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요청서 전문보기=



  1. 공정한 보도를 위해 수고가 많으십니다.


  1. 저희는 홈리스 인권과 복지 향상을 위해 활동하는 단체들의 연대체입니다. 작년 <2019홈리스추모제공동기획단>에 함께 참여한 바 있으며, 서울시의 ‘2020년 노숙인 공공일자리 하반기 개편안’  전면 철회 및 노숙인 공공일자리의 확대 개편을 요구하고자 이렇게 다시 모였습니다. 현재는 <서울시의 ‘홈리스 쪼개기 고용’ 철회를 위한 7일간의 릴레이 항의행동>에 나서고 있으며, △서울시장공관 등지에서의 1인시위, △현장으로 찾아가 당사자의 요구를 모으는 ‘할 말 있수다’, △개편안 철회를 위한 적정 예산 편성 요구(서울시의회 앞 피케팅) 등의 활동을 진행하는 중입니다. 


  1. 지난 5월 26일, 서울시는 ‘2020년 노숙인 공공일자리 하반기 개편(안) 안내’(이하 개편안) 제하의 비공개 문서를 통해, 서울시의 노숙인 공공일자리 보조금 지원을 축소 배정한다는 계획을 각 노숙인 시설로 송부한 바 있습니다(첨부 1 참조).. 개편안은 서울시 노숙인 반일제 근로의 △근로시간 축소(일5시간→일4시간, 월 15~19일→14~18일), △평균임금 감액(월 64~81만원→월48~62만원), △주휴수당 미지급(노숙인 생활시설 근로 시), △월차수당의 유급휴가 전환(유급휴가 강제) 등의 내용을 담고 있어, 이대로 개편안이 단행될 경우 노숙인 일자리사업 참여자들의 노동조건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1. 6월 17일, 서울시의회(보건복지위원회)는 복지정책실 추경예산안 심사를 통해 노숙인 공공일자리 예산을 2억 8천만원 증액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첨부 2 참조). 하지만 올해 노숙인 공공일자리 예산이 전년 대비 9억 1천만원 감액된데다, 코로나19 여파로 민간일자리 연계가 경색된 현 상황을 고려할 때, 이번 증액으로 개편안의 전면 철회는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실제 지난 수일 동안 노숙인 시설들은 개편안대로 3분기 일자리 참여자를 모집한 바 있습니다.


  1. 6월 23일, 서울시 인권위원회(이하 서울시 인권위)는 해당일 기준 7일 전 홈리스행동이 낸 진정에 답하여 ‘2020년 하반기 노숙인 공공일자리 개편’에 대한 권고’ 결정을 내렸습니다. 권고의 주요 내용은 △2020년 하반기 노숙인 공공일자리 개편 방침을 조속히 철회할 것, △’노숙인 등’이 불안정한 민간일자리 취업을 강요받지 않도록 ‘노숙인 등’ 대상 공공일자리의 질적/양적 개선조치를 취하라는 것입니다. 하지만 언론기자의 취재 결과, 서울시는 여전히 “추경을 기다려야 한다”는 입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올해 예산을 큰 폭으로 감액했을 뿐 아니라, 그간 ‘불안정한 민간일자리 취업’을 강조해왔던 서울시는 여전히 책임을 회피하는 모습만 보이고 있습니다.


  1. 이에 저희 9개 사회운동/시민사회단체들은 6월 29일(월) 오전 10시 30분에 서울역 연세빌딩 지하도(1호선 서울역 6, 7번 출구 지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서울시 ‘노숙인 공공일자리 쪼개기 고용’의 전면 철회 및 ‘노숙인 등’ 대상 공공일자리의 확대개편을 요구하고자 합니다. 이번 기자간담회를 통해 현 서울시 노숙인 공공일자리 참여자(3분기 참여희망자) 50인의  ‘항의의 글’과 7인의 ‘항의의 목소리(영상/육성발언)’를 전달하며 요구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귀 언론의 관심과 참여를 바랍니다.

웹자보.jpg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727 성명서>‘노숙인 공공일자리 축소개편’ 방침 철회한 서울시, 이제는 확대개편 방침 마련하라
홈리스행동
45 2020-07-01
726 논평> 서울시는 서울특별시 인권위원회의 ‘서울시 2020년 하반기 노숙인 공공일자리 개편’에 대한 권고를 즉시 이행하라
홈리스행동
17 2020-06-28
Selected 취재요청서> 서울시의 ‘홈리스 쪼개기 고용’ 전면 철회 및 홈리스 공공일자리 확대개편 요구를 위한 기자간담회 파일
홈리스행동
15 2020-06-28
724 보도자료_서울시 ‘홈리스 쪼개기 고용’ 철회를 위한 일주일간의 릴레이 항의 행동 개시_200624
홈리스행동
13 2020-06-24
723 <공동규탄성명> 아시아나비정규직 농성장 철거를 규탄한다!
홈리스행동
15 2020-06-24
722 200616)취재요청서_쫓겨날 위기의 양동·동자동 쪽방에 대한 공공주도 순환형 개발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3 2020-06-16
721 취재요청서>서울시 노숙인 공공일자리 축소 개편안 철회 요구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23 2020-06-15
720 논평> 행정안전부의 여론잠재우기용 늑장대책, 긴급재난지원금에서 홈리스 배제되는 문제에 아무 대책 없다.
홈리스행동
466 2020-06-01
719 성명서> 코로나19를 빌미로 자행되는 홈리스에 폭력과 배제 즉각 중단하라!
홈리스행동
190 2020-05-27
718 05.28_취재요청_장애인과 가난한 이들의 21대 국회 입법과제 발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7 2020-05-25
717 <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국회 앞 집회 금지법 부활, 집시법 11조 개악을 규탄한다
홈리스행동
4 2020-05-25
716 보도자료 _ 홈리스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보장 촉구 긴급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90 2020-05-11
715 취재요청서> 홈리스에 대한 긴급재난지원금 보장 촉구 긴급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5 2020-05-08
714 <기초법 공동행동>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위한 수기공모전 파일
홈리스행동
25 2020-04-27
713 “양동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재정착 대책을 요구하는 <쪽방 주민 서명>”에 대한 국회의원 입후보자의 답변
홈리스행동
63 2020-04-11
712 용산참사진상규명위 보도자료_용산참사 책임자 김석기 공천 규탄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2 2020-03-26
711 보도자료_양동 개발지역 쪽방주민 퇴거 대책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9 2020-03-25
710 취재요청서_양동 개발지역 쪽방주민 퇴거 대책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9 2020-03-24
709 보도자료 _ 동자동&양동 쪽방 공공주도 순환형 개발방식 요구 서명 제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2 2020-03-22
708 홈리스행동> 2020년 온라인 정기총회 참여방법 안내 파일
홈리스행동
250 2020-03-20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