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이왕 만들 거면, 집 안에 욕실하고 화장실이 있어야죠."

양동에 살고 있는 주민이 말하는 양동 재개발 이야기 

 

 

<인터뷰 정리: 오규상 / 홈리스뉴스 편집위원>

 

 

편집자 주: 1978년 9월, 서울역 맞은편에 위치한 ‘양동’이 도시환경정비구역으로 지정되었다. 이후 약 40년간 개발은 진행되지 않았고, 그동안 ‘양동’ 일대의 명칭은 ‘남대문로5가’로 바뀌었다. 2020년 1월, '양동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정비계획 변경안'이 통과되었다. 애초 공원이 들어설 예정이던 11지구 (남대문로5가 580번지 일대)와 12지구(남대문로5가 620번지 일대)는 “쪽방입지”,“저층주거 다수밀집”을 이유로 각각 소단위정비지구와 소단위관리지구로 지정되었다. 멈춰있던 재개발이 진척을 보이던 즈음, 양동에 사는 주민이 쫓겨난 후,  쪽방 건물이 폐쇄되는 일이 발생하였다. 2018년 말 서울시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 지역에는 510개 실의 쪽방에 472명의 주민이 살고 있었으나, 2020년 3월 기준으로 431개 실에[ 376명의 주민이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약 100명의 주민이 사라진 것이다. (2020홈리스주거팀) ‘개발’을 둘러싸고 양동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남대문로5가 쪽방촌 주민 장○○씨에게 들어보았다.

 

photo_2020-03-18_20-04-46.jpg

반쯤 부서진 채 폐쇄된 남대문로5가(양동) 쪽방의 모습 <사진출처=홈리스행동>

 

 

 집주인은 모르는 사람이고, 관리인이 개발 이야기를 하더라고.

대전에 살다가 80년대에 서울역으로 올라왔어요. 이 집은 2017년부터 살기 시작했어요. 집주인은 작년 명절에 와서 도시락 줄 때 얼굴 본 게 다예요. 집주인에게 개발에 대해 들은 건 일절 없고, 작년에 건물 관리인이 나한테 이야기를 한 적이 있어요. 개발한다고 이사를 하게 되면 못해도 돈 100만원은 받아야 하지 않겠냐고 하더라고. 돈 100만원이 큰 것처럼 이야기하는데, 개발한다고 쫓겨난다면 못해도 월세방 얻을 보증금은 줘야 하는 것 아니에요? 내 생각에는 관리인이 집주인하고 짜고 그렇게 이야기하는 것 같아요. 작년에 양동 다른 건물에 있는 사람들 중에 두 달 치 월세(약 50만원)를 내지 않는 조건으로 집에서 나간 사람들이 있거든요. 그렇게 건물 비운 다음에 입구를 두들겨서 나무로 막아놨잖아. (참조: “새해 쫓겨나는 '양동 쪽방촌'…건설사가 100억 들여 사들여”, 뉴스1 2021년 1월 3일자) 그러니까는 우리도 그렇게 나갈 줄 알고 관리인이 그런 이야기를 하는 거예요. 이 주위는 집값이 비싸서 돈 천만원 있어도 월세 구하기 힘들어요. 근데, 중구를 떠나면 나가는 돈이 더 많아요. 다른 곳은 혜택이 적거든요. 그러면 천만원을 받아도 사실상 돈만 까먹는 신세가 되는 거지. 여기 중구는 누릴 수 있는 혜택이 많아요. 먹는 것이나 입는 것도 구할 수 있고.
 
건물 관리인은 작년 여름에 바뀌었어요. 이전 관리인이 무슨 문제가 있었는지, 못하겠다면서 동자동으로 가더라고요. 그이는 인근 아파트에 사는 사람인데, 지금은 동자동에 있는 건물에서 방을 일곱, 여덟 개쯤 빌려서 다시 자기가 월세를 놓고 세를 받고 있어요. 그 다음에 새로 온 관리인이 돈 100만원 이야기를 한 거예요. (작년 말엔 나간 분들에 대해서 들은 이야기가 있나요?) 나가서 노숙한다는 이야기도 있고, 나갈 때 받은 돈으로 동자동에 들어갔다고도 하고. 퇴거나 건물 폐쇄가 또 있으면 소문이 날 텐데, 요즘은 조용한가 봐요. 만약에 나도 쫓겨난다고 하면 어디로 갈지 걱정이에요.
 
 

 동자동에 사는 사람들을 핑계 삼은 거구먼.

동자동 놀이터 맞은편에 주민들이 공공 개발을 반대한다고 현수막을 붙여놨는데 봤어요? (토지와 건물 소유주들이 붙여 놓았더라고요.) 아. 땅 주인들이 붙인 거예요? 거기 사는 사람들을 핑계 삼은 거구먼. 그렇지. 공공 개발을 주민들이 싫어할 리가 있나. 할 수 있으면 우리(양동 쪽방 주민)도 같이 들어가면 좋을 텐데. 공사가 언제 시작할지 모르겠네? 일이 년은 걸린다고 하던데.
 
 

 화장실은 꼭 있어야 해요.

쪽방에 있으니까 씻는 게 불편해요. 씻을 데가 없어요. 요새는 사우나도 못가잖아요. 텔레비전에 맨날 사우나에서 확진자가 나온다고 그래 싸니까. 빨래는 해서 탈수기를 돌리면 되는데, 씻는 게 문제에요. 양동을 개발할 때 세입자들에게 거주지를 마련해준다면, 목욕탕까지 마련해줄 것인가 그게 문제에요. 방은 한 칸이어도 화장실은 꼭 있어야 해요. 공동화장실은 불편해. 이왕 만들 거면, 집 안에 욕실하고 화장실이 있어야 씻고 빨래도 하고 걱정이 없을 거예요. 가전제품이야 내가 돈을 벌고, 아껴서 채워 넣으면 되는데, 화장실하고 목욕탕이 없는 것은 해결할 수가 없잖아요. 공사할 동안 임시로 살 거주지라고 해도 화장실과 목욕탕은 있어야 해요. 그리고 새로 집이 나오면 쪽방보다야 방음이 잘되겠죠? 내가 원하는 것은 그거예요.
 

6면_2_인터뷰_온라인.jpg

장씨가 거주 중인 건물 화장실 모습 <사진출처=홈리스뉴스 편집부>

 

 

 유일하게 밖에 나가는 일은 동네 사람들 장례식이에요.

코로나도 걱정되고, 돈도 아끼려고 최대한 밖에 안 나가고 있어요. 그래서 집에 있으니까 너무 답답해요. 유일하게 밖에 나가는 일은 동네 사람들 장례식이에요. 오늘(3월 18일)도 앞집 사람이 돌아가셔서 승화원(서울시립승화원, 고양시 소재)에 가서 무연고장례를 치르고 왔어요. 형제가 네 분이나 있었다고 하는데, 아무도 안 왔더라고요. (편집자 주: 올해 1월부터 3월 18일 사이에 양동 쪽방촌 주민 8명이 사망했다.) 힘들고 하지마는, 다들 집다운 집에서 살아봤으면 좋겠어요.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814 <쪽방신문 2021년 호외 2호> ‘개발 이윤’보다 ‘주거권’이 먼저! 동자동 공공주택사업 흔들림 없이 추진되어야
홈리스행동
1 2021-04-14
813 <쪽방신문 2021년 호외 2호> 동자동 주민 조직(동자동사랑방·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이 주민들께 드리는 당부
홈리스행동
9 2021-04-14
812 <쪽방신문 2021년 호외 2호> 동자동 쪽방 공공주택사업에 대한 주요 질문들
홈리스행동
1 2021-04-14
811 <홈리스뉴스 87호> 특집 - [시론]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부쳐 파일
홈리스행동
59 2021-04-06
810 <홈리스뉴스 87호> 진단 - 코로나19가 드러낸 홈리스 복지정책의 민낯과 개선 방향 上 파일
홈리스행동
57 2021-04-06
809 <홈리스뉴스 87호> 미디어 요~지경 - '동자동 공공개발' 발표 후 잇따른 보도엔 '소유주’만 있었다 파일
홈리스행동
38 2021-04-06
Selected <홈리스뉴스 87호> 인터뷰 - "이왕 만들 거면, 집 안에 욕실하고 화장실이 있어야죠." 파일
홈리스행동
54 2021-04-06
807 <홈리스뉴스 87호> 기고 - [당사자 기고] 서울시장 후보자들은 제대로 된 홈리스 대책을 약속해야 한다 파일
홈리스행동
14 2021-04-06
806 <홈리스뉴스 87호> 김땡땡의 홈리스만평 - 꽃 심고 비질하며 마을 지킨 주민을 존중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12 2021-04-06
805 <홈리스뉴스 86호> 특집 - 서울역 거리홈리스 집단감염 사태, 해결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파일
홈리스행동
60 2021-03-03
804 <홈리스뉴스 86호> 꼬집는카메라 - 거리홈리스를 향한 서울시의 ‘방역’ 대책 파일
홈리스행동
50 2021-03-03
803 <홈리스뉴스 86호> 진단 - 코로나19 백신 접종, 반복된 실패를 답습하지 않아야 파일
홈리스행동
36 2021-03-03
802 <홈리스뉴스 86호> 현장스케치 - 동자동 공공주택사업 실행 촉구 및 쪽방 주민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20 2021-03-03
801 <홈리스뉴스 85호> 특집 - 코로나에 한파까지…혹한기 홈리스 대책,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 파일
홈리스행동
212 2021-01-29
800 <홈리스뉴스 85호> 현장스케치 - 2020 홈리스추모제 이야기 파일
홈리스행동
48 2021-01-29
799 <홈리스뉴스 85호> 진단 - 홈리스에게는 여전히 멀고 험한 ‘세 끼 식사’의 길 파일
홈리스행동
118 2021-01-29
798 <홈리스뉴스 85호> 김땡땡의 홈리스만평 - 코로나19와 추위, 모두 다 피하고 싶다 파일
홈리스행동
33 2021-01-29
797 <홈리스뉴스 84호 - 2020홈리스추모제 특별판> 홈리스 주거 - 홈리스를 위한 코로나 예방, 주거가 최고의 백신 파일
홈리스행동
99 2020-12-17
796 <홈리스뉴스 84호 - 2020홈리스추모제 특별판> 홈리스 인권 - 코로나 시기, 퇴보하는 홈리스 정책과 멈춰버린 당사자의 권리 파일
홈리스행동
47 2020-12-17
795 <홈리스뉴스 84호 - 2020홈리스추모제 특별판> 홈리스 추모 - 사각지대 없는, 전국적인 공영장례 지원체계 구축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43 2020-12-1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