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스케치]

 

 

 

[현장스케치] 동자동 공공주택사업 실행 촉구 및 쪽방 주민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

 

 

<오규상 / 홈리스뉴스 편집위원>

 

 

 

4면_사진.jpeg

▲지난 2월 18일, 동자동 새꿈어린이공원에서 쪽방 주민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이 열렸다. <사진출처=홈리스행동>

 

 

2월 18일, 동자동에서 <동자동 공공주택사업 실행 촉구 및 쪽방 주민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이 열렸다. 2월 5일, <서울역 쪽방촌 정비방안> 발표 후 처음 기자회견을 가진 실제 거주 주민들은, 개발 이윤보다 주거권을 강조한 해당 사업을 환영하며 ▲개발계획 수립 시 쪽방 주민 의견을 반영할 것, ▲인근 쪽방 주민을 배제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기자회견 이후 참가자들은 상기 내용의 의견서를 주민 342명의 서명과 함께 용산구청에 제출했다.

 

이날 김호태 동자동사랑방 대표는 “영등포에서 시작된 공공주택사업이 대전과 부산을 거쳐 동자동까지 이어진 것을 환영한다”면서, “이곳에 살지도 않는 토지주들이 잇속을 챙기려고 공공개발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어 “우리의 주장은 우리 주민들이 살던 곳에서 쫓겨나지 않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38년간 동자동에 살아온 김정길 동자동사랑방 이사는 “조그만 방에 바퀴벌레와 같이 살면서 월세를 냈지만 주인 얼굴 한번 못 봤다. 하루라도 좋은 방에서 살고 싶다”고 이야기하였다.

 

박승민 동자동사랑방 활동가에 따르면, 주민들은 한 평 반 남짓한 낡은 방에서 약 25만원의 과중한 월세를 영수증도 없이 현금으로 내고 있다. 

 

박 활동가는 “물이 떨어지는 천장은 고쳐달라고 해도 소용이 없고, 정화조가 터져서 똥물이 얼어붙은 악취 속에서 살아가는 것이 쪽방의 현실”이라며, 최악의 환경에서 살아온 주민들을 제대로 된 보상 없이 내쫓는 민간개발이 아닌 “공공개발 안에서 입주 물량을 현실화해 인근 주민을 포함할 것”을 요구했다.

 

동자동 인근 양동 재개발지역 쪽방에 사는 강홍렬씨는 “집주인이 7월까지 나가라고 했다”며, 민간개발에서의 강제퇴거를 꼬집었다. 강씨는 “얼마 전 이웃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화장실 하나를 열 명이 쓰는 쪽방이 코로나 상황에서 안전하겠느냐”고 물었다. 그는 이어 “기름값이 비싸다며 집주인이 보일러를 떼버리고, 방이 좁아 전기장판도 깔지 못한 채 겨울을 보내는 자신이 사람답게 사는 것이냐”며 인근 쪽방 주민들도 해당 사업에 포함할 것을 요구했다.

 

기자회견 장소 맞은편, 인근 토지와 건물 소유주들이 붙인 현수막에는 “약자보호 명분 내세워 사유재산 탈취하는 정부를 규탄한다!”라고 쓰여 있었다. 최악의 주거환경에서 폭리에 가까운 월세를 탈취당한 약자에 대한 보호를 ‘언급’한 점에서, 재산권 침해만을 이야기하는 일부 매체보다 나은 인식 수준을 가지고 있는 듯했다. 

 

향후, 해당 공공개발이 그간 폭리를 취해온 자들이 요구하는 민간개발로 후퇴하지 않도록, 사업에 배제되는 주민이 없도록 동자동 공공주택사업은 그 진행과정에 있어 쪽방 주민들의 목소리가 반영되어야 할 것이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814 <쪽방신문 2021년 호외 2호> ‘개발 이윤’보다 ‘주거권’이 먼저! 동자동 공공주택사업 흔들림 없이 추진되어야
홈리스행동
1 2021-04-14
813 <쪽방신문 2021년 호외 2호> 동자동 주민 조직(동자동사랑방·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이 주민들께 드리는 당부
홈리스행동
9 2021-04-14
812 <쪽방신문 2021년 호외 2호> 동자동 쪽방 공공주택사업에 대한 주요 질문들
홈리스행동
1 2021-04-14
811 <홈리스뉴스 87호> 특집 - [시론]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부쳐 파일
홈리스행동
59 2021-04-06
810 <홈리스뉴스 87호> 진단 - 코로나19가 드러낸 홈리스 복지정책의 민낯과 개선 방향 上 파일
홈리스행동
57 2021-04-06
809 <홈리스뉴스 87호> 미디어 요~지경 - '동자동 공공개발' 발표 후 잇따른 보도엔 '소유주’만 있었다 파일
홈리스행동
38 2021-04-06
808 <홈리스뉴스 87호> 인터뷰 - "이왕 만들 거면, 집 안에 욕실하고 화장실이 있어야죠." 파일
홈리스행동
54 2021-04-06
807 <홈리스뉴스 87호> 기고 - [당사자 기고] 서울시장 후보자들은 제대로 된 홈리스 대책을 약속해야 한다 파일
홈리스행동
14 2021-04-06
806 <홈리스뉴스 87호> 김땡땡의 홈리스만평 - 꽃 심고 비질하며 마을 지킨 주민을 존중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12 2021-04-06
805 <홈리스뉴스 86호> 특집 - 서울역 거리홈리스 집단감염 사태, 해결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 파일
홈리스행동
60 2021-03-03
804 <홈리스뉴스 86호> 꼬집는카메라 - 거리홈리스를 향한 서울시의 ‘방역’ 대책 파일
홈리스행동
50 2021-03-03
803 <홈리스뉴스 86호> 진단 - 코로나19 백신 접종, 반복된 실패를 답습하지 않아야 파일
홈리스행동
36 2021-03-03
Selected <홈리스뉴스 86호> 현장스케치 - 동자동 공공주택사업 실행 촉구 및 쪽방 주민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20 2021-03-03
801 <홈리스뉴스 85호> 특집 - 코로나에 한파까지…혹한기 홈리스 대책,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 파일
홈리스행동
212 2021-01-29
800 <홈리스뉴스 85호> 현장스케치 - 2020 홈리스추모제 이야기 파일
홈리스행동
48 2021-01-29
799 <홈리스뉴스 85호> 진단 - 홈리스에게는 여전히 멀고 험한 ‘세 끼 식사’의 길 파일
홈리스행동
118 2021-01-29
798 <홈리스뉴스 85호> 김땡땡의 홈리스만평 - 코로나19와 추위, 모두 다 피하고 싶다 파일
홈리스행동
33 2021-01-29
797 <홈리스뉴스 84호 - 2020홈리스추모제 특별판> 홈리스 주거 - 홈리스를 위한 코로나 예방, 주거가 최고의 백신 파일
홈리스행동
99 2020-12-17
796 <홈리스뉴스 84호 - 2020홈리스추모제 특별판> 홈리스 인권 - 코로나 시기, 퇴보하는 홈리스 정책과 멈춰버린 당사자의 권리 파일
홈리스행동
47 2020-12-17
795 <홈리스뉴스 84호 - 2020홈리스추모제 특별판> 홈리스 추모 - 사각지대 없는, 전국적인 공영장례 지원체계 구축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43 2020-12-1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