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2020_1017_무연고사망자합동위령제.hwp


1. 정론보도를 위해 힘쓰시는 귀 언론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2. <1017 빈곤철폐의 날 조직위원회(이하, 1017 조직위)>1017, 유엔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빈곤 철폐의 날로 명명하며, 빈곤과 불평등은 자본주의의 구조적 결과물로 구호와 원조가 아닌 가난한 이들의 투쟁을 통해 해결되어야 할 상태임을 매년 여러 행사와 투쟁을 통해 알려 왔습니다. 올해 1017 빈곤철폐의 날은 55개 단체(20.10.06 기준)가 조직위원에 참여하여 "코로나 시대, 방역과 공존 가능한 생존을 요구한다! 재난의 불평등을 끝장내자!"를 기조로 ‘1017 빈곤철폐의 날 기자회견’, ‘2회 반빈곤영화제등의 활동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3. 1017 조직위는 20201017 빈곤철폐의 날 첫 활동으로서 1014일 오전 1130, 무연고사망자 추모의집(경기도 파주시 파주읍 혜음로 509-20)에서 “2020 무연고사망자 합동 추모 위령제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무연고사망자 합동 추모 위령제는 빈곤과 사회적 고립 속에서 삶을 마감한 무연고사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이와 같은 죽음을 예방하기 위한 의지를 다지기 위한 자리로, 지난해에 이어 올 해로 네 번째 진행될 예정입니다.

 

4. 2019년 전국 무연고 사망자는 2,536명으로 3년 전에 비해 40%가까이 증가했습니다. 이중 1,583명은 연고자를 찾았지만 장례비용 등으로 인해 시신 인수를 포기해 무연고 사망자가 되었습니다. 무연고 사망이란 연고자가 없는 것만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지자체별로 공영장례 도입이 확대되고, 사망자의 생전 자기결정권 보장을 위해 연고자가 아니더라도 연고자 지정 및 장례주관을 할 수 있도록 무연고 사망자 장례 제도가 긍정적으로 변하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러나 의료법 등 관련법의 개정이 없어 실행 상 난관이 있고 동료들에 대한 부고의 문제는 뚜렷한 해결책이 없습니다. 더군다나 공영장례가 시행되는 서울의 경우에도 일부 지자체의 경우 기초수급자에 대해 장례 절차를 생략하는 사례가 여전히 발생하고 있는 등 무연고사망자의 존엄한 마무리를 위한 제도 개선은 여전히 필요한 상황 입니다.

 

5. 2017년부터 1017 빈곤철폐의 날 조직위원회는 무연고사망자들의 합동 위령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합동 위령제는 조선시대부터 유래한 여제와 같이 빈곤과 사회적 고립 속에서 살다 삶을 마감한 무연고사망자들의 넋을 위로하고, 이와 같은 죽음을 예방하기 위한 의지를 다지기 위한 자리입니다.

 

6. 이에, 우리는 아래와 같이 추모위령제를 열어 고인들의 넋을 위로하고 무연고사망자의 존엄한 마무리를 위한 대책과 무연고사를 만들지 않는 사회를 만들 것을 요구하고자 합니다. 귀 언론의 많은 관심과 보도 부탁드립니다.

필독

- 본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인원 제한, 발열체크, 참여자 및 탑승객 명부 작성을 시행할 예정이니 참여자께서는 협조 바랍니다.

- 추모 위령제 참여 인원을 사전 수합하고 있습니다. 공동차량 탑승뿐만 아니라 개별적으로 오시는 단체 또는 개인의 경우에도 신청서를 작성해주시기를 요청드립니다.

 

 

2020 무연고 사망자 합동 추모 위령제

일시: 20201014() 오전1130

*공동차량 : 오전10시 조계사(종각역 2번 출구 인근) 출발

장소: 무연고사망자 추모의 집(파주시 혜음로 509-20)

주최: 1017 빈곤철폐의 날 조직위원회

주관: 나눔과나눔, 대한불교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 돈의동주민협동회, 동자동사랑방, 빈곤사회연대

 

참가 신청 링크 : https://forms.gle/5LpkP3RQ2rGVj46z7

 

무연고 추모의 집 봉안당 인사하기

진행: 양한웅(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 집행위원장)

 

무연고사망자를 위한 고인 예식

진행: 박진옥(나눔과 나눔 상임이사)

 

무연고사망자를 위한 고인예식

진행: 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 소속 스님들

 

무연고 사망자 추모 문화제

진행: 로즈마리(아랫마을 홈리스야학 학생회장)

: 무연고 사망자 조사

: 발언(나눔과나눔, 빈곤사회연대, 홈리스행동)

: 쪽방주민들의 추모사(동자동사랑방, 돈의동주민협동회)

: 추모공연 등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Selected [보도자료] 1017 빈곤철폐의 날 <2020 무연고 사망자 합동 추모 위령제> 파일
홈리스행동
10 2020-10-12
740 [공동성명] 방역지침 지키겠다는 드라이브스루집회까지 처벌하겠다는 건 행정권 남용, 정부는 모이고 말할 권리를 보장해야
홈리스행동
97 2020-09-29
739 올해 아랫마을 추석나기 행사는 진행하지 않습니다~ [1]
홈리스행동
23 2020-09-28
738 성명> 서울시는 시립 무료급식장(따스한채움터) 이용자에 대한 전자식 회원증 도입 즉각 중단하라
홈리스행동
94 2020-09-14
737 성명> 홈리스에 대한 일말의 존중도 없는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 규탄한다 [1]
홈리스행동
56 2020-09-11
736 논평> 서울시 거리노숙인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성과 발표 : ‘한계’를 ‘성과’로 해석하는 서울시의 편의 행정 [1]
홈리스행동
32 2020-09-09
735 2020 홈리스야학 자원교사 모집 파일
홈리스행동
503 2020-08-17
734 성명_ 행정안전부의 희망일자리사업 ‘노숙인’ 참여 제한조치 철회하라
홈리스행동
112 2020-07-31
733 [카드논평] 서울시는 '모든' 거리홈리스가 재난지원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대책을 재수립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99 2020-07-30
732 [논평_기초법공동행동] 2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에 반드시 반영되어야 할 것 파일
홈리스행동
67 2020-07-29
731 [성명] 서울시는 ‘모든’ 거리홈리스가 재난지원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대책을 재수립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73 2020-07-27
730 [보도자료] 홈리스의 재난지원금 보장을 위한 서울시 대책 요구 기자회견_200716 파일
홈리스행동
58 2020-07-26
729 부고> 故 이주현 장례 파일
홈리스행동
98 2020-07-15
728 [성명] 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계획 환영,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계획을 기다린다!
홈리스행동
139 2020-07-14
727 [성명] ‘노숙인 공공일자리 축소개편’ 방침 철회한 서울시, 이제는 확대개편 방침 마련하라
홈리스행동
300 2020-07-01
726 [논평] 서울시는 서울특별시 인권위원회의 ‘서울시 2020년 하반기 노숙인 공공일자리 개편’에 대한 권고를 즉시 이행하라
홈리스행동
122 2020-06-28
725 취재요청서> 서울시의 ‘홈리스 쪼개기 고용’ 전면 철회 및 홈리스 공공일자리 확대개편 요구를 위한 기자간담회 파일
홈리스행동
110 2020-06-28
724 보도자료_서울시 ‘홈리스 쪼개기 고용’ 철회를 위한 일주일간의 릴레이 항의 행동 개시_200624
홈리스행동
97 2020-06-24
723 <공동규탄성명> 아시아나비정규직 농성장 철거를 규탄한다!
홈리스행동
128 2020-06-24
722 200616)취재요청서_쫓겨날 위기의 양동·동자동 쪽방에 대한 공공주도 순환형 개발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88 2020-06-16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