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요청서 : http://bit.ly/37Yhvbo


1. 정론보도를 위해 힘쓰는 귀 언론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2. 홈리스추모팀은 거리와 쪽방, 시설 등에서 돌아가신 분들과 무연고사망자의 죽음을 애도하고, 가난 때문에 죽지 않는 세상과 모든 이들의 존엄한 마지막을 위해 활동하고 있습니다.

 

3. 故김정원님은 홈리스행동과 쪽방 활동가들과 오랫동안 함께 해온 남대문로5가 쪽방 주민이었습니다. 작년 수술을 받은 뒤 춘천 Y병원(요양병원)에 입원해왔습니다. 최근 이웃 주민들에게 돌아가셨다는 소문이 있어 병원에 문의한 결과 지난해 7월 11일에 돌아가셨다는 사실을 확인하였습니다. 이웃들은 이에 대한 어떠한 통보도 받지 못했습니다.

 

4. 여기에는 다음과 같은 문제점이 있습니다.

     ①중구청의 담당자(자활주거팀)는 서울시 공영장례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춘천에서 돌아가셨다는 이유로 공영장례 대상으로 삼지 않았습니다.

         이는 수급자의 경우 장례에 대한 책임이 중구에 있다는 것을 무시한 행정편의적 처사입니다.

     ②무연고 공영장례를 집행하지 않아 김정원님의 사망에 대한 무연고사망자 공고조차 진행되지 않았습니다.

         이로 인해 동료와 이웃들은 김정원님의 사망에 대해 알 수조차 없었습니다.

 

5. 서울 중구청의 故김정원님에 대한 무연고 장사행정은 서울시의 공영장례조례가 정한 애도하고 추모할 권리를 무력화 할 뿐만 아니라, 장사법이 정한 행정(공고의 내용과 시기)고차 위반하는 일이었습니다. 중구청의 반인권적이고 나태한 행정처리는 故김정원님의 존엄하게 떠날 권리와, 故김정원님을 기억하는 이웃들의 애도할 권리를 빼앗았습니다. 아파도 돌봐줄 사람이 없어 원거리 요양병원에 입원할 수밖에 없는 빈곤층의 상황을 고려할 때 중구청이 이 문제를 개선하지 않는다면 이와 같은 사례는 반복될 것입니다.

 

6. 내일 기자회견을 통해 중구청의 이번 조치에 대해 규탄하고, 동료들이 고인을 추모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구할 것입니다. 이에 많은 취재를 요청합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697 <2020 홈리스주거팀>“영등포 쪽방촌 주거환경 개선 및 도시 정비를 위한 공공주택사업 추진계획”에 대한 논평
홈리스행동
6 2020-01-21
696 홈리스행동과 함께하는 2020년도 설명절나기 파일
홈리스행동
15 2020-01-15
695 보도자료 _200114_공영장례제도 무력화하는 중구청의 무연고 장사행정 규탄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9 2020-01-14
Selected 취재요청서_공영장례제도 무력화하는 중구청의 무연고 장사행정 규탄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8 2020-01-13
693 홈리스행동 휴무 안내
홈리스행동
16 2019-12-30
692 191219_보도자료_홈리스 명의범죄, 복지는 멀고 범죄는 가까운 현실이 빚는 문제
홈리스행동
15 2019-12-19
691 191219_보도자료 _ 홈리스 명의도용 과세처분 무효 확인 소제기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7 2019-12-19
690 취재요청서 _ 홈리스 명의도용 과세처분 무효 확인 소제기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 2019-12-18
689 보도자료> 양동 개발지구 쪽방 주민 실태 발표와 서울시 대책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 2019-12-18
688 취재요청서 _ (12.18)양동 재개발지구 쪽방 주민 실태 발표와 서울시 대책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1 2019-12-17
687 2019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보도자료
홈리스행동
15 2019-12-16
686 취재요청서_2019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2 2019-12-15
685 양동 재개발지구 쪽방 주민 주거대책 요구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 보도자료
홈리스행동
16 2019-12-11
684 취재요청서 _ 양동 재개발지구 쪽방 주민 주거대책 요구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6 2019-12-10
683 [2019 홈리스추모제] 2019.12.22(일) 동짓날, 서울역 광장에서 만나요 파일
홈리스행동
906 2019-12-04
682 2019 월동 프로젝트 함께해주세요 파일
홈리스행동
264 2019-12-04
681 <보도자료> 주거권 보장을 위한 최소한의 책임도 지지 않겠다는 국토부의 고시원 건축기준 개정안
홈리스행동
18 2019-12-02
680 [기초법공동행동 성명] 인천 일가족의 죽음을 추모하며 -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하라! 더 이상 죽지 말자, 정부는 방관말고 빈곤문제 해결하라!
홈리스행동
16 2019-11-25
679 [기초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성명] 반복되는 말뿐인 폐지가 아니라 구체적인 계획수립과 이행으로 부양의무자기준 조속히 완전 폐지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28 2019-11-12
678 2019 홈리스주거팀_[추모 성명]국일 고시원 화재 참사 1년, 집이 없어 생긴 죽음 앞에 치유도 반성도 없었다
홈리스행동
194 2019-11-08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