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b.jpg



http://bit.ly/3hRWwgJ


긴급성명


서울 용산구 원효로83길 28-1/ 전화:02-2634-4331/ homelessact@gmail.com


발신

2020 홈리스추모제공동기획단

건강세상네트워크,공익인권법재단공감,금융피해자연대해오름,기독교도시빈민선교협의회,나눔과나눔,노동당서울시당,노들장애인야학,노숙인인권공동실천단,대한불교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돈의동주민협동회,동자동사랑방,두루두루배움터,맘편히장사하고픈상인모임,빈곤사회연대,빈민해방실천연대(민주노점상전국연합,전국철거민연합),사단법인길벗사랑,사랑방마을주민협동회,사회적파업연대기금,사회진보연대,서울복지시민연대,서울주거복지센터협회,새날교회,옥바라지선교센터,용산참사진상규명및재개발제도개선위원회,원불교봉공회,인권운동사랑방,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재단법인동천,전국공공운수노조사회복지지부,전국빈민연합(전국노점상총연합,빈민해방철거민연합),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국학생행진,정의당서울시당,진보당,참여연대사회복지위원회,천주교서울대교구빈민사목위원회,한국도시연구소,한국주민운동교육원,홈리스행동,화우공익재단/후원_서울사회복지공익법센터,인권재단사람,전국철도노동조합 (이상 43개 단체)

수신

각 언론


담당

이동현 <홈리스행동 상임활동가 / 02-2634-4331, 010-8495-0283>

날짜

2021. 01.08

제목

[긴급성명] 단 한 사람도 추위 속에 버려두지 말라

- 혹한기 홈리스에 대한 긴급대응을 촉구한다



혹독한 추위다. 코로나19 위협 속에 불어닥친 이 추위는 찜질방이나 피씨방을 찾아 몸을 녹일 방법조차 없는 이 때 홈리스의 생명을 직접적으로 위협한다. 동절기에 운영하는 응급대피소나 시설은 집단밀집시설로서 코로나19 감염병 예방대책과 상반되고, 거리홈리스를 주 대상으로 한 임시주거지원은 예산 소진으로 운영을 중단한 상태다. 거리홈리스와 쪽방 주민 등 홈리스들에게 이번 한파가 재앙이 되지 않도록 긴급한 대책 마련을 호소한다.

첫째, 현재의 한파를 긴급복지지원법상 자연재해로 인정하고, 거처가 필요한 모든 이들에게 긴급 주거지원을 실시하라.

현재 긴급복지지원 제도는 노숙을 위기사유로 하는 경우 노숙기간이 6개월을 초과할 때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고, 노숙인시설에서 긴급지원 의뢰를 했을 경우로 제한하는 등 까다롭게 작동하고 있다. 더욱이 특정지역에 밀집하고, 주소와 거소가 다르다는 거리 홈리스의 특성은 관할 문제 등 제도 실행의 불리함을 가중하고 있다. 현재의 한파를 자연재해로 인한 긴급복지 신청 사유로 보고, 주거지가 필요한 모든 이들에게 주소지나 노숙기간과 상관없이 임시거소 제공을 통한 주거지원을 실시하라.

둘째, 쪽방과 비닐하우스 등 비적정거처 거주자에게 ‘안전 숙소’를 제공하라.

벽이 있어도 보온이 되지 않는 노후한 건물은 거주자들의 건강에 치명적이다. 2018년 폭염 당시 응급실을 찾아 온 실내 온열질환 발생자 1,202명 중 발생장소가 ‘집’인 사람은 624명이었다. 서울시 노원구에서는 호텔을 임대해 1인 한파 쉼터를 제공하지만 대상을 독거노인으로 한정하고, 물량이 30호에 불과하다. 지난 여름 서울시는 혹서기 대책으로 지역 내 숙박시설들을 활용하여 안전 숙소를 제공했지만 물량이 부족하고 “60세 이상의 홀몸, 고령부부 등” 주거특성의 고려없는 인구학적 기준 설정으로 실제의 필요에 부응하지 못했다. 최소한 쪽방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비적정거처 거주자에게 지역 내 숙박시설 등을 활용한 안전 숙소를 제공하여 혹한기 피해를 예방해야 한다.

셋째, 혹서기와 혹한기 홈리스 상태에 처한 이들의 재난 대응을 위한 법제도 개선이 필요하다

코로나, 장마, 한파와 같이 기후위기로 홈리스 상태에 처한 이들이 겪는 재난은 날로 심각해지고 있지만 위기 대응 매뉴얼조차 부재한 상황이다. 최저주거기준은 방음·환기·채광 및 난방설비에 대해 ‘적절’하게 갖춰야 한다고 표현할 뿐이다. 최저주거기준에서 적정한 냉온방 기준을 적시하는 것과 적정 거처제공이 임대인의 의무가 되어야 하며, 위기상황시 홈리스 주거 보장방안에 대한 매뉴얼을 만들어 새로운 위협에 대응해야 한다.

우리는 지난 동짓날, 서울의 거리와 쪽방 등지에서 사망한 295명을 추모했다. 이 숫자가 혹한에 의해 더욱 늘어가는 것을 방임하지 말라. 촌각을 다투는 혹한기 대책에 대해 책임이나 예산문제로 회피하며 적기의 대책 수립을 놓치는 일이 더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서울시를 비롯한 광역단체와 중앙정부가 예산을 책임지고, 빠르게 대책 수립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 우리는 다음 주 국가인권위원회 긴급구제 요청을 비롯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할 것이다. 단 한 사람도 추위에 버려두지 말라.

 

2021년 1월 8일

2020 홈리스추모제 공동기획단

 

  • 1월 11일 월요일 오전 11시,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혹한기 홈리스에 대한 긴급구제 요구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입니다. 많은 취재와 연대를 요청합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767 [논평] ‘홈리스의 급식공백’, 공공급식의 질적 전환 없이 종식될 수 없다
홈리스행동
2 2021-01-15
766 [보도자료] 혹한기 홈리스에 대한 긴급구제 신청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6 2021-01-11
Selected [긴급성명] 단 한 사람도 추위 속에 버려두지 말라 : 혹한기 홈리스에 대한 긴급대응을 촉구한다 파일
홈리스행동
32 2021-01-08
764 [공동 성명]국가인권위원회의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의견표명을 환영하며, 정부와 국회가 생계·의료급여에서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를 위한 실천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
홈리스행동
9 2021-01-05
763 [공동성명] 포천 이주여성노동자의 죽음을 추모하며, 이주노동자 주거권 보장하라!
홈리스행동
107 2020-12-28
762 홈리스주거팀> 「공공주택 특별법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에 대한 의견서 파일
홈리스행동
5 2020-12-23
761 [시민건강연구소_성명서] 정부와 지자체는 취약한 사람들의 건강권에 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 (2020.12.21)
홈리스행동
127 2020-12-23
760 국제 홈리스행동> 세계 홈리스 당사자들의 주거권 요구 영상 파일 [1]
홈리스행동
83 2020-12-18
759 [논평] 교묘한 해명으로 ‘홈리스 급식공백’의 책임을 덮으려 하는 서울시를 규탄한다 [1]
홈리스행동
69 2020-12-17
758 [카드뉴스] 서울시립 따스한채움터의 문제 2탄 : 전자회원증 도입? 파일 [1]
홈리스행동
21 2020-12-16
757 201216> [보도자료] 공공주도 순환형 쪽방대책 요구 및 쪽방 주민 의견조사 발표 기자회견 [1]
홈리스행동
55 2020-12-16
756 [보도자료] 서울시 홈리스 부실급식 규탄 및 당사자 요구 성명 발표 기자회견_201215 [1]
홈리스행동
20 2020-12-15
755 12.15. [취재요청서] 홈리스추모제 공동기획단_공공주도 순환형 쪽방대책 요구 및 쪽방 주민 의견조사 발표 기자회견 [1]
홈리스행동
35 2020-12-15
754 후속보도자료> 12.15.코로나19로 발생하는 건강권 침해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인권·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7 2020-12-15
753 [취재요청] 서울시 홈리스 부실급식 규탄 및 당사자 요구 성명 발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8 2020-12-14
752 [카드뉴스] 서울시립 따스한채움터의 문제 1탄 : 운영방식의 문제! 파일
홈리스행동
20 2020-12-14
751 [연대 성명] 부양의무자기준조차 폐지하지 못하는 국가에서 또 다시 사람이 죽었다. 방배동 김모씨의 명복을 빌며 부양의무자기준 즉각 폐지를 요구한다
홈리스행동
101 2020-12-14
750 [보도자료] 2020년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8 2020-12-14
749 2020 홈리스 추모주간 안내(카드뉴스) 파일
홈리스행동
655 2020-12-13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