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과 일정

Schedule

홈리스행동의 소식과 행사일정을 알려드립니다.

https://bit.ly/3jVR9gc


논 평


서울 용산구 원효로83길 28-1/ 전화:02-2634-4331/ homelessact@gmail.com


  발신

홈리스행동

수신

언론(사회부)


담당

이동현 <홈리스행동, 010-8495-0283>

날짜

2020. 9. 9.

제목

논평> 서울시 거리노숙인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성과 발표 : ‘한계’를 ‘성과’로 해석하는 서울시의 편의 행정



[논평]

  서울시 거리노숙인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성과 발표 : ‘한계’를 ‘성과’로 해석하는 서울시의 편의 행정

 

서울시는 지난 월요일(9월 7일) “서울시, 거리노숙인 긴급재난지원금 지원…106명 추가수령”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냈다. 서울시는 보도자료에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청방법을 모르거나 주민등록 말소 등으로 신청에 어려움을 겪는 거리노숙인들도 소외 없이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한 달 간(7.17.~8.24.) 밀착 지원대책을 가동”하여 106명이 추가로 수령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서울역, 용산역, 영등포역, 시청·을지로 일대의 3개 ‘노숙인 종합지원센터’에 전담 상담창구를 운영함과 동시, 자치구의 거리노숙지역 방문을 통해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상담을 진행하였다. 서울시는 이를 두고 “거리노숙인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 지원대책”이라 평가하며, 106명의 거리홈리스가 재난지원금을 수령한 것을 성과로 홍보하고 있다.

 

서울시가 이번에 신청상담을 진행한 ‘거리노숙인’은 총 298명이다. 이중 136명이 신청서를 작성·제출하였고, 이중 106명이 지원금을 수령하게 되었다. 즉, 재난지원금 신청 상담을 받은 ‘거리노숙인’의 약 1/3만 지원금을 받게 된 것이다. 어떤 형태의 주거도 없이 코로나19 위기를 야외에서 무방비로 맞아야하는 빈곤의 최극단에 처한 거리홈리스의 2/3가 지원에서 배제된 것을 과연 성과로 해석하는 게 타당한가? 오히려 이는 “밀착 지원대책”의 실패 내지 한계로 지적되어야 한다. 신청서를 제출한 136명 중 30명이 지원에서 탈락하였는데, 그 중 가장 많은 경우(14명)는 주민등록지가 서울 이외의 곳이기 때문이었다. 이런 현상은 거리홈리스에게 있어 흔한 일로, 본 단체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신청 시작과 동시에 진행한 실태조사를 통해 서울지역 거리홈리스의 약 40%가 서울 외 지역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음을 지적한 바 있다. 따라서 당국이 노숙인지원기관을 거점으로 활용한 “찾아가는 신청”을 하거나, 최소한 교통수단 내지 교통비 지급을 할 것을 주장했다. 실제, 경기도 수원시는 재난지원금 지급 초기(5.18~6.5), “취약계층 재난지원금 수령·관리실태”를 점검하여 “수도권 거주자는 귀향비 지급·동행 신청, 수도권 외 지역은 귀향비 지급 후 본인이 직접 신청하도록 안내”하는 대책을 세웠다. 그러나 서울시가 서울 외 지역에 주민등록을 둔 이들에 대해 한 조치는 “주민등록지에서 신청 안내”한 것이 전부다. 정작 교통 수단과 비용이 필요한 이들에게 하나마나한 조언만 했을 뿐 실효적 대책은 제공하지 않은 것이다. 그렇다보니 상담 대비 지원실적은 당연히 낮을 수 밖에 없다.


현재 4차 추경과 2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구체화되고 있다. 지급대상이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저소득층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에서 거리홈리스들이 대거 배제되는 일은 또 다시 없어야 한다. 이에 서울시는 “밀착 지원대책”을 시행했음에도 불구하고 거리홈리스의 2/3는 신청조차 하지 못한 현실을 드러내고, 이를 극복하기 위한 재난지원금 제도 개선방안을 제안해야 한다. 지금과 같이 서울시가 소극행정을 계속한다면, 2차 재난지원금은 거리홈리스에게 있어 또 한 번 차별과 배제의 경험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나아가, 서울시는 주거가 없거나 불안정한 홈리스를 위한 코로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의심증상이나 유증상자를 위한 자가격리 기능을 갖춘 숙소 마련, 화장실 같은 필수설비가 독립돼 집단감염으로부터 보다 안전한 임시주거지원, 급식과 진료공백을 메꾸기 위한 자원 확대, 코로나를 빌미로 한 공공장소에서의 직·간접적인 퇴거조치 중단 등 홈리스가 코로나로부터 안전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들은 무수하다. “맞춤”, ”밀착”과 같은 수사로 치장된 선전이 아닌 단 한 가지라도 홈리스의 삶을 안전하게 할 대책을 내 놓기 바란다.   


 2020. 9. 9.

홈리스행동


2020.09.30 (11:09:54)
gioielli economici

When it comes to the original origin of cosplay shop, people generally agree that the birthplace of cosplay is located in Japan. Of course, this is true if this is based on the current cosplay girl anime concept. But in a broad sense, the real birthplace of cosplay a poco prezzo is definitely the United States

(*.129.38.202)
2021.02.02 (17:17:14)
montres pas cher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754 후속보도자료> 12.15.코로나19로 발생하는 건강권 침해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인권·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48 2020-12-15
753 [취재요청] 서울시 홈리스 부실급식 규탄 및 당사자 요구 성명 발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7 2020-12-14
752 [카드뉴스] 서울시립 따스한채움터의 문제 1탄 : 운영방식의 문제! 파일
홈리스행동
164 2020-12-14
751 [연대 성명] 부양의무자기준조차 폐지하지 못하는 국가에서 또 다시 사람이 죽었다. 방배동 김모씨의 명복을 빌며 부양의무자기준 즉각 폐지를 요구한다
홈리스행동
169 2020-12-14
750 [보도자료] 2020년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48 2020-12-14
749 2020 홈리스 추모주간 안내(카드뉴스) 파일
홈리스행동
964 2020-12-13
748 2020 홈리스 월동 프로젝트
홈리스행동
42 2020-12-13
747 Global Homelessness Action: Housing is a human right. Homelessness is a violation of that right.
홈리스행동
55 2020-12-13
746 홈리스 겨울나기 물품 모으기를 마칩니다 파일
홈리스행동
676 2020-12-11
745 <2020홈리스주거팀 논평> 14㎡의 공유형 주택, 당신들도 살고 싶은 집인가?
홈리스행동
112 2020-11-22
744 [보도자료] 홈리스 생존권 보장을 위한 서울시 예산확보 촉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44 2020-11-21
743 <추모 성명> 국일고시원 화재 참사 2주기, 집 없는 이들의 생명과 안전은 누구의 책임인가
홈리스행동
32 2020-11-08
742 홈리스 겨울나기 물품 모아요~ 파일
홈리스행동
174 2020-10-28
741 [보도자료] 1017 빈곤철폐의 날 <2020 무연고 사망자 합동 추모 위령제> 파일
홈리스행동
258 2020-10-12
740 [공동성명] 방역지침 지키겠다는 드라이브스루집회까지 처벌하겠다는 건 행정권 남용, 정부는 모이고 말할 권리를 보장해야
홈리스행동
203 2020-09-29
739 올해 아랫마을 추석나기 행사는 진행하지 않습니다~ [1]
홈리스행동
1092 2020-09-28
738 성명> 서울시는 시립 무료급식장(따스한채움터) 이용자에 대한 전자식 회원증 도입 즉각 중단하라
홈리스행동
353 2020-09-14
737 성명> 홈리스에 대한 일말의 존중도 없는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 규탄한다 [1]
홈리스행동
353 2020-09-11
Selected 논평> 서울시 거리노숙인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성과 발표 : ‘한계’를 ‘성과’로 해석하는 서울시의 편의 행정 [3]
홈리스행동
176 2020-09-09
735 2020 홈리스야학 자원교사 모집 파일
홈리스행동
637 2020-08-1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