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52.180) 조회 수 1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이달의 짤막한 홈리스 소식]

 

 

8월의 홈리스 단신

 

<황성철 / 홈리스행동 상임활동가>

 

중구청의 서울역 광장 내 거리홈리스 물품 폐기, 그 후

지난 호에 "이것은 폐기물이 아닌 삶의 일부다"의 기사를 사진과 함께 실었다. 기사 내용은 서울역 인근 거리홈리스 이모씨의 짐과 가방을 무단 적치물로 간주한 중구청에서 계고장을 붙였다. 계고장을 본 이모씨는 가방에 들어있는 주민등록증과 휴대폰, 틀니 등 중요한 물건들을 지키기 위해, 가방 옮길 곳을 찾을 시간이 필요했다. 그래서 계고일 기준 4일의 말미를 달라는 쪽지를 가방 위에 뒀지만, 중구청은 아랑곳하지 않고 3일 뒤 폐기했다. 이에 홈리스행동 인권지킴이는 중구청의 만행에 7월 26일 ‘서울 중구청은 거리 노숙 물품 폐기처분 중단하고, 피해자들에게 사과하라’는 성명을 발표하고, 성명 내용으로 민원을 제기했다. 

 

성명의 주요 내용은 반복적인 홈리스 물품 철거, 당사자의 의견을 무시하는 행정 태도 그리고 소지품을 쓰레기 취급해 모욕과 상실감으로 주지 말라는 내용과 중구청에서 폐기된 물품에 상응하는 마땅한 보상과 사과, 홈리스의 짐을 ‘폐기물’로 보고, 보관 기간조차 없이 압축 폐기하는 관행을 완전히 중단하라는 요구도 했다.

 

그리고 7월 30일, 홈리스행동으로 중구청의 답변이 도착했다. “먼저 홈리스의 적치물을 정비함에 있어 불편을 초래하게 되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이모씨의 가방과 짐을 치운 이유는 “적치물이 정리되지 않고 장기간 방치되어 주변 환경을 저해하고, 담뱃불로 인한 화재의 위험성과 악취 등으로 인한 지속적인 민원발생으로 부득이 우리부서(청소행정과)에서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적치물 이동조치 및 자진수거 명령서를 통해 계고처리”하였지만 계고기간이 경과해 정리하게 되었다. “홈리스의 필수품이 혼재되어 있었음을 인지하지 못하고 쓰레기로 처리하여 당사자가 상실감과 불편을 느끼게 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요구에 대해서는 “(물품을 정리한) 해당직원을 교육하였으며, 향후 귀하(홈리스행동)께서 제기하신 홈리스의 소지품을 폐기물이 아닌 적치물로 간주하여, 당사자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일정기간 보관 후 처리하도록 관계부서와 협의하여 조치”한다는 답변이 왔다. 

 

아쉽게도 이모씨의 ‘폐기된 물품에 상응하는 마땅한 보상’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해당 직원을 교육했다는 것으로 이모씨에게 보상되지 않는다. 피해 복구를 위한 복지지원 언급이라도 있었어야 했다. 예를 들어 중구청 소속의 노숙인 거리상담원을 파견해 주민등록증 재발급을 지원하고, 임시주거지원을 연계하겠다는 행동을 취할 수도 있는데 언급조차 없다는 것은 홈리스의 물품 폐기처분에 대한 죄책감이 일절 없어 보인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필수적인 소지품조차 둘 곳이 없어 발생한 일이다. 다만 이후 홈리스의 소지품을 일정기간 보관 후 처리한다고 하니 작은 성과라 할 수 있겠다.  

 

 

2022년 기준중위소득 결정, 수급자들의 삶은 변할 수 있을까

기초생활보장제도의 급여별 선정기준

 

7월 28일, 중앙생활보장위원회가 열린 세종시 보건복지부 앞에서 “2022년 기준중위소득 대폭인상과 부양의무자기준 완전폐지를 요구하는” <가난한 이들의 민중생활보장위원회>가 열렸다. 지난 호에 당시 현장에서 낮은 기준 중위소득으로 인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없다는 비판의 목소리를 냈던 요지님의 발언 전문을 실었다. 과연 요지님의 간절한 목소리가 중앙생활보장위원들에게 전달되었는지 짚어보도록 하자. 

 

이번 글은 7월 30일에 발표한 보건복지부의 기준 중위소득 관련 보도자료를 바탕으로 구성하였고, 서울시에 사는 1인 가구 요지님을 기준으로 생계, 주거, 의료급여를 알아보았다. 2022년 1인 가구 기준 중위소득은 194만 4812원으로 올해보다 소폭 인상됐다. 위 표는 가구원 수에 따른 급여별 선정기준 금액이다.

 

급여별로 알아보면 우선 생계급여는 올해 기준 중위소득의 30%에 해당하는 58만 3,444원이며, 올해 54만 8349원보다 3만 5095원이 올랐다. 내년에 1인 가구가 생계급여를 받으려면 월 소득인정액이 58만 3444원 이하여야 한다. 

 

주거급여는 매월 방세(월세)를 지급한다. 방세(월세)는 급지(사는 지역), 가구원 수에 따라 다르지만, 1급지(서울), 1인 가구 기준 올해 31만 원에서 내년 32만 7000원으로 1만 7000원 인상되었다. 내년에 1인 가구가 주거급여를 받으려면 월 소득인정액이 89만 4614원 이하여야 한다. 한편, 의료급여는 기존과 동일하게 본인 부담 금액을 제외한 전액을 지원한다.

 

 

요지님의 간절함은 끝끝내 전달되지 못했다. 내년도 턱없이 부족한 생계급여에 끼워 맞춰 살아야 한다. 누구든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세상이 아득히 멀어 보인다. 

 

3면.jpg

<사진출처=빈곤사회연대>

 


홈리스 뉴스

Homeless NEWS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수 날짜
844 <홈리스뉴스 92호> 특집 - 노숙인복지법 제정 10년, 홈리스 지원체계 재편이 필요하다 (下) file 홈리스행동 52 2021.09.06
» <홈리스뉴스 92호> 이달의 짤막한 홈리스 소식 - 8월의 홈리스 단신 file 홈리스행동 15 2021.09.06
842 <홈리스뉴스 92호> 진단 Ⅰ - 장애인과 가난한 이들의 합동 사회장 이야기 file 홈리스행동 11 2021.09.06
841 <홈리스뉴스 92호> 요세바통신 - 도쿄 올림픽을 위한 예술품? 홈리스 배제를 위한 장치들! file 홈리스행동 7 2021.09.06
840 <홈리스뉴스 92호> 기고 - 점거하고 점령하며 함께 현재를 살아가는 곳, 서울역 광장 file 홈리스행동 7 2021.09.06
839 <홈리스뉴스 92호> 진단 Ⅱ - 퇴보중인 서울시 노숙인 일자리정책 (上) 홈리스행동 11 2021.09.06
838 <홈리스뉴스 91호> 특집 - '노숙인복지법' 제정 10년, 홈리스 지원체계 재편이 필요하다 (上) file 홈리스행동 44 2021.08.06
837 <홈리스뉴스 91호> 꼬집는 카메라 - “이것은 폐기물이 아닌 삶의 일부다” file 홈리스행동 46 2021.08.06
836 <홈리스뉴스 91호> 세계의 홈리스 - 미국의 홈리스 코로나19 백신접종 지침 홈리스행동 26 2021.08.06
835 <홈리스뉴스 91호> 진단 - 양동 쪽방 재개발에 대응하는 주민들의 움직임 file 홈리스행동 24 2021.08.05
834 <홈리스뉴스 91호> 기고 - 기준중위소득 인상을 요구하는 수급 당사자의 외침 file 홈리스행동 20 2021.08.05
833 <홈리스뉴스 91호> 김땡땡의 홈리스만평 - “짐도 안 돼, 집도 안 돼” file 홈리스행동 60 2021.08.05
832 <홈리스뉴스 90호> 특집 - 저조한 거리홈리스 백신접종률, 해결방안은 있는가 file 홈리스행동 57 2021.07.21
831 <홈리스뉴스 90호> 현장스케치 ① - “이 모임에는 우리의 생존권이 달려 있는 겁니다” file 홈리스행동 70 2021.07.21
830 <홈리스뉴스 90호> 현장스케치 ② - “비록 쪽방이지만 당신과 나의 집은 다르지 않다” file 홈리스행동 36 2021.07.21
829 <홈리스뉴스 90호> 기고 - “나 다울 수 있는 집”을 찾는 청소년들의 장 ‘엑시트’ file 홈리스행동 39 2021.07.21
828 <홈리스뉴스 90호> 반빈곤 반걸음 - ‘2021년 반빈곤연대활동’ 대학생, 숨겨진 빈곤과 마주하다! file 홈리스행동 46 2021.07.21
827 <홈리스뉴스 90호> 진단 - 서울시는 ‘서울시 인권위’ 권고에 긴급하게 응답하라 file 홈리스행동 46 2021.07.21
826 <홈리스뉴스 89호> 특집 - 거리홈리스는 왜 백신에 접근할 수 없는가 file 홈리스행동 40 2021.07.21
825 <홈리스뉴스 89호> 진단 - 서울시 인권위원회, 서울시에 홈리스 인권보장 및 제도개선 권고 홈리스행동 33 2021.07.21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3 Next
/ 43
Top