울시도 지난 8월 7일, ‘제2기 결핵관리 종합계획(2018~2022)’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의 단기 목표는 결핵발생률(인구 10만 명당)을 75명(ʼ16년)에서 40명(ʼ22년)으로 낮추는 것이다. 과거 ‘제1기 결핵관리종합계획’은 결핵발병률(인구 10만 명당)을 102.81명(ʼ11년)에서 70명(ʼ17년)으로 낮추는 것이 목표였다. 실제 2017년도 결핵발병률은 68.5명으로 목표보다 더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러한 성과를 보면, 이번 제2기 계획을 통해 결핵발병률이 더 낮아질 공산이 높다고 판단된다.


특히 이번 종합계획에서 눈에 띄는 것은 직접복약 확인사업과 결핵관리 협의체 운영이다. 관련해 거리 홈리스 등 취약계층의 결핵 환자의 치료 성공률을 높이데 주거지원, 식사지원, 복약지원, 복지자원연계 등 보건복지 통합형 서비스가 얼마나 중요한지 밝히는 연구 결과를 소개하고자 한다. 홈리스 결핵환자의 주거지원이 필수적이라는 점을 서울시와 복지부는 염두에 두어야 할 것이다.


거리 홈리스와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주거 지원을 포함한 복지지원을 통해 홈리스 결핵환자의 치료성공률을 86%까지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한결핵협회 결핵연구원 최홍조 연구센터장은 고려대학교 보건과학대학 연구진과 시민사회단체인 홈리스행동, 동자동사랑방, 건강세상네트워크 등과 함께 주거가 취약한 홈리스 결핵환자들을 대상으로 주거지원을 포함한 식사지원, 복약지원, 복지자원연계 등 보건복지 통합형 돌봄 서비스 제공이 치료성공률의 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고, 그 결과를 ‘아시아태평양 공중보건 저널(Asia Pacific Journal of Public Health)’온라인판에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지원사업이 없었던 과거대조군의 치료성공률이 58%에 그쳤던 반면, 지원사업을 받은 집단에서는 치료성공률이 86%까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핵연구원 최홍조 연구센터장은 "연구과제 종료 이후 현재까지 정부의 예산이 마련되지 않아 (보건복지 통합형 돌봄 서비스 제공)지원이 중단된 상황"이라며 "주거지원을 포함한 지역기반 이웃돌봄사업의 효과가 학술적으로 확인된 만큼 정부의 지원 예산이 수반돼 지속가능한 정책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92 <홈리스뉴스 74호> 특집- ‘2019 홈리스추모제-동료를 위한 추모’ 현장스케치 파일
홈리스행동
33 2020-03-16
691 <홈리스뉴스 74호> 특집- 홈리스 당사자 3인의 동료를 위한 추모사
홈리스행동
27 2020-03-16
690 <홈리스뉴스 74호> 세계의 홈리스- 거리홈리스가 감소하고 있는 유일한 유럽국가, 핀란드의 특별한 홈리스 정책 파일
홈리스행동
33 2020-03-16
689 <홈리스뉴스 74호> 김땡땡의 홈리스만평 - 2020년 소원 트리 파일
홈리스행동
31 2020-03-16
688 홈리스뉴스 편집위원이 꼽은 <2019 홈리스10대 뉴스> 파일
홈리스행동
158 2019-12-18
687 <홈리스뉴스 73호 - 2019홈리스추모제 특별판> 홈리스 인권보장, 적절한 주거의 제공으로부터 시작되어야 上 파일
홈리스행동
177 2019-12-18
686 <홈리스뉴스 73호 - 2019홈리스추모제 특별판> 홈리스 인권보장, 적절한 주거의 제공으로부터 시작되어야 下
홈리스행동
75 2019-12-18
685 <홈리스뉴스 73호 - 2019홈리스추모제 특별판> 이제는 숫자가 아닌 무연고사망자 정책 필요 파일
홈리스행동
67 2019-12-18
684 <홈리스뉴스 73호 - 2019홈리스추모제 특별판> 사각지대 내몰리는 명의범죄의 피해자, 홈리스 파일
홈리스행동
78 2019-12-18
683 <홈리스뉴스 72호> 특집- 죽어서 비로소 ‘사람’이 되다 파일
홈리스행동
65 2019-12-02
682 <홈리스뉴스 72호> 특집 Ⅱ- 국일 고시원 화재 참사 1년, 다시는 참사를 재발하지 않겠다는 약속이 필요하다 파일
홈리스행동
43 2019-12-02
681 <홈리스뉴스 72호> 여성, 홈리스- 우리는 여성홈리스를 모른다 下 파일
홈리스행동
163 2019-12-02
680 <홈리스뉴스 72호> 어깨걸기- 빈곤문제, 개인과 가족 아닌 국가가 해결해야 파일
홈리스행동
40 2019-12-02
679 <홈리스뉴스 72호> 세계의 홈리스- 죽음이 기록될 권리 파일
홈리스행동
216 2019-12-02
678 <홈리스뉴스 72호> 기고- 30년째 멈춰있는 주택임대차 보호법, 이제는 바꿔야 할 때다 파일
홈리스행동
73 2019-12-02
677 <홈리스뉴스 72호> 진단- 형사제재 최소화한다는 통고처분, 홈리스는 예외다 파일
홈리스행동
50 2019-12-02
676 <홈리스뉴스 71호> 특집- 남대문 쪽방, 임박한 개발에 대응하자 파일
홈리스행동
117 2019-12-01
675 <홈리스뉴스 71호> 특집- 빈곤철폐의 날 퍼레이드에 다녀오다 파일
홈리스행동
24 2019-12-01
674 <홈리스뉴스 71호> 진단- 사후 자기결정권에 관한 국제 심포지엄 열려
홈리스행동
60 2019-12-01
673 <홈리스뉴스 71호> 10월의 홈리스 단신 파일
홈리스행동
25 2019-12-01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