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2554
2018.04.25 (13:49:34)
“잘못했으면 벌을 받는 게 맞지만, 아픈 사람을 며칠 기다려줄 순 없었을까요. 죽은 사람은 말이 없다지만 형이 혼자서 얼마나 외롭고 아팠을지….”

22일 <한겨레>와 만난 김경호(47)씨는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노역장에 유치된 지 이틀 만에 지병으로 숨을 거둔(▶ 벌금 150만원 때문에…심부전 환자 ‘노역장’ 이틀만에 숨져) 김아무개(55)씨의 동생이다.


<아래 전체 기사>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41621.html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963 시민단체 “주거취약계층 지원 확대” vs 국토부 “6월 중 발표할 것”
홈리스행동
21 2019-06-17
962 '빈곤 비즈니스' 사슬 끊으려면 쪽방을 법제 안으로 가져와야
홈리스행동
57 2019-05-09
961 쪽방 가장 많은 종로구, 공공 쪽방 첫 제안
홈리스행동
25 2019-05-08
960 허술한 방 자물쇠ㆍ허름한 공용화장실… 폭력에 노출된 쪽방 여성들
홈리스행동
17 2019-05-08
959 화장실 없는 1.25평 쪽방… “햇볕 드는 집에서 살고 싶어요”
홈리스행동
11 2019-05-08
958 ‘집 아닌 집’ 쪽방… 각종 법 테두리서도 한참 밀려나
홈리스행동
8 2019-05-08
957 쪽방촌 뒤엔… 큰손 건물주의 ‘빈곤 비즈니스’
홈리스행동
10 2019-05-08
956 서울시 사회서비스원, ‘공공성 강화로 제기능 수행해야’
홈리스행동
37 2019-03-26
955 비주택 주거자 통합 대책 세워라
홈리스행동
45 2019-03-26
954 홈리스추모제기획기사 2> 여성홈리스에게 안전한 공간은 없다
홈리스행동
888 2018-12-12
953 홈리스추모제 기획기사> 가족 대신 장례, 혈연과 제도를 넘어 동행의 관계로
홈리스행동
911 2018-12-10
952 쪽방촌 빨래터…”여름나기 지원” vs “보여주기 행정”
홈리스행동
1125 2018-08-13
951 홈리스행동, 서울시 임대주택 공급 '주거취약계층 입장 반영못해'
홈리스행동
962 2018-05-31
950 서울시 복지본부의 독단… 취약계층 주거지원사업 결국 파행
홈리스행동
920 2018-05-31
949 "서울시 임대주택, 노숙인에 비싼 보증금..'체납할 것' 편견"
홈리스행동
176 2018-05-31
948 자활시설, ‘당일 퇴소하라’ 문자통보
홈리스행동
225 2018-05-31
947 강제퇴소 당한 여성홈리스, 인권위 진정 제기
홈리스행동
82 2018-05-31
946 제2의 노역장 사망 없게… 검사가 책임지고 입감자 건강 확인
홈리스행동
2726 2018-04-25
Selected "벌 받는 건 맞지만..심장병 수술환자 기다려줄 순 없었나요"
홈리스행동
2554 2018-04-25
944 벌금 150만원 때문에..심부전 환자 '노역장' 이틀만에 숨져
홈리스행동
159 2018-04-25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