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Press

홈리스 관련 언론보도 내용입니다.
조회 수 : 1417
2013.05.03 (14:19:02)

6시간 밤거리 헤맨 아산 경찰과 여성 노숙자 사연

 

지난 달 27일 밤 10시 30분께. 아산경찰서 도고파출소에 전화벨이 울렸다.

도고면 덕암리 한 가정에 여성 노숙자가 들어왔다는 신고전화였다. 신고를 받은 박국진 경사는 이내 출동해 현장을 살폈다. 40대 중반의 여성이 남의 집 안방에 누워 자고 있었다. 남루한 옷차림에 용모를 보니 영락없는 노숙자였다.

수렁에 빠졌는지 한밤 중 옷이 젖은 채 떨던 여성은 아무 집이나 들어가 도움을 청했다. 딱하게 여긴 주인이 집에 들여놓긴 했지만, 여성이 곯아떨어지는 바람에 내보낼 수도 없고 그냥 둘 수도 없어 경찰에 신고 한 것이다.

도고파출소 박국진 경사, 노숙자 신고 받고 출동했지만..

한밤 중 찾아간 시청, 복지 및 상담시설, 병원..노숙자에 '등 돌려'

"지자체 대처에 씁쓸..경찰과 지자체 책임 한계 기준이 뭔가"

 

기사원문보기 클릭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886 [이데일리]홈리스선거연대 "정몽준캠프 정책요구서 전달 경찰통해 막아"
홈리스행동
1029 2014-06-02
885 [한국NGO신문]‘남발하는 공약’ 말고 “제대로 봐주는 후보 필요”
홈리스행동
1054 2014-06-02
884 [웰페어뉴스] 빈곤은 개인 아닌 구조의 문제… 복지공약 이행 촉구
홈리스행동
817 2014-06-02
883 오마이뉴스> 두 딸 두고 10년째 노숙... 거리에서 죽을까 무서워
홈리스행동
1853 2014-04-16
882 월세 3만원, 무허가 쪽방촌을 가다..잊혀진 이웃들의 봄
홈리스행동
2110 2014-03-29
881 佛 0.5평짜리 쪽방 내준 악덕 집주인, '벌금형' 선고받아
홈리스행동
2102 2014-03-29
880 노숙지는 노예 공급처 [한겨레21. 2014.02.24 제999호]
홈리스행동
3647 2014-02-23
879 [SBS]노숙인, 호텔리어 됐다더니…전시성 홍보 지적
홈리스행동
2179 2014-02-12
878 [경향]“먹여주고 월급 준다” 꾐에 ‘섬노예’로 팔려가는 노숙인들
홈리스행동
2316 2014-02-12
877 [프레스바이플]서울시립 노숙인 급식소 ‘따스한 채움터’ 불법운영에 시는?
홈리스행동
3172 2014-02-03
876 [한겨레21] 꿈을 꿔도 될까요? [2014.01.06 제993호]
홈리스행동
2260 2014-01-09
875 [웰페어뉴스] 중구청, 노숙인에 대한 생존권 보장해야
홈리스행동
1906 2013-12-16
874 [연합뉴스/SBS] 시민단체 "서울역육교 노숙인 퇴거대책 마련해야"
홈리스행동
1613 2013-12-16
873 [뉴시스] 중구청 규탄하는 홈리스 단체
홈리스행동
1046 2013-12-16
872 홈리스, 문화에 베이다
홈리스행동
2023 2013-11-07
871 서울역 인도육교 철거에 홈리스는 또 거리로 ‘악순환’
홈리스행동
2011 2013-11-07
870 경향신문> 노숙인을 ‘잠재적 범죄자’ 취급한 경찰
홈리스행동
2046 2013-11-01
869 비마이너> “홈리스 표적 불심검문 중단하라”
홈리스행동
1692 2013-11-01
868 [26년, 형제복지원]<5> 형제복지원과 시설문제, 침묵의 카르텔을 깨기 위한 과제들
홈리스행동
2108 2013-07-07
867 빈곤 대책, 당사자들의 공동 행동으로!
홈리스행동
1813 2013-07-06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