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과 일정

Schedule

홈리스행동의 소식과 행사일정을 알려드립니다.


[성명서]


‘노숙인 공공일자리 축소개편’ 방침 철회한 서울시,

이제는 확대개편 방침 마련하라

  • 일자리 위기 해결 위한 공공일자리 예산 확보하라

  • 불안정 민간일자리 강요하는 정책기조 폐기하라

  • 홈리스의 주거와 일자리 상향 위한 안정적인 공공일자리 마련하라

서울시가 그동안 추진해오던 노숙인 공공일자리 축소개편안을 철회했다. 서울시는 오늘 오전, 하반기부터 시행 예정이던 노숙인 공공일자리 운용계획(근로시간 감축, 평균임금 감액, 주휴수당 미지급 대상 확대)의 전면 수정 방침을 주요 노숙인 기관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인권위원회의 권고가 나온 지 8일째, 홈리스 당사자들이 행동으로 일궈낸 변화다.


홈리스 당사자들의 요구가 만들어낸 변화

지난 5월 26일, 서울시는 예산삭감을 이유로 노숙인 공공일자리(반일제 일자리)의 근로시간 감축, 평균임금 감액, 주휴수당 미지급 대상 확대 등의 내용이 담긴 ‘2020년 노숙인 공공일자리 하반기 개편안’(이하 서울시 개편안)을 내놓은 바 있다. 이에 여러 사회운동단체 활동가들과 홈리스 당사자들은 편법적 ‘쪼개기 고용’ 관행을 공공일자리에 도입하려는 서울시를 비판하며 시정을 촉구했다. 사회운동단체는 서울시 개편안에 반대하는 공공일자리 참여자들의 요구를 대의하여 서울시 인권위에 진정을 내는 한편, 서울시의회를 대상으로 추경예산을 확보할 것을 주장했다. 홈리스 당사자들은 항의문과 육성·영상발언을 통해 노숙인 공공일자리의 문제점과 확대개편의 필요성을 전했다. 결국 지난 6월 23일 서울시 인권위는 개편안의 조속한 철회와 더불어 ‘노숙인 등’ 대상 공공일자리의 양적·질적 개선조치를 취하라고 서울시에 권고했고, 서울시의회는 서울시 추경예산안 심사과정에서 노숙인 공공일자리 예산 증액을 결정했다. 홈리스 당사자들의 목소리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결과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당사자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은 역행적 정책을 일방적으로 계획하여 발표하는 서울시의 행정관행이 자취를 감추길 바란다.

 

‘쪼개기 고용의 제도화’ 막았지만 ‘추가예산 확보’, ‘공공일자리 개선’ 등 해결해야 할 과제 남았다

‘쪼개기 고용’을 공공일자리에 도입하는 서울시의 개편안은 철회되었지만, 여전히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남아 있다.

우선, 하반기 노숙인 공공일자리 운용에 필요한 예산확보 방안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 6월 30일 서울시의회에서 3차 서울시 추경예산안이 통과됨에 따라, 노숙인 공공일자리 예산이 약 2억 8천만원 증액되었다. 하지만 올해 노숙인 공공일자리 예산이 전년대비 9억 1천만원 감액된데다, 현재 코로나 19여파로 홈리스가 참여 가능한 민간일자리 시장이 급격히 경색되며 공공일자리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2억 8천만원의 증액분으로는 안정적인 공공일자리 운용이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는 불용예산을 최대한 활용하겠다는 입장이나, 불용액의 규모는 쉽게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고용시장 상황 및 공공일자리 수요를 조속히 파악하여 4차 추경 시 예산증액 편성의 근거를 마련해야 한다.

둘째, 기존 노숙인 공공일자리의 개선이다. 서울시 개편안의 주요 조정대상인 ‘반일제 일자리’는 노동능력이 미약하거나 채무불이행 또는 거주불명등록 등의 이유로 민간일자리 취업과 기초생활보장수급이 어려운 홈리스가 소득을 구할 수 있는 유일한 ‘공식적 일자리’다. 하지만 1년에 3개월만 참여가 가능하고 월급여가 65만원(2020년 서울시 예산서 기준)에 불과해 그간 주거 및 일자리 상향의 주춧돌로 전연 기능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 그럼에도 서울시는 좋은 일자리에 대한 선택권을 보장하기는커녕 ‘공공예산 절감’을 명분삼아 불안정·저임금 민간일자리로 홈리스 당사자들을 밀어 넣는 정책기조를 꾸준히 유지해 왔다. 서울시 인권위 역시 이점을 지적하며 “‘노숙인 등’이 (반)실업 상태에 놓이거나 불안정한 민간일자리 취업을 강요받지 않도록 ‘노숙인 등’을 위한 공공일자리의 질적·양적 개선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했다. 그러한 바, 서울시는 그 실패가 명백한 기존 민간일자리 연계 중심의 정책기조를 전면 폐기하고, 노숙인 공공일자리가 주거 및 일자리 상향의 통로로 자리할 수 있도록 △고용의 지속성 확보, △급여인상, △주거지원을 비롯한 복지서비스 연계, △참여인원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노숙인 공공일자리 확대개편안’을 신속히 마련해야 할 것이다.

 

‘홈리스 쪼개기 고용’ 사태의 주범 서울시는 공공일자리 확대개편 추진하라!

서울시가 추진했던 개편안은 홈리스 당사자들과 사회운동단체 활동가들의 노력으로 무산되었다. 그러나 홈리스 고용의 책임을 민간으로 전가하며 예산절감을 지상목표로 삼는 서울시의 일자리정책과 홈리스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도록 설계된 불안정한 공공일자리 정책이 변하지 않는 한, (반)실업 상태에 놓인 홈리스 당사자들의 삶의 위기는 지속될 수밖에 없다. 이번 사태를 통해 터져 나온 홈리스 당사자들의 모든 요구가 관통하는 바는 하나다. ‘더 이상 불안정·저임금 일자리, 영구적인 실업 상태로 우리를 내몰지 말라’는 것이다. 사태의 주범인 서울시가 이 요구를 반영할 방법은 안정적인 공공일자리의 확대개편 뿐이다. 우리는  서울시가 홈리스의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책임 있는’ 지방정부의 면모를 보일 것을 촉구한다.


 2020. 7. 1.


<서울시 ‘홈리스 쪼개기 고용’ 철회를 위한 7일간의 릴레이 항의행동>

공익인권법재단-공감,금융피해자연대해오름, 노숙인인권공동실천단,녹색당 서울시당, 동자동사랑방,민주노총공공운수노조사회복지지부, 빈곤사회연대,정의당서울시당,홈리스행동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754 후속보도자료> 12.15.코로나19로 발생하는 건강권 침해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인권·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48 2020-12-15
753 [취재요청] 서울시 홈리스 부실급식 규탄 및 당사자 요구 성명 발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7 2020-12-14
752 [카드뉴스] 서울시립 따스한채움터의 문제 1탄 : 운영방식의 문제! 파일
홈리스행동
164 2020-12-14
751 [연대 성명] 부양의무자기준조차 폐지하지 못하는 국가에서 또 다시 사람이 죽었다. 방배동 김모씨의 명복을 빌며 부양의무자기준 즉각 폐지를 요구한다
홈리스행동
169 2020-12-14
750 [보도자료] 2020년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48 2020-12-14
749 2020 홈리스 추모주간 안내(카드뉴스) 파일
홈리스행동
964 2020-12-13
748 2020 홈리스 월동 프로젝트
홈리스행동
42 2020-12-13
747 Global Homelessness Action: Housing is a human right. Homelessness is a violation of that right.
홈리스행동
55 2020-12-13
746 홈리스 겨울나기 물품 모으기를 마칩니다 파일
홈리스행동
676 2020-12-11
745 <2020홈리스주거팀 논평> 14㎡의 공유형 주택, 당신들도 살고 싶은 집인가?
홈리스행동
112 2020-11-22
744 [보도자료] 홈리스 생존권 보장을 위한 서울시 예산확보 촉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44 2020-11-21
743 <추모 성명> 국일고시원 화재 참사 2주기, 집 없는 이들의 생명과 안전은 누구의 책임인가
홈리스행동
32 2020-11-08
742 홈리스 겨울나기 물품 모아요~ 파일
홈리스행동
174 2020-10-28
741 [보도자료] 1017 빈곤철폐의 날 <2020 무연고 사망자 합동 추모 위령제> 파일
홈리스행동
258 2020-10-12
740 [공동성명] 방역지침 지키겠다는 드라이브스루집회까지 처벌하겠다는 건 행정권 남용, 정부는 모이고 말할 권리를 보장해야
홈리스행동
203 2020-09-29
739 올해 아랫마을 추석나기 행사는 진행하지 않습니다~ [1]
홈리스행동
1092 2020-09-28
738 성명> 서울시는 시립 무료급식장(따스한채움터) 이용자에 대한 전자식 회원증 도입 즉각 중단하라
홈리스행동
353 2020-09-14
737 성명> 홈리스에 대한 일말의 존중도 없는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 규탄한다 [1]
홈리스행동
353 2020-09-11
736 논평> 서울시 거리노숙인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성과 발표 : ‘한계’를 ‘성과’로 해석하는 서울시의 편의 행정 [3]
홈리스행동
176 2020-09-09
735 2020 홈리스야학 자원교사 모집 파일
홈리스행동
637 2020-08-1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