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생활보장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장애인과가난한사람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

0431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83길 28-1 전화 : 02-778-4017 전송 : 02-3147-1444 antipovertykr@gmail.com 홈페이지 antipoverty.kr

수 신

언론사

참 조

사회부

발 신

빈곤사회연대

문 의

김윤영(010-8166-0811)

일 자

2020 7 14()

분 량

 2

제 목

[성명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계획 환영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계획을 기다린다!

 

[성명]

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계획 환영,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 계획을 기다린다

 

오늘 정부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통해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조치를 밝혔다이 중 기초생활보장제도와 관련해 2022년까지 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을 폐지(고소득고자산가 제외)하고기준중위소득 산정방식을 개편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우리는 이번 발표가 2017년 문재인 대통령 공약 일부를 실행한 것으로 보고 환영하는 바다.

 

이제 의료급여 차례다

2015년 교육급여, 2018년 주거급여에서 부양의무자기준이 폐지됐다. 2022년 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이 폐지된다이제 기초생활보장제도에서 부양의무자기준을 유일하게 유지하는 의료급여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논의할 때다곧 발표될 제2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2021~2023)에는 의료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의 계획이 반드시 담겨야 한다.

 

기준중위소득 산정방식 개편수급자의 인간다운 삶 보장으로

지난 3년간 기준중위소득 인상률은 단 2%에 불과했다이는 수급자의 삶을 옥죌 뿐만 아니라 복지의 선정 기준선 자체를 낮추는 결과를 가져왔다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빈곤층에게 가장 많은 고통을 안겨주는 상황에서 기준중위소득 대폭인상이 필요하다기획재정부와 중앙생활보장위원회가 응답할 차례다.

 

부양의무자기준이제는 세상에서 퇴장해야 할 때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는 빈곤 사각지대 해소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부양의무자기준 폐지는 가족의 소득과 재산을 이유로 복지수급권을 박탈한 가족중심 복지제도와의 결별이며사회보장보다 가족의 사적부조를 우선한 한 역사의 청산이다본인의 소득과 재산만을 기준으로 복지수급을 신청할 수 있는 것우리는 하나의 인간으로 인정받는 이 단순한 권리가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이후의 사회에서 확립되기를 바란다.

그런 점에서 정부의 이번 발표는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에 미달한다고소득고자산가만을 제외한다고 하지만 이 기준이 높다한들 따로 사는 가족의 소득과 재산이 여전히 개인의 수급권 보장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이다이 기준이 결국 사라지고소득을 상실하게 된 모든 빈곤층이 기본권을 보장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우리는 계속 노력할 것이다.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2차 종합계획에 반영하라!

기준중위소득 대폭 인상으로 수급자의 인간다운 삶 보장하라!

빈곤층의 수치심을 먹고 자라는 복지제도는 퇴장할 때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하라!

 

2020년 7월 14

 

기초생활보장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장애인과가난한이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741 [보도자료] 1017 빈곤철폐의 날 <2020 무연고 사망자 합동 추모 위령제> 파일
홈리스행동
15 2020-10-12
740 [공동성명] 방역지침 지키겠다는 드라이브스루집회까지 처벌하겠다는 건 행정권 남용, 정부는 모이고 말할 권리를 보장해야
홈리스행동
105 2020-09-29
739 올해 아랫마을 추석나기 행사는 진행하지 않습니다~ [1]
홈리스행동
28 2020-09-28
738 성명> 서울시는 시립 무료급식장(따스한채움터) 이용자에 대한 전자식 회원증 도입 즉각 중단하라
홈리스행동
109 2020-09-14
737 성명> 홈리스에 대한 일말의 존중도 없는 “긴급 민생·경제 종합대책” 규탄한다 [1]
홈리스행동
68 2020-09-11
736 논평> 서울시 거리노숙인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성과 발표 : ‘한계’를 ‘성과’로 해석하는 서울시의 편의 행정 [1]
홈리스행동
37 2020-09-09
735 2020 홈리스야학 자원교사 모집 파일
홈리스행동
509 2020-08-17
734 성명_ 행정안전부의 희망일자리사업 ‘노숙인’ 참여 제한조치 철회하라
홈리스행동
115 2020-07-31
733 [카드논평] 서울시는 '모든' 거리홈리스가 재난지원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대책을 재수립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105 2020-07-30
732 [논평_기초법공동행동] 2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에 반드시 반영되어야 할 것 파일
홈리스행동
67 2020-07-29
731 [성명] 서울시는 ‘모든’ 거리홈리스가 재난지원금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대책을 재수립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73 2020-07-27
730 [보도자료] 홈리스의 재난지원금 보장을 위한 서울시 대책 요구 기자회견_200716 파일
홈리스행동
63 2020-07-26
729 부고> 故 이주현 장례 파일
홈리스행동
103 2020-07-15
Selected [성명] 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계획 환영,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계획을 기다린다!
홈리스행동
144 2020-07-14
727 [성명] ‘노숙인 공공일자리 축소개편’ 방침 철회한 서울시, 이제는 확대개편 방침 마련하라
홈리스행동
300 2020-07-01
726 [논평] 서울시는 서울특별시 인권위원회의 ‘서울시 2020년 하반기 노숙인 공공일자리 개편’에 대한 권고를 즉시 이행하라
홈리스행동
125 2020-06-28
725 취재요청서> 서울시의 ‘홈리스 쪼개기 고용’ 전면 철회 및 홈리스 공공일자리 확대개편 요구를 위한 기자간담회 파일
홈리스행동
115 2020-06-28
724 보도자료_서울시 ‘홈리스 쪼개기 고용’ 철회를 위한 일주일간의 릴레이 항의 행동 개시_200624
홈리스행동
104 2020-06-24
723 <공동규탄성명> 아시아나비정규직 농성장 철거를 규탄한다!
홈리스행동
128 2020-06-24
722 200616)취재요청서_쫓겨날 위기의 양동·동자동 쪽방에 대한 공공주도 순환형 개발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93 2020-06-16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