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요청서_당일배포]_서울시공영장례조례안 개선요구 기자회견_171207.hwp



허울 뿐 인 공영장례 조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서울시 공영장례조례() 개선 요구 기자회견

 

 

1. 정론보도를 위해 수고가 많으십니다.

 

2. 본 단체는 거리, 시설, ()주택 등지에서 거주하다 사망하신 홈리스의 넋을 위로하고, 홈리스의 인간다운 삶을 요구하기 위해 구성된 연대체입니다. 매년 동짓날(12.22) 진행되는 홈리스 추모문화제와 함께, 홈리스 추모주간(12.18~22)을 통해 홈리스 복지와 인권 보장을 위한 대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3. 119일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박양숙 위원장은 서울특별시 공영장례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12. 18. 10, 상임위 논의 예정). 박 위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제정안을 통해 연고자가 없거나, 있어도 장례를 제대로 치를 형편이 되지 않는 이웃들이 공공의 지원으로 장례를 치를 수 있게 되었다면서 그동안 기초단체 차원에서의 공영장례조례는 있었지만 이번에 전국 최초로 광역단체 차원에서 공영장례조례가 만들어지면서 이번 조례 시행을 통해 앞으로 한국사회에서 공영장례가 보편적 사회보장이 될 수 있는 이정표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발의된 공영장례조례는 공영이라는 조례명에 어울리지 않을 뿐 아니라 차라리 허울에 가깝습니다.

 

4. 공영장례란 조례() 2조에서 정의한 바와 같이 공영장례 지원대상자가 사망하는 경우 유가족(무연고사망자의 경우 시에서 위탁받은 민간기관 등)이 빈소를 마련하고 고인예식 등을 포함한 장례절차를 원활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공공에서 행정적·재정적으로 필요한 사항을 지원하는 제도를 의미합니다. , 공영장례는 재정적 어려움이 있는 사람들도 직장(直葬) 방식의 장례가 아닌 최소한 가족과 이별할 수 있도록 시간과 공간을 공공이 마련해서 최소한의 장례를 보장하는 것입니다.

 

5. 그러나 조례()은 최빈곤층인 기초수급자의 일부만을 대상으로 하며, 지원 내용도 40만원 수준에서 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 현재 제출된 조례()은 사각지대가 넓고 최소한의 장례 의식에 필요한 절차와 항목조차 담보하지 못하여, 설령 제정된다 하더라도 조례()이 목적한 바를 이루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6. 이에, <2017홈리스추모제공동기획단>은 형식 갖추기에 불과한 서울특별시 공영장례 조례안을 규탄하고, 모든 서울시민의 존엄한 마무리를 보장할 수 있는 조례를 요구하기 위한 기자회견을 다음과 같이 진행하고자 합니다. 귀 언론의 관심과 취재를 부탁드립니다.

 

<>

- 아 래 -

일시 : 2017127() 오전 10

장소 : 서울특별시의회 의원회관 앞 (덕수궁길 15)

순서

사회: 이동현 <홈리스행동, 상임활동가>

발언1 : 가난한 이들의 죽음을 위로할 수 없는 서울시 조례() 규탄

- 이태헌 <사랑방마을공제협동조합, 고문/ 쪽방 주민>

발언2 : 빈곤을 외면하는 서울시 조례() 규탄

- 김윤영 <빈곤사회연대, 사무국장>

발언3 : 차별 없는 공영장례조례 제정 촉구

- 양한웅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기자회견문 낭독

- 김학식 <홈리스행동, 회원>

 

첨부1. 기자회견문

첨부2. 서울특별시 공영장례 조례안에 대한 의견서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606 IMF외환위기 20년, 한국사회의 가계부채의 현실과 해결방안 토론회 새 글파일
홈리스행동
  2017-12-14
605 [보도 및 취재요청] IMF 외환위기 20년, 한국사회 가계부채의 현실과 해결방안> 토론회 새 글파일
홈리스행동
  2017-12-14
Selected 취재요청서> 17.12.07.10시, 서울시 공영장례조례(안) 개선 요구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29 2017-12-07
603 [긴급제안] 전월세상한제 등 세입자보호대책 촉구 세입자/시민/종교계/시민사회 선언에 함께 해주세요! 파일
홈리스행동
32 2017-12-06
602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의 이장님, 故배정학 활동가 마을-사회장 파일
홈리스행동
18 2017-11-13
601 [부고] 성북장수마을 협의회 대표이자 홈리스행동의 든든한 회원과 운영위원이셨던 故 배정학 동지의 명복을 빕니다. 파일
홈리스행동
82 2017-11-13
600 홈리스행동> 내일(14일, 토) 1시, <빈곤철폐의 날 퍼레이트>에 함께 해 주세요!! 파일
홈리스행동
102 2017-10-13
599 [추석나기] 홈리스행동과 추석 명절나기 함께해요^^ 파일
홈리스행동
76 2017-09-28
598 [동자동사랑방] 활동가 채용 공고
홈리스행동
29 2017-09-28
597 1017 빈곤철폐의 날 알림 파일
홈리스행동
66 2017-09-19
596 [공동행동-성명] 복지부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는 폐지가 아니다!
홈리스행동
63 2017-08-11
595 故 박종필 감독 추모영상
홈리스행동
43 2017-08-02
594 <삶으로 만나는 박종필 추모의 밤> 7. 30(일).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야외 파일
홈리스행동
84 2017-07-30
593 [부고] 차별에 저항한 영상활동가, 故 박종필 감독 인권사회장 파일
홈리스행동
114 2017-07-29
592 성명서> 홈리스에 대한 차별과 배제, 「서울로 7017 조례안」 상임위 통과 규탄한다! 파일
홈리스행동
195 2017-06-20
591 [기자회견] <서울로 7017 조례안> 독소조항 폐기 촉구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98 2017-06-18
590 [기자회견] 빈곤은 구경거리가 아니다! 주민을 비웃는 중구청의 쪽방체험 계획 즉각 폐기하라!
홈리스행동
199 2017-06-13
589 [성명] 가난한 사람들의 삶이 단순 체험거리인가? 중구청은 쪽방체험 계획을 철회하라!
홈리스행동
629 2017-06-12
588 [성명] 서울로 7017, 홈리스도 함께 걷자!
홈리스행동
323 2017-05-19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