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11
2018.12.31 (20:31:15)

홈리스행동 송구영신 웹자보.jpg


홈리스행동 회원 여러분~
홈리스행동은 홈리스추모제와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로 사망한
7명의 넋을 위로하는 49재를 끝으로 한 해를 마무리해 마음이 착잡했지만, 한편으로는 보내주신  월동물품들로 창고가 채워져 마음이 따뜻했던 연말입니다.

2019년에도 홈리스운동에 많은 관심 부탁드리고, 회원 모두에게 기쁜 일이 많은 2019년이 되길 바랍니다.


-홈리스행동 올림


★홈리스행동 휴무기간 안내
-2019.1.2(화)~2019.1.4(금)


※아래에 국일고시원 피해자 대표의 추모사와 송경동 시인의 추모시가 있으니 읽어보세요.



부디 건투가 있기를!

- 종로 고시원 쪽방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송경동

문 하나로 들어가면
스물 아홉 개의 방이 있었지
스물 아홉 개의 집이 있었지
쪽방이라기도 하고
고시원이라기도 하고
저렴 주택이라기도 했지
창문도 없는 그곳이
이 세상에서 우리가 다다른 마지막 방이었지


우린 사는 내내 투명인간이었지
취약계층이 우리 이름이었고
빈곤층이 우리 이름이었고
일용공 비정규직이 우리 이름이었고
사각지대가 우리 이름이었지
우리들의 이름으로
수많은 복지가 이야기되고
대안과 대책이 이야기되었지만
정작 우리에게 돌아온 것은
소외와 멸시와 무관심뿐이었지
우리는 가끔 뭉뚱그려진
통계로만 호명되었지


가난은 가족도 빼앗았지
친구라곤 고독 밖에 없었지
우리는 사람이 아니었기에
빈소도 없었지
그렇게 우리는 당신들만의 천국에서
어느 날 갑자기 검게 그을린 채 추방당했지
경보기는 울리지 않았고
안전망은 없었지


오늘도 그런 우리는
주택보급률 102%의 휘황찬란한
한국사회 도심의 뒷길을 걸어
어느 작은 쪽방에 몸을 누이지
고시생이 아닌 고시생이 되어
이 세상의 모든 고난과 눈물과
아픔을 읽어야 하지
이 세상의 모든 가난과 차별과
모멸을 견뎌야 하지
부디 굶어죽지 말고, 얼어죽지 말고
타죽지 말고, 목매달지 말고, 탄불을 켜지 말고
부디 건투가 있기를!


가물가물하지만
저 건물 이층에 스물 세 개의 방이 있었고
삼층에는 스물 아홉 개의 방이 있었지
거기에서 난 몇 호의 인간이었을까
그곳에서 우리는 이미 사람이 아니었지
이름도 가족도 친구도
무엇도 두고 온 것이 없는
우리는 국민이 아니었지
우리는 국가로부터 이미 지워진 이름들이었지
부디 당신들만의 천국에도 건투가 있기를!


우리들의 이름은
취약계층이었지
우리들의 이름은
사각지대였지
우리들의 이름은 한번도 찾아지지 않았지
불타 죽거나 굶어 죽거나 얼어 죽거나
뛰어내리거나 목을 맸을 때
가끔 TV에 오르내리지
부디 이 풍요로운 대한민국에 영광이 있기를!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Selected 회원 여러분~ 행복한 연말연시 되세요. 파일
홈리스행동
11 2018-12-31
647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참사 희생자 49재 파일
홈리스행동
5 2018-12-31
646 카드뉴스> 추모팀_무연고 사망자의 장례식장엔 두 가지가 없다. 파일
홈리스행동
12 2018-12-31
645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희생자 49재 진행일정 알림(기자회견, 49재, 추모문화제) 파일
홈리스행동
38 2018-12-26
644 보도자료>비주택 최저주거기준 설문결과 발표 및 홈리스 주거대책 개선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7 2018-12-19
643 취재요청서_비주택 최저주거기준 설문결과 발표 및 홈리스 주거대책 개선 요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2 2018-12-18
642 참여요청> 월동 프로젝트
홈리스행동
6 2018-12-18
641 카드뉴스> 가난한 사람들의 최후 안식처, 쪽방. 쪽방은 왜, 어떻게 사라져갔을까?
홈리스행동
10 2018-12-17
640 보도자료_2018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69 2018-12-17
639 취재요청서_2018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18 2018-12-16
638 [2018홈리스추모제] 2018.12.21(금) 동지전야, 7시 서울역 광장에서 만나요 파일
홈리스행동
127 2018-12-11
637 여성홈리스 다큐영화 상영회 신청 안내
홈리스행동
13 2018-12-10
636 보도자료_고시원 화재 참사에도 거꾸로가는 서울시 매입임대주택 공급 정책, 전면 재검토하라
홈리스행동
273 2018-11-22
635 고시원 화재 사건, 거꾸로가는 서울시 주거취약계층 매입임대주택 공급 규탄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256 2018-11-20
634 성명> 집이 없어 죽어간 이들의 죽음을 추모하며, 홈리스 주거권 보장을 촉구한다! 파일
홈리스행동
427 2018-11-09
633 보도협조요청> 종로 고시원 화재 참사 희생자 추모 및 재발방지 대책 촉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392 2018-11-09
632 사회운동가 故배정학 동지 1주기 추모 안내 파일
홈리스행동
242 2018-11-01
631 [보도자료]빈곤과 사회적 고립의 희생자, 무연고사망자 합동 위령제 개최 파일
홈리스행동
320 2018-10-16
630 빈곤과 사회적 고립의 희생자, 무연고사망자 합동위령제 파일
홈리스행동
239 2018-10-10
629 홈리스행동과 추석 명절 나기 파일
홈리스행동
1761 2018-09-1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