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평>

서울시는 서울특별시 인권위원회의 서울시 2020년 하반기 노숙인 공공일자리 개편에 대한 권고를 즉시 이행하라

    

지난 623, 서울특별시 인권위원회(이하 서울시 인권위)는 서울시장에게 ‘2020년 하반기 노숙인 공공일자리 개편방침(이하 서울시 방침)을 조속히 철회하라고 권고했다. 홈리스행동이 해당 건에 관한 진정을 낸 지 불과 7일 만에 이뤄진 결정이다. 인권위가 이처럼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결정을 했다는 사실은, 서울시 방침이 명백히 반()인권적이라는 점, 사안 해결이 시급하다는 점을 방증한다. 그러나 당장 오는 71일부터 서울시 방침에 따라 하반기 노숙인 공공일자리 사업이 진행될 예정으로, 이미 대다수 노숙인 기관들은 공공일자리 참여자를 모집한 상태다.

    

속타는 홈리스, 느긋한 서울시

사정이 이러한데도, 사안을 촉발한 서울시는 여전히 느긋하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서울시는 인권위 권고가 나온 만큼 불용 예산을 활용해 부족분을 메꾸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부족한 부분은 하반기에 있을 추경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노동시간 감축과 주휴수당 지급대상 축소 등 민간의 편법적 쪼개기 고용을 취약계층 공공일자리 부문에 도입하려 한 서울시가 반성은커녕 기다리겠다는 주어 없는 변명으로 일관한 것이다.

    

사태의 본질은 지속적인 서울시의 홈리스 일자리 저질화 시도

그동안 서울시는 공공예산 절감을 명분으로 노숙인 공공일자리를 민간일자리로 전환하려는 시도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2020년 서울시 노숙인 공공일자리 예산이 2019년 대비 91천 만 원 감액된 것도 서울시의 결정이었고, 올해부터 노숙인 공공일자리 신청자에게 민간일자리를 우선추천하라는 방침을 낸 것도 서울시였다. 문제는 이 같은 파격적인 정책 결정이 아무런 근거 없이 이뤄졌다는 점이다.

서울시는 올해 초 민간일자리 근로형태상 일용직(44%) 1년 미만 단기근로(67%) 비율이 높아 일자리 안정성이 떨어짐을 개선해야 할 문제로 지적하면서도 공공일자리를 개선하기는커녕 외려 민간일자리 연계를 확대하는 사업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서울시 자활지원과, 2020년 노숙인 일자리 지원사업 추진계획. 2020.2). 사실상 홈리스 당사자에게 불안정저임금 민간일자리 취업을 서울시가 강요한 셈이다. 진단과 해법을 모순적으로 배치하는 서울시의 기발한 착상이 그저 놀라울 따름이다

    

서울시는 홈리스에게 양질의 공공일자리 참여를 보장하라

정부와 지자체가 수행하는 일자리사업은 구체적이고 적극적인 책임을 전제해야 한다. 특히 공공일자리는 노숙인 등을 비롯해 노동시장 외부 또는 경계에 위치한 사회적 약자들을 주요 대상으로 삼기에, 일자리 참여가 경제적 자립과 안정적인 노동지위, 권리를 보장하는지 여부가 중요한 평가 대상이 되어야 한다.

서울시 인권위의 권고문 역시 이 점을 강조한다. 권고문은 서울시 방침의 철회 뿐 아니라 “‘노숙인 등()실업 상태에 놓이거나 불안정저임금 민간일자리 취업을 강요받지 않도록, 대상 공공일자리의 양적 확대 및 질적 개선조치를 취할 것을 권고 사항으로 덧붙이고 있다. 서울시는 자신이 세운 서울시 인권위의 권고에 따라, ()인권적인 방침을 즉시 철회하고 노숙인 등대상 공공일자리의 확대개편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 더불어 이번 사태로 피해를 입은 공공일자리 참여자들에게 분명한 해명과 사과가 있어야 함은 물론이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727 성명서>‘노숙인 공공일자리 축소개편’ 방침 철회한 서울시, 이제는 확대개편 방침 마련하라
홈리스행동
45 2020-07-01
Selected 논평> 서울시는 서울특별시 인권위원회의 ‘서울시 2020년 하반기 노숙인 공공일자리 개편’에 대한 권고를 즉시 이행하라
홈리스행동
17 2020-06-28
725 취재요청서> 서울시의 ‘홈리스 쪼개기 고용’ 전면 철회 및 홈리스 공공일자리 확대개편 요구를 위한 기자간담회 파일
홈리스행동
15 2020-06-28
724 보도자료_서울시 ‘홈리스 쪼개기 고용’ 철회를 위한 일주일간의 릴레이 항의 행동 개시_200624
홈리스행동
13 2020-06-24
723 <공동규탄성명> 아시아나비정규직 농성장 철거를 규탄한다!
홈리스행동
15 2020-06-24
722 200616)취재요청서_쫓겨날 위기의 양동·동자동 쪽방에 대한 공공주도 순환형 개발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3 2020-06-16
721 취재요청서>서울시 노숙인 공공일자리 축소 개편안 철회 요구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23 2020-06-15
720 논평> 행정안전부의 여론잠재우기용 늑장대책, 긴급재난지원금에서 홈리스 배제되는 문제에 아무 대책 없다.
홈리스행동
466 2020-06-01
719 성명서> 코로나19를 빌미로 자행되는 홈리스에 폭력과 배제 즉각 중단하라!
홈리스행동
190 2020-05-27
718 05.28_취재요청_장애인과 가난한 이들의 21대 국회 입법과제 발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7 2020-05-25
717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국회 앞 집회 금지법 부활, 집시법 11조 개악을 규탄한다
홈리스행동
4 2020-05-25
716 보도자료 _ 홈리스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보장 촉구 긴급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90 2020-05-11
715 취재요청서> 홈리스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보장 촉구 긴급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5 2020-05-08
714 <기초법 공동행동>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위한 수기공모전 파일
홈리스행동
25 2020-04-27
713 “양동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재정착 대책을 요구하는 <쪽방 주민 서명>”에 대한 국회의원 입후보자의 답변
홈리스행동
63 2020-04-11
712 용산참사진상규명위 보도자료_용산참사 책임자 김석기 공천 규탄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2 2020-03-26
711 보도자료_양동 개발지역 쪽방주민 퇴거 대책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9 2020-03-25
710 취재요청서_양동 개발지역 쪽방주민 퇴거 대책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9 2020-03-24
709 보도자료 _ 동자동&양동 쪽방 공공주도 순환형 개발방식 요구 서명 제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2 2020-03-22
708 홈리스행동> 2020년 온라인 정기총회 참여방법 안내 파일
홈리스행동
250 2020-03-20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