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 42
2018.12.31 (20:31:15)

홈리스행동 송구영신 웹자보.jpg


홈리스행동 회원 여러분~
홈리스행동은 홈리스추모제와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로 사망한
7명의 넋을 위로하는 49재를 끝으로 한 해를 마무리해 마음이 착잡했지만, 한편으로는 보내주신  월동물품들로 창고가 채워져 마음이 따뜻했던 연말입니다.

2019년에도 홈리스운동에 많은 관심 부탁드리고, 회원 모두에게 기쁜 일이 많은 2019년이 되길 바랍니다.


-홈리스행동 올림


★홈리스행동 휴무기간 안내
-2019.1.2(화)~2019.1.4(금)


※아래에 국일고시원 피해자 대표의 추모사와 송경동 시인의 추모시가 있으니 읽어보세요.



부디 건투가 있기를!

- 종로 고시원 쪽방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송경동

문 하나로 들어가면
스물 아홉 개의 방이 있었지
스물 아홉 개의 집이 있었지
쪽방이라기도 하고
고시원이라기도 하고
저렴 주택이라기도 했지
창문도 없는 그곳이
이 세상에서 우리가 다다른 마지막 방이었지


우린 사는 내내 투명인간이었지
취약계층이 우리 이름이었고
빈곤층이 우리 이름이었고
일용공 비정규직이 우리 이름이었고
사각지대가 우리 이름이었지
우리들의 이름으로
수많은 복지가 이야기되고
대안과 대책이 이야기되었지만
정작 우리에게 돌아온 것은
소외와 멸시와 무관심뿐이었지
우리는 가끔 뭉뚱그려진
통계로만 호명되었지


가난은 가족도 빼앗았지
친구라곤 고독 밖에 없었지
우리는 사람이 아니었기에
빈소도 없었지
그렇게 우리는 당신들만의 천국에서
어느 날 갑자기 검게 그을린 채 추방당했지
경보기는 울리지 않았고
안전망은 없었지


오늘도 그런 우리는
주택보급률 102%의 휘황찬란한
한국사회 도심의 뒷길을 걸어
어느 작은 쪽방에 몸을 누이지
고시생이 아닌 고시생이 되어
이 세상의 모든 고난과 눈물과
아픔을 읽어야 하지
이 세상의 모든 가난과 차별과
모멸을 견뎌야 하지
부디 굶어죽지 말고, 얼어죽지 말고
타죽지 말고, 목매달지 말고, 탄불을 켜지 말고
부디 건투가 있기를!


가물가물하지만
저 건물 이층에 스물 세 개의 방이 있었고
삼층에는 스물 아홉 개의 방이 있었지
거기에서 난 몇 호의 인간이었을까
그곳에서 우리는 이미 사람이 아니었지
이름도 가족도 친구도
무엇도 두고 온 것이 없는
우리는 국민이 아니었지
우리는 국가로부터 이미 지워진 이름들이었지
부디 당신들만의 천국에도 건투가 있기를!


우리들의 이름은
취약계층이었지
우리들의 이름은
사각지대였지
우리들의 이름은 한번도 찾아지지 않았지
불타 죽거나 굶어 죽거나 얼어 죽거나
뛰어내리거나 목을 맸을 때
가끔 TV에 오르내리지
부디 이 풍요로운 대한민국에 영광이 있기를!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크기 제한 : 2.00MB (허용 확장자 : *.*)
번호
 
닉네임 조회 등록일
541 2015 홈리스행동 정기총회에 회원님을 초대합니다. 파일
홈리스행동
1330 2015-02-10
540 토론회> 홈리스 유인 요양병원 문제를 중심으로 본 홈리스 복지 개선방안 파일
홈리스행동
8782 2015-02-01
539 취재요청서> 안산시 홈리스 사망사건 규탄 및 재발방지 대책 촉구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1400 2015-01-13
538 취재요청서> 2014 홈리스 추모제, 21일(일) 서울역 광장에서 진행 파일
홈리스행동
1627 2014-12-20
537 취재요청서> 홈리스 무료급식 실태보고 및 공적 급식대책 촉구 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1305 2014-12-19
536 2014 홈리스 추모주간 활동> 토론회-홈리스 의료현실과 개선과제 파일
홈리스행동
1395 2014-12-12
535 2014 홈리스 추모제 파일
홈리스행동
1295 2014-12-12
534 [기자회견] “가계부채 1200조!! 국가부채 1641조!! 도대체 누구의 책임입니까?” 파일
홈리스행동
1646 2014-11-20
533 「홈리스 유인 불법 요양병원 국가인권위 진정」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1564 2014-11-05
532 복지부 규탄 1인시위를 종결합니다. 파일
홈리스행동
1215 2014-10-31
531 <성명서> 홈리스 유인 베스트병원 폐업, 골든 타임 놓친 보건복지부 파일
홈리스행동
1705 2014-09-05
530 2014 추석나기, 홈리스행동과 함께 해요!! 파일
홈리스행동
1862 2014-09-03
529 서두르세요. 2014 가을 아랫마을 홈리스야학 교사 모집! 파일
홈리스행동
1873 2014-08-21
528 2014 가을 아랫마을 홈리스야학 교사 모집! 파일
홈리스행동
2410 2014-08-12
527 성명서> 홈리스를 위한 복지부는 없다! 불법 유인된 베스트병원 입원 홈리스 방치하는 보건복지부 규탄한다! 파일
홈리스행동
1689 2014-08-04
526 홈리스행동 여름 휴가 안내 파일
홈리스행동
1455 2014-08-01
525 홈리스행동 성명서> 서울역 민경협력치안협의체 해체! 홈리스를 위한 치안서비스 마련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1741 2014-07-31
524 [성명]복지부의 요양병원 당직의료인에 대한 잘못된 유권해석 철회하고 인력기준 강화하라!
홈리스행동
1802 2014-07-31
523 <성명서> 복지부는 베스트병원 입원 홈리스에 대한 후속 지원대책을 즉각 실시하라! 파일
홈리스행동
1191 2014-07-28
522 보도자료> 「베스트요양병원 입원 홈리스에 대한 대책마련 및 현지조사 촉구」기자회견 파일
홈리스행동
1345 2014-07-22
Tag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