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 평


서울 용산구 원효로83길 28-1/ 전화:02-2634-4331/ homelessact@gmail.com


발신

2020 홈리스 주거팀

노숙인인권공동실천단,돈의동주민협동회,동자동사랑방,빈곤사회연대,서울주거복지센터협회,용산참사진상규명위원회,전국학생행진,재단법인동천,참여연대사회복지위원회,천주교서울대교구빈민사목위원회,홈리스행동

수신

언론(사회부)


담당

윤애숙 <빈곤사회연대, 조직국장 / 010-3399-5017>

이동현 <홈리스행동 상임활동가 / 010-8495-0283>

날짜

2020. 11. 22.

제목

<논평> 14㎡의 공유형 주택, 당신들도 살고 싶은 집인가?




[논평] 14㎡의 공유형 주택, 당신들도 살고 싶은 집인가?

‘서울시 쪽방촌 주거환경 업그레이드 표준평면’(2020.11.19, 서울시 보도자료)에 대한 논평




지난 11월 19일 서울시 주택건축본부 건축기획과에서 ‘서울시, 전국 최초 ‘최후의 주거전선’ 쪽방촌 업그레이드 위한 평면 개발’이라는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서울시는 발표한 표준 평면안에 대해  쪽방 거주민의 생활특성과 쪽방의 공간·환경정 제약 등을 통합적으로 고려한 맞춤형 주거모델이라며, 이를 쪽방 정비사업의 공공주택 가이드라인으로 활용할 계획을 밝혔다. 서울시가 발표한 표준평면안은 총 3가지로 아래와 같다. 

  • 1인실(15㎡ 기준) : 본인의 생계를 스스로 유지할 수 있는 거주자 대상. 침실과 욕실로 구성된 14㎡와 침실과 욕실 및 주방으로 구성된 15㎡형 마련

  • 다인실(45㎡ 기준) : 신체적인 불편은 없으나 심리적 안정감이 결여된 거주자 대상. 다른 이들과 함께 지내면서 관리와 자극을 받을 수 있도록 침실은 독립하고, 화장실‧주방‧거실 등은 공유할 수 있도록 구성. 모듈 형태에 따라 30㎡~45㎡

  • 특성화실(33㎡ 기준) : 신체적인 어려움을 갖고 있으며, 심리적 안정감도 결여된 거주자 대상.  스스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만큼 관리자, 보호자가 함께 거주하며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침실을 개방하고, 화장실‧주방‧거실 등을 공유할 수 있도록 구성


최저주거기준 겨우 면한 주택에서 인간다운 삶 가능한가

서울시는 모든 표준평면 유형을 「주거기본법」에 따른 ‘최저주거기준’인 14㎡ 이상으로 계획하여 인간다운 삶이 최우선 될 수 있도록 한다고 한다. 발표된 1인가구 기준 안은 주방이 제외된 14㎡와 주방을 포함한 15㎡형으로 최저주거기준을 겨우 충족한 수준이다. 이는 쪽방촌 공공주택 사업계획 발표당시 제시한 16㎡에서조차 후퇴된 안으로, 현재 거주중인 쪽방보다 넓긴 하지만 ‘영구주택’으로 제공된다는 점을 고려했을때 평생 거주할 쾌적한 주택으로 보기에는 매우 무리가 있다. 

거동이 불편하고 취약한 쪽방 거주자들의 상황을 고려하여 모든 공간을 무장애 디자인을 적용한다고 했지만, 지나치게 협소한 공간 탓에 휠체어조차 들여 놓을 수 없다.물건을 놓을 곳이 없어 쪽방 벽에 선반을 주렁주렁 달아야하던 것이 수납형 침대로 바뀔 뿐이다.

또, 현행 최저주거기준은 면적에 대한 기준만 있을 뿐 주택의 필수적인 기능들에 대해 고려하지는 않고 있다. 이는 제시된 표준평면안도 마찬가지인데 주택 공간에서 침실, 주방, 거실이 하는 기능은 각각 다름에도 불구하고 전혀 기능적으로 분리되지 않은 원룸형으로 설계되어 있다. 이 또한 가난하다는 이유로 수면과 취사, 일상생활을 모두 쪽방 한칸에서 해결해야했던 이전과 무엇이 달라지는 것인지 의문이다. 이는 결국 최대한 좁은 공간에 밀집시켜 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방안에 지나지 않는다. 

자발적인 공유가 아닌 공유는 강요

1인실 15㎡형을 제외한 모든 표준평면은 ‘공유’를 기본으로 하고 있다. 주택공간 공유가 필요한 유형에 대해 서술한 서울시의 표현을 보면 이들이 갖고 있는 쪽방 주민에 대한 편견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다인실의 경우 ‘다른 이들과 함께 지내면서 관리와 자극을 받을 수 있도록’ 화장실·주방·거실 등을 공유하도록 구성했고, 특성화실의 경우 ‘스스로 생계유지가 어렵기 때문’에 관리자, 보호자가 함께 거주하며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공유형으로 구성했다고 한다. 이는 쪽방 주민들을 관리와 감시, 도움없이 독립생활을 유지하기 힘든 이들로 규정하는 것이다. 

공유는 자신이 원할 때 하는 것이 공유이다. 원해서 하는 공유가 아닌 설계에 의해, 건물 구조에 의해 하는 공유는 강요일 뿐이다. 서울시는 쪽방 거주자들에게 현재 쪽방보단 나은 곳이니 사적 공간을 공유할 것을 강요하고 있다.

쪽방지역에 필요한 주택은 자의적으로 선택하지 않은 이와 강제로 공유해야하는 ‘다인실’이 아니다. 혈연이나 혼인관계로 성립되는 보수적인 가족이 아닌 자신이 선택한 가족과 함께 살 수 있도록 제공되는 다양한 평형의 주택이다. 쪽방촌 주민들이 타인과 함께 사는 것을 선택한다면 이는 ‘관리나 자극’을 위해서가 아니라 여느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서로 마음을 의지하고 삶을 나누기 위해서일 것이다. 쪽방의 물리적 제약으로 인해 이미 서로 의지하며 가족같이 사는 이들이 각자의 방에 살고 있다. 이런 이들이 가족을 이루어 살 수 있도록 다양한 형태의 가족을 인정하고, 다양한 형태의 주택 선택 옵션을 제공하면 될 일이다.

특성화실 또한 굳이 필요하지 않은 개념이다. 독립생활에 필요한 보조를 받기 위해 활동지원사 제도가 있고, 요양보호사가 있고, 지원주택이라는 형태가 있다. 기존에 존재하는 제도의 적극적인 확대와 활용은 염두에 두지 않고 새로운 모델 발표를 통한 성과 챙기기에 급급해 보인다. 특히 함께 거주할 관리자, 보호자란 어떤 사람을 지칭하는지, 결국 준 시설같은 형태는 아닌지 크게 우려된다. 

진정 ‘쪽방촌 업그레이드’하고자 한다면 집다운 집을

서울시는 쪽방촌 거주자들을 같은 시민으로 고려하지 않는가. 그렇지 않고서야 ‘집’을 요구하는데 집답지 못한 안을 내놓으며 ‘전국 최초’라느니 ‘업그레이드’라느니 하는 수식어를 붙이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 본 안을 만든 이들에게 묻고싶다. 본 안에 있는 집이 당신도 살고싶은 집인가? 서울시는 다시한번 원점으로 돌아가 어떤 주택이 집다운 집인지, 어떤 주택의 공급이 필요한지 고민하길 바란다. 


2020년 11월 22일

2020 홈리스 주거팀




<서울시보도자료> 서울시, 전국 최초 `최후의 주거전선` 쪽방촌 업그레이드 위한 평면 개발

2020.11.27 (18:02:01)
gioielli economici

Dans les années 1980, le canada goose femme a été personnalisé pour l'équipe de l'expédition scientifique en Antarctique et le parka canada goose a été personnalisé pour la Garde nationale de sécurité canadienne, les gardes forestiers et les responsables des relevés environnementaux, afin qu'canada gooseils puissent encore effectuer des taches dans l'hiver froid et dans la neige.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748 2020 홈리스 월동 프로젝트
홈리스행동
16 2020-12-13
747 Global Homelessness Action: Housing is a human right. Homelessness is a violation of that right. [1]
홈리스행동
7 2020-12-13
746 홈리스 겨울나기 물품 모으기를 마칩니다 파일
홈리스행동
108 2020-12-11
Selected <2020홈리스주거팀 논평> 14㎡의 공유형 주택, 당신들도 살고 싶은 집인가? [1]
홈리스행동
50 2020-11-22
744 [보도자료] 홈리스 생존권 보장을 위한 서울시 예산확보 촉구 기자회견 [1]
홈리스행동
31 2020-11-21
743 <추모 성명> 국일고시원 화재 참사 2주기, 집 없는 이들의 생명과 안전은 누구의 책임인가 [1]
홈리스행동
17 2020-11-08
742 홈리스 겨울나기 물품 모아요~ 파일 [1]
홈리스행동
134 2020-10-28
741 [보도자료] 1017 빈곤철폐의 날 <2020 무연고 사망자 합동 추모 위령제> 파일 [1]
홈리스행동
151 2020-10-12
740 [공동성명] 방역지침 지키겠다는 드라이브스루집회까지 처벌하겠다는 건 행정권 남용, 정부는 모이고 말할 권리를 보장해야 [1]
홈리스행동
180 2020-09-29
739 올해 아랫마을 추석나기 행사는 진행하지 않습니다~ [1]
홈리스행동
102 2020-09-28
738 성명> 서울시는 시립 무료급식장(따스한채움터) 이용자에 대한 전자식 회원증 도입 즉각 중단하라 [1]
홈리스행동
213 2020-09-14
737 성명> 홈리스에 대한 일말의 존중도 없는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 규탄한다 [1]
홈리스행동
149 2020-09-11
736 논평> 서울시 거리노숙인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성과 발표 : ‘한계’를 ‘성과’로 해석하는 서울시의 편의 행정 [1]
홈리스행동
90 2020-09-09
735 2020 홈리스야학 자원교사 모집 파일 [1]
홈리스행동
567 2020-08-17
734 성명_ 행정안전부의 희망일자리사업 ‘노숙인’ 참여 제한조치 철회하라 [1]
홈리스행동
203 2020-07-31
733 [카드논평] 서울시는 '모든' 거리홈리스가 재난지원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대책을 재수립하라 파일 [1]
홈리스행동
248 2020-07-30
732 [논평_기초법공동행동] 2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에 반드시 반영되어야 할 것 파일
홈리스행동
70 2020-07-29
731 [성명] 서울시는 ‘모든’ 거리홈리스가 재난지원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대책을 재수립하라 파일 [1]
홈리스행동
82 2020-07-27
730 [보도자료] 홈리스의 재난지원금 보장을 위한 서울시 대책 요구 기자회견_200716 파일
홈리스행동
112 2020-07-26
729 부고> 故 이주현 장례 파일 [1]
홈리스행동
367 2020-07-15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