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Press

홈리스 관련 언론보도 내용입니다.
조회 수 : 1726
2002.10.05 (09:47:21)
분신자살 40대 노숙자의 애닳은 삶
2002.10.04 20:48:02

개천절 휴일이었던 지난 3일 오후 전주시내 번화가 한 복판에서 온몸에 시너를 뿌리고 자살소동을 벌인 노숙자 신모씨(47)가 전신에 입은 70%의 화상을 이겨내지 못하고 다음날 새벽 5시 끝내 숨을 거뒀다.

신씨는 엄연히 존재를 인정해야 하고 우리사회의 구성원인 노숙자와 부랑인에 대해 냉대와 무관심, 그리고 업신여김으로 일관해온 우리 사회에 ‘분신’으로 일침을 가했다.

오토바이에 리어커를 매달아 만든 자신의 재산목록 1호를 이끌고 전주시내를 돌며 넝마주의와 폐품을 수거해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생활을 해온 신씨.

신씨를 알고 있는 주변 사람들은 공무원들을 상대로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했고 세상을 향해 넋두리를 하며 세월을 보냈지만 심성만은 고운 사람이었다고 그를 평가했다.

이런 신씨의 심경은 분신소동 직전에 시민들에게 뿌린 유서에 집약돼 있다.

신씨는 “평생 노숙을 하며 살아 왔지만 군에 다녀왔고 예비군 훈련도 받는 등 국가에 할만큼 했다”며 “그런데도 노숙자에게 의료보험이 부과돼 말소처리를 할 정도였다”고 국가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또한 그는 “규율을 지켜야 하는 시설보다 자유를 느끼며 살 수 있는 다리 밑이 더 좋은 데도 공무원들이 행려자 수용소에 입소하라니 내가 갈 곳은 이길 밖에 없는 것 같다”며 “일본의 우에노 공원처럼 노숙자들도 자유를 누릴 수 있는 것이 진정한 사회복지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의미있는 말로 끝을 맺었다.

현재 행정당국에서도 도내에 노숙자들의 실태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단지 전주시에 있는 2곳의 노숙자 쉼터에 25명이 수용돼 있을 뿐이다.

전라북도 관계자는 “본인의 희망에 따라 쉼터에 수용을 하고 있지만 노숙자들은 이것이 자신들을 속박하고 통제하는 것으로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다.

/변관열기자 bky@sjbnews.com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103 no image KBS 제1라디오(FM)에 햇살이 소개되었어요 [13]
햇살보금자리
18541 2002-12-27
102 no image 사망 노숙인 추모제(2002.12.23-YTN 뉴스)
노실사
1211 2002-12-25
101 no image 추모제 보도-'잔인한 겨울’ 죽어가는 노숙자(2002.12.23-경향)
노실사
2712 2002-12-25
100 no image 거리에서 죽어간 노숙인 추모제(오마이뉴스-2002.12.24)
노실사
2275 2002-12-25
99 no image 기독공보에 실린 글(11월30일)
이원기
1170 2002-12-07
98 no image 포토뉴스-경제대국 미·일 노숙자들의 잠자리(오마이뉴스-02.12.2)
노실사
2619 2002-12-02
97 no image 경찰의 폭력진압 동영상(여중생 사망관련 집회)
노실사
1174 2002-11-27
96 no image KBS 아침7시 뉴스-속빈 노숙자대책(2002.11.22)
노실사
1603 2002-11-22
95 no image 철도공안, 노숙인 인권침해 물의 (오마이뉴스/인권하루소식)
노실사
1345 2002-11-14
94 no image 노숙자 알코올 중독 집중 치료한다.(경향신문)
노실사
1221 2002-11-14
93 no image 올 겨울 노숙인 첫 동사자 발생(경향신문)
노실사
1435 2002-11-14
92 no image 노숙자 명의 카드로 1억7천만원 갈취
노실사
2520 2002-11-14
91 no image 경기도 겨울철 노숙자 겨울나기 대책마련(경향 2002.11.7) [9]
노실사
15080 2002-11-11
90 no image 대전 노숙인 겨울나기 힘들다(경향 2002.11.5) [5]
노실사
7672 2002-11-11
89 no image "노숙자 단속중 가혹행위" 시민단체, 인권委에 진정(문화일보/02.11.06)
문헌준
1221 2002-11-06
88 no image [MBC 뉴스데스크 방송11.5] 노숙자들 "짐승처럼 취급"
노실사
2013 2002-11-06
87 no image 서울 최저생계비 이하 절대빈곤층 40만명
노실사
1422 2002-11-03
86 no image 시민일보-이슈추적-노숙자
노실사
4078 2002-10-14
Selected no image 분신자살 40대 노숙자의 애닳은 삶(새전북 2002,10,4)
이원기
1726 2002-10-05
84 no image 신성지씨 분신에 대한 최초 보도(2002.10.03) [3]
노실사
9309 2002-10-26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