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생활보장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장애인과가난한사람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

04316 서울시 용산구 원효로83길 28-1 전화 : 02-778-4017 전송 : 02-3147-1444 antipovertykr@gmail.com 홈페이지 antipoverty.kr

수 신

언론사

참 조

사회부

발 신

빈곤사회연대

문 의

김윤영(010-8166-0811)

일 자

2020 7 14()

분 량

 2

제 목

[성명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계획 환영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계획을 기다린다!

 

[성명]

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계획 환영,

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 계획을 기다린다

 

오늘 정부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통해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한 조치를 밝혔다이 중 기초생활보장제도와 관련해 2022년까지 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을 폐지(고소득고자산가 제외)하고기준중위소득 산정방식을 개편하겠다는 내용을 담았다우리는 이번 발표가 2017년 문재인 대통령 공약 일부를 실행한 것으로 보고 환영하는 바다.

 

이제 의료급여 차례다

2015년 교육급여, 2018년 주거급여에서 부양의무자기준이 폐지됐다. 2022년 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이 폐지된다이제 기초생활보장제도에서 부양의무자기준을 유일하게 유지하는 의료급여의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를 논의할 때다곧 발표될 제2차 기초생활보장 종합계획(2021~2023)에는 의료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의 계획이 반드시 담겨야 한다.

 

기준중위소득 산정방식 개편수급자의 인간다운 삶 보장으로

지난 3년간 기준중위소득 인상률은 단 2%에 불과했다이는 수급자의 삶을 옥죌 뿐만 아니라 복지의 선정 기준선 자체를 낮추는 결과를 가져왔다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가 빈곤층에게 가장 많은 고통을 안겨주는 상황에서 기준중위소득 대폭인상이 필요하다기획재정부와 중앙생활보장위원회가 응답할 차례다.

 

부양의무자기준이제는 세상에서 퇴장해야 할 때

부양의무자기준 폐지는 빈곤 사각지대 해소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부양의무자기준 폐지는 가족의 소득과 재산을 이유로 복지수급권을 박탈한 가족중심 복지제도와의 결별이며사회보장보다 가족의 사적부조를 우선한 한 역사의 청산이다본인의 소득과 재산만을 기준으로 복지수급을 신청할 수 있는 것우리는 하나의 인간으로 인정받는 이 단순한 권리가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이후의 사회에서 확립되기를 바란다.

그런 점에서 정부의 이번 발표는 부양의무자기준 폐지에 미달한다고소득고자산가만을 제외한다고 하지만 이 기준이 높다한들 따로 사는 가족의 소득과 재산이 여전히 개인의 수급권 보장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이다이 기준이 결국 사라지고소득을 상실하게 된 모든 빈곤층이 기본권을 보장받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우리는 계속 노력할 것이다.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2차 종합계획에 반영하라!

기준중위소득 대폭 인상으로 수급자의 인간다운 삶 보장하라!

빈곤층의 수치심을 먹고 자라는 복지제도는 퇴장할 때부양의무자기준 완전 폐지하라!

 

2020년 7월 14

 

기초생활보장법바로세우기공동행동

장애인과가난한이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287 [취재요청서] 쪽방 주민이 주인되는 동자동 공공주택사업 실행 촉구 및 쪽방 주민 의견서 제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18 2021-02-17
286 [보도자료] 혹한기 홈리스에 대한 긴급구제 신청 기자회견 [2]
홈리스행동
147 2021-01-11
285 201216> [보도자료] 공공주도 순환형 쪽방대책 요구 및 쪽방 주민 의견조사 발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97 2020-12-16
284 12.15. [취재요청서] 홈리스추모제 공동기획단_공공주도 순환형 쪽방대책 요구 및 쪽방 주민 의견조사 발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53 2020-12-15
283 후속보도자료> 12.15.코로나19로 발생하는 건강권 침해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인권·시민사회단체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32 2020-12-15
282 [취재요청] 서울시 홈리스 부실급식 규탄 및 당사자 요구 성명 발표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42 2020-12-14
281 [보도자료] 2020년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34 2020-12-14
280 2020 홈리스 추모주간 안내(카드뉴스) 파일
홈리스행동
673 2020-12-13
279 2020 홈리스 월동 프로젝트
홈리스행동
26 2020-12-13
278 홈리스 겨울나기 물품 모으기를 마칩니다 파일
홈리스행동
247 2020-12-11
277 [보도자료] 홈리스 생존권 보장을 위한 서울시 예산확보 촉구 기자회견
홈리스행동
67 2020-11-21
276 홈리스 겨울나기 물품 모아요~ 파일
홈리스행동
149 2020-10-28
275 올해 아랫마을 추석나기 행사는 진행하지 않습니다~ [1]
홈리스행동
132 2020-09-28
274 2020 홈리스야학 자원교사 모집 파일
홈리스행동
590 2020-08-17
273 [보도자료] 홈리스의 재난지원금 보장을 위한 서울시 대책 요구 기자회견_200716 파일
홈리스행동
120 2020-07-26
272 부고> 故 이주현 장례 파일
홈리스행동
1025 2020-07-15
Selected [성명] 생계급여 부양의무자기준 폐지 계획 환영,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 계획을 기다린다!
홈리스행동
369 2020-07-14
270 취재요청서> 서울시의 ‘홈리스 쪼개기 고용’ 전면 철회 및 홈리스 공공일자리 확대개편 요구를 위한 기자간담회 파일
홈리스행동
209 2020-06-28
269 보도자료_서울시 ‘홈리스 쪼개기 고용’ 철회를 위한 일주일간의 릴레이 항의 행동 개시_200624
홈리스행동
183 2020-06-24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