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763
2018.04.05 (23:12:36)

서울시 주거취약계층 임대주택 파행운영, 우리도 할 말 있수다!


지난 3월 21일 '서울시 일방통행 정책 규탄! 홈리스 주거권 쟁취 결의대회'가 서울 시청 앞에서 2017홈리스추모제 주거팀의 주최로 진행됐습니다. 이번 결의대회는 지난 기사(서울시 주거 취약계층 매입임대주택 파행운영을 비판한다)에서 지적한 서울시의 주거취약계층 임대주택 파행운영에 대해 규탄하는 목소리를 내기 위한 자리였습니다. 결의대회에 참여한 이들은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묵묵히 끝까지 자리를 지켰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40여명의 참여자 중 대부분이 서울시의 주거취약계층 임대주택 파행 운영의 직·간접적 피해자인 홈리스들이기 때문입니다. 본 기사는 당일 결의대회에서 진행된 '공개수다회: 문제 있수다!' 현장토크에서 나눈 이야기를 통해 홈리스 당사자들의 심경과 바람을 독자들에게 전하기 위해 작성되었습니다. 다소 길지만 당사자분들의 생생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전체 기사 보기>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ss_pg.aspx?CNTN_CD=A0002419496&PAGE_CD=&CMPT_CD=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954 홈리스추모제기획기사 2> 여성홈리스에게 안전한 공간은 없다
홈리스행동
24 2018-12-12
953 홈리스추모제 기획기사> 가족 대신 장례, 혈연과 제도를 넘어 동행의 관계로
홈리스행동
25 2018-12-10
952 쪽방촌 빨래터…”여름나기 지원” vs “보여주기 행정”
홈리스행동
156 2018-08-13
951 홈리스행동, 서울시 임대주택 공급 '주거취약계층 입장 반영못해'
홈리스행동
119 2018-05-31
950 서울시 복지본부의 독단… 취약계층 주거지원사업 결국 파행
홈리스행동
110 2018-05-31
949 "서울시 임대주택, 노숙인에 비싼 보증금..'체납할 것' 편견"
홈리스행동
121 2018-05-31
948 자활시설, ‘당일 퇴소하라’ 문자통보
홈리스행동
112 2018-05-31
947 강제퇴소 당한 여성홈리스, 인권위 진정 제기
홈리스행동
61 2018-05-31
946 제2의 노역장 사망 없게… 검사가 책임지고 입감자 건강 확인
홈리스행동
1092 2018-04-25
945 "벌 받는 건 맞지만..심장병 수술환자 기다려줄 순 없었나요"
홈리스행동
1024 2018-04-25
944 벌금 150만원 때문에..심부전 환자 '노역장' 이틀만에 숨져
홈리스행동
123 2018-04-25
943 서울시 주거취약계층 매입임대주택이 비판받는 다섯가지 이유
홈리스행동
801 2018-04-13
Selected 서울시 주거취약계층 임대주택 파행운영, 우리도 할 말 있수다!
홈리스행동
763 2018-04-05
941 서울시 주거 취약계층 매입임대주택 파행운영을 비판한다
홈리스행동
73 2018-03-20
940 서울시, 취약계층 위한 임대주택 보증금 인상하고 공가 장시간 방치해
홈리스행동
236 2018-01-24
939 [단독]서울시, 쪽방촌 주민·노숙인 위한 임대주택 60여가구 1년째 ‘빈집 방치’
홈리스행동
170 2018-01-18
938 사람 쫓는 야박한 벤치, 온정 나누는 훈훈한 벤치
홈리스행동
182 2018-01-18
937 ‘쓸쓸한 죽음에 최소한의 예우’…”장례지원 늘려야”
홈리스행동
167 2017-12-10
936 3시간 빈소·40만원 장례비로 ‘가난한 죽음’ 막을 수 있을까
홈리스행동
174 2017-12-10
935 [보건복지부]-보도자료-2016년 노숙인 등의 실태조사 결과 및 향후 대책(안)
홈리스행동
243 2017-09-27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