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리스 생애기록집 소개]


홈리스 생애기록집 Ⅲ, 『소리 없는 이들의 삶의 기록』


쪽방, 고시원 등에서 사는 홈리스 당사자, 직장인과 홈리스 운동 단체 활동가 몇몇이 모였다. 홈리스로 살다 간, 홈리스 상태를 살고 있는 이들의 이야기를 모아 펴내기 위해서다. 홈리스로 살다 진 이들의 이야기를 웬만해서는 찾을 수 없고, 이들의 삶 역시 가치 있게 여겨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 이유로 고인의 지인들을 찾아 만나 이야기를 수집하고, 홈리스 당사자 스스로 글을 쓰거나 구술을 통해 16명의 이야기를 소책으로 엮게 되었다.


삶과 죽음의 이야기를 한 데 풀어놓는다는 것이 적절한 지 의문이었다. 하지만 홈리스의 죽음들이 자연사가 아닌 빈곤의 잔혹사이며, 외로움을 자처한 고독사가 아니라 고립사라는 사실은 그들의 삶과 죽음을 분리할 수 없게 하였다. 홈리스의 삶에서 발 뗀 추모는 공허하고, 그들의 삶도 넋도 온전히 위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성공한 이들의 전기를 읽고, 잘 나가는 사람들 흉내 내기도 바쁜 세상에 홈리스들의 이야기를 읽고 싶은 이는 없을지 모른다. 그저 자기가 갈 길의 반대편에 선 이들로 단정하면 편할 뿐이다. 하지만 꼭대기에 선 이들의 책에서는 읽을 수 없는, 그들의 책에서는 지워내야 했던 이야기가 우리의 기록에서는 중심이 될 것이다. 모두가 피하고 싶은 장래를 현실로 살았고, 살고 있는 이들의 이야기야말로 우리사회의 운영원리를 거짓 없이 보여주는 창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한 손에 들어오는 이 작은 책에 간추려진 홈리스들의 삶을, 여러분의 눈빛으로 천천히 따라와 주시기 바란다. 이러한 삶이 함께했고, 함께 하고 있음을 기억해 주시기 바란다.


생애기록집.jpg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600 <홈리스 추모제 특별판> 주거복지 로드맵이 빠뜨린 홈리스의 주거권을 찾아서 파일
홈리스행동
111 2018-04-06
599 <홈리스 추모제 특별판> 당신이 앉을 수 있는 곳, 우리도 앉을 수 있다. 파일
홈리스행동
108 2018-04-06
598 <홈리스 추모제 특별판> 홈리스 고립사, 공영장례조례가 답할 수 있을까 파일
홈리스행동
74 2018-04-06
Selected <홈리스 추모제 특별판> 홈리스 생애기록집 Ⅲ, 『소리 없는 이들의 삶의 기록』 파일
홈리스행동
122 2018-04-06
596 <2017 홈리스 추모제 특별판> 인구 1만 명당 노숙인 비율이 전국 최고인 대구에서 노숙인 추모제 열다 파일
홈리스행동
88 2018-04-06
595 <홈리스뉴스 57호>특집-공문 하나에 춤추는 홈리스에 대한 임대주택 지원 파일
홈리스행동
104 2018-04-06
594 <홈리스뉴스 57호>진단 Ⅱ-좌담: 홈리스 당사자가 본 ‘노숙인복지법 토론회’ 파일
홈리스행동
73 2018-04-06
593 <홈리스뉴스 57호>진단-“홈리스를, 홈리스에 의한, 홈리스를 위한” 노숙인복지법 개정논의가 필요하다 파일
홈리스행동
90 2018-04-06
592 <홈리스뉴스 57호>세계의 홈리스-‘트럼프 딸’ 방문에 쫓겨나게 된 거리홈리스 파일
홈리스행동
136 2018-04-06
591 <홈리스뉴스 57호>기고-잠바 타는 날, 잠바 사는 날 파일
홈리스행동
95 2018-04-06
590 <홈리스뉴스 57호>꼬집는 카메라-안녕, 낯선사람? 파일
홈리스행동
16 2018-04-06
589 <홈리스뉴스 56호>특집-홈리스 유인해 입원시킨 B요양병원 사건, 최종 판결 나와 파일
홈리스행동
15 2018-04-05
588 <홈리스뉴스 56호>다림질-‘노숙인’이 아니라 ‘홈리스’이어야 하는 이유 파일
홈리스행동
21 2018-04-05
587 <홈리스뉴스 56호>진단-2016년 노숙인 등의 실태조사 결과 및 향후 대책(안)에 대한 평가 파일
홈리스행동
69 2018-03-05
586 <홈리스뉴스 56호>세계의 홈리스-화려한 실리콘밸리, 내가 살 집은 없다 파일
홈리스행동
48 2018-03-05
585 <홈리스뉴스 56호>기고-제7회 동아시아 네트워크 워크숍 참관기 파일
홈리스행동
45 2018-03-05
584 <홈리스뉴스 56호>꼬집는 카메라-호텔로 가는 길, 쫓겨난 사람들 파일
홈리스행동
69 2018-03-05
583 <홈리스뉴스 55호> 특집 - 홈리스 때문에 공원이 위험하다? 빈곤대책 아닌 범죄대책 외치는 언론과 국가기관 파일
홈리스행동
221 2017-10-30
582 <홈리스뉴스 55호> 진단 - 홈리스 외면하는 국토부의 주거복지 로드맵 파일
홈리스행동
222 2017-10-30
581 <홈리스뉴스 55호> 기고 - 한국의 「나, 다니엘 블레이크」를 위해 첫 국가배상 소송에 나섭니다 파일
홈리스행동
183 2017-10-2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