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쿠자와 노숙자로 쇠락한 거리에 시민 커뮤니티 만든 女시인

[연속기획-제주형 도시재생, 길을 묻다] (4) 오사카 슬럼가에 '예술'로 변화 일게 한 NPO 코코룸


문준영 기자 moonsoyo@jejusori.net  2017.07.27



오사카 중심부의 남쪽, 전철을 타고 신이마미야 역에 내리자 '고도의 사회질서'를 유지하고 있는 일본과는 왠지 다른 분위기가 느껴졌다. “뭔가 쾌쾌하지 않나요?”라는 일행의 물음에 고개를 끄덕일 수 밖에 없다. 오사카 아이린 지구다. 이곳은 초행자는 피해야 하는 ‘무서운 지역’으로 꼽힌다. 


지난 1960년대부터 오사카 아이린 지구는 일용직 노동자들과 노숙자들이 몰려 살았던 곳이다. 자연스럽게 폭력조직인 야쿠자들이 건설현장을 관리했고, 용역업체까지 운영했다. 야쿠자들로부터 일당을 제때 받지 못하거나 폭행을 당하는 일도 빈번했다. 때문에 20여 차례의 폭동과 경찰과의 대치 등도 잦아 일본에서 아이린 지구는 '무서운 동네'로 통한다. 흔히 말하는 우범가다.


일본 경제의 장기불황으로 건설경기도 가라앉으면서 이 곳으로 모여들었던 일용직 노동자들은 일자리를 잃게 됐다. 60년대 30~40대였던 이들은 지금은 70~80대의 고령의 노숙자 또는 생활보호대상자로 전락했다. 일본은 비교적 저소득층을 위한 정부지원금이 한국보다 훨씬 많은데, 이들은 그마저도 술과 도박으로 탕진할 뿐이었다. 그러다 가족도 없이 쓸쓸히 혼자서 죽어갔다.


오사카 시 입장에서도 아이린 지구의 슬럼가는 골칫거리였다. 시인인 우에다 카나요 씨(49)가 이 일대 슬럼가의 이야기를 듣게된 건 지난 2003년이다. 당시 30대의 젊은 여성시인이었고, ‘참여하는 예술’을 추구하던 카나요 시인에게 오사카 시는 텅 빈 채 방치되는 슬럼가의 건물에 ‘무언가를 해보지 않겠냐’고 제안했고, '현장에 뛰어드는' 예술을 지향해온 카나요 시인이 이를 수락한다. 예술 NPO단체인 코코룸(COCOROOM)의 시작이다.



기사 링크 더 보기  http://www.jejusori.net/?mod=news&act=articleView&idxno=193165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
937 ‘쓸쓸한 죽음에 최소한의 예우’…”장례지원 늘려야”
홈리스행동
4 2017-12-10
936 3시간 빈소·40만원 장례비로 ‘가난한 죽음’ 막을 수 있을까
홈리스행동
3 2017-12-10
935 [보건복지부]-보도자료-2016년 노숙인 등의 실태조사 결과 및 향후 대책(안)
홈리스행동
52 2017-09-27
934 [조선일보]"방까지 들어와 찰칵… 내 가난이 구경거리인가요?"
홈리스행동
54 2017-09-27
933 [의협신문]병원 이중개설 A원장, 행정소송·형사재판 '희비'
홈리스행동
34 2017-09-27
932 [메디파나뉴스] 노숙인 유인해 입원시킨 병원장‥행정소송 기각?
홈리스행동
56 2017-09-27
Selected [제주의소리] 야쿠자와 노숙자로 쇠락한 거리에 시민 커뮤니티 만든 女시인
검치
110 2017-07-28
930 [노컷뉴스] '신용도' 있는 노숙자만 골라 합숙…대포통장 일당 기소
검치
83 2017-07-24
929 [아시아경제] 노숙인 숙소가 특급호텔급으로 변신… 침대·소파 등 2300개 직접 배치해준 롯데호텔
검치
80 2017-07-13
928 [금강일보] [원용철의 벧엘이야기] 국토교통부의 공공임대주택 확대 정책에 대한 단상
검치
50 2017-07-10
927 [연합뉴스] [사라진 국민 46만명] ④'잊혀진 유권자'…투표율 0.1%대
검치
66 2017-07-10
926 [비마이너] ‘서울로7017에 구걸 행위·노숙행위 막아달라’ 경찰의 의견제시 있었다
검치
74 2017-07-03
925 [프레시안] -인권으로 읽는 세상- 서울로 7017, '홈리스'도 갈 수 있을까
홈리스행동
217 2017-05-25
924 2016홈리스추모제 기고4 : 커피숍에 밀려난 가난한 이들의 안식처 / 오마이뉴스
홈리스행동
335 2016-12-22
923 2016홈리스추모제 기고3 : 대통령이 미용주사 맞을 때 이들은 피눈물 흘렸다
홈리스행동
286 2016-12-22
922 차별과 멸시 속에 살아가는 홈리스
홈리스행동
267 2016-10-04
921 [비마이너]을지로입구역 ‘야간 폐쇄’ 시작, 홈리스들 역사 밖으로 내쫓겨
홈리스행동
522 2016-05-04
920 [경향신문] [행복기행(8)]벨루오리존치의 특별한 식당
홈리스행동
582 2016-04-25
919 [노숙인등 복지 종합계획] 노숙인 1만 2천여 명··· 정부, 종합 지원 대책 마련
홈리스행동
672 2016-02-05
918 '무연고 시신은 해부용', 죽음마저 서러운 홈리스들
홈리스행동
602 2016-02-05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