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9
2018.04.25 (13:49:34)
“잘못했으면 벌을 받는 게 맞지만, 아픈 사람을 며칠 기다려줄 순 없었을까요. 죽은 사람은 말이 없다지만 형이 혼자서 얼마나 외롭고 아팠을지….”

22일 <한겨레>와 만난 김경호(47)씨는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노역장에 유치된 지 이틀 만에 지병으로 숨을 거둔(▶ 벌금 150만원 때문에…심부전 환자 ‘노역장’ 이틀만에 숨져) 김아무개(55)씨의 동생이다.


<아래 전체 기사>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41621.html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946 제2의 노역장 사망 없게… 검사가 책임지고 입감자 건강 확인
홈리스행동
24 2018-04-25
Selected "벌 받는 건 맞지만..심장병 수술환자 기다려줄 순 없었나요"
홈리스행동
9 2018-04-25
944 벌금 150만원 때문에..심부전 환자 '노역장' 이틀만에 숨져
홈리스행동
15 2018-04-25
943 서울시 주거취약계층 매입임대주택이 비판받는 다섯가지 이유
홈리스행동
33 2018-04-13
942 서울시 주거취약계층 임대주택 파행운영, 우리도 할 말 있수다!
홈리스행동
20 2018-04-05
941 서울시 주거 취약계층 매입임대주택 파행운영을 비판한다
홈리스행동
31 2018-03-20
940 서울시, 취약계층 위한 임대주택 보증금 인상하고 공가 장시간 방치해
홈리스행동
129 2018-01-24
939 [단독]서울시, 쪽방촌 주민·노숙인 위한 임대주택 60여가구 1년째 ‘빈집 방치’
홈리스행동
101 2018-01-18
938 사람 쫓는 야박한 벤치, 온정 나누는 훈훈한 벤치
홈리스행동
102 2018-01-18
937 ‘쓸쓸한 죽음에 최소한의 예우’…”장례지원 늘려야”
홈리스행동
124 2017-12-10
936 3시간 빈소·40만원 장례비로 ‘가난한 죽음’ 막을 수 있을까
홈리스행동
134 2017-12-10
935 [보건복지부]-보도자료-2016년 노숙인 등의 실태조사 결과 및 향후 대책(안)
홈리스행동
180 2017-09-27
934 [조선일보]"방까지 들어와 찰칵… 내 가난이 구경거리인가요?"
홈리스행동
260 2017-09-27
933 [의협신문]병원 이중개설 A원장, 행정소송·형사재판 '희비'
홈리스행동
101 2017-09-27
932 [메디파나뉴스] 노숙인 유인해 입원시킨 병원장‥행정소송 기각?
홈리스행동
117 2017-09-27
931 [제주의소리] 야쿠자와 노숙자로 쇠락한 거리에 시민 커뮤니티 만든 女시인
검치
176 2017-07-28
930 [노컷뉴스] '신용도' 있는 노숙자만 골라 합숙…대포통장 일당 기소
검치
125 2017-07-24
929 [아시아경제] 노숙인 숙소가 특급호텔급으로 변신… 침대·소파 등 2300개 직접 배치해준 롯데호텔
검치
119 2017-07-13
928 [금강일보] [원용철의 벧엘이야기] 국토교통부의 공공임대주택 확대 정책에 대한 단상
검치
91 2017-07-10
927 [연합뉴스] [사라진 국민 46만명] ④'잊혀진 유권자'…투표율 0.1%대
검치
107 2017-07-10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